English Español 日本語

전 LAA 내야수 발부에나, 베네수엘라서 교통사고로 사망

전 LAA 내야수 발부에나, 베네수엘라서 교통사고로 사망

[엠스플뉴스] 전 LA 에인절스 내야수 루이스 발부에나(33)가 불의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미국 ‘유니비전 데포르테’ 마르코스 그룬펠드는 12월 7일(이하 한국시간) ‘발부에나가 고국 베네수엘라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전 피츠버그 2루수 호세 카스티요(37)도 함께 변을 당..

    [엠스플뉴스]   전 LA 에인절스 내야수 루이스 발부에나(33)가 불의의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미국 ‘유니비전 데포르테’ 마르코스 그룬펠드는 12월 7일(이하 한국시간) ‘발부에나가 고국 베네수엘라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전 피츠버그 2루수 호세 카스티요(37)도 함께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베네수엘라 출신 발부에나는 빅리그 11시즌 통산 1011경기에 출전해 타율 .226 114홈런 367타점 OPS .703을 기록한 3루수다. 2008년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데뷔했고 이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시카고 컵스, 휴스턴 애스트로스, 에인절스를 거쳤다.   특히 2015년엔 25홈런을 터뜨렸고 이듬해인 2016년엔 타율 .260 13홈런 40타점 OPS .816 fWAR 2.2승을 거두며 커리어 하이를 달성했다. 2017시즌을 앞두곤 에인절스와 2+1년 계약을 맺었으나 올해엔 타율 .199에 머문 끝에 8월 11일 에인절스에서 방출됐다.   아직 발부에나가 어떤 경위로 사고를 당했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한편, 발부에나와 함께 세상을 떠난 카스티요는 2004년부터 2007년까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 몸담은 선수다. 2008년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휴스턴 애스트로스에서 뛰었고 이후 빅리그 무대에 오르진 못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이적시장 리포트] '카라스코 CLE 잔류' 클루버-바우어의 거취는?

[이적시장 리포트] '카라스코 CLE 잔류' 클루버-바우어의 거취는?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에서는 MLB 비시즌 동안 이적시장 소식을 모아서 전달드리는 데일리 콘텐츠. '이적시장 리포트'를 연재할 예정입니다. 미네소타, 스쿱-토레예스와 1년 계약…내야 보강 성공 2루수 조나단 스쿱과 내야 유틸리티 로날드 토레예..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에서는 MLB 비시즌 동안 이적시장 소식을 모아서 전달드리는 데일리 콘텐츠. '이적시장 리포트'를 연재할 예정입니다.     미네소타, 스쿱-토레예스와 1년 계약…내야 보강 성공   2루수 조나단 스쿱과 내야 유틸리티 로날드 토레예스가 미네소타와 1년 계약을 맺었다. 논 웨이버 트레이드 마감일에 브라이언 도저와 에두아르도 에스코바와 결별한 미네소타는 올겨울 내야 보강 작업에 착수했고 스쿱과 토레예스 영입으로 그 공백을 메웠다.   1년 750만 달러 계약서에 도장을 찍은 스쿱은 시즌 종료 후 밀워키에서 논텐더 방출되는 아픔을 겪은 선수. 내년 연봉이 1,000만 달러 수준으로 예상되자 밀워키는 과감하게 스쿱과 결별했다. 그리고 반등 가능성을 엿본 미네소타가 스쿱에게 손을 내밀었다.   토레예스도 시카고 컵스에서 논텐더로 풀린 선수. 2루와 유격수 그리고 3루수도 볼 수 있는 선수인 만큼, 에히레 애드리안자와 함께 미네소타에서 전천후 내야수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조나단 스쿱, 최근 2년 성적 2017년 볼티모어 : 타율 .293 32홈런 105타점 OPS .841 fWAR 3.8승 2018년 볼티모어 : 타율 .244 18홈런 40타점 OPS .720 fWAR 0.9승        밀워키 : 타율 .202 4홈런 21타점 OPS .577 fWAR -0.3승   로날드 토레예스, 2018년 성적 41경기 타율 .280 0홈런 7타점 OPS .664 fWAR 0.4승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밀워키서 논텐더된 스쿱, 미네소타와 1년 750만$ 계약

밀워키서 논텐더된 스쿱, 미네소타와 1년 750만$ 계약

[엠스플뉴스]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논텐더된 내야수 조나단 스쿱(27)이 새 기회를 얻었다. 미국 유료 스포츠전문매체 <디 애슬레틱> 켄 로젠탈은 7일(한국시간) "스쿱이 미네소타 트윈스와 1년 75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전했다. 스쿱은 연봉조정신청 자격 마지막해인 2019..

  [엠스플뉴스]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논텐더된 내야수 조나단 스쿱(27)이 새 기회를 얻었다.   미국 유료 스포츠전문매체 <디 애슬레틱> 켄 로젠탈은 7일(한국시간) "스쿱이 미네소타 트윈스와 1년 75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전했다.   스쿱은 연봉조정신청 자격 마지막해인 2019시즌 연봉이 1000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 금액이 스쿱의 실력에 비해 너무 많다고 판단한 밀워키는 이달초 그를 논텐더(Non-Tender, 메이저리그 구단이 연봉조정신청 자격을 얻은 선수의 재계약을 포기하는 것)했다.   하지만 그후 채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스쿱은 새로운 팀을 찾았다. 이는 미네소타가 스쿱의 반등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지난 2013년 볼티모어 오리올스 소속으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스쿱은 통산 681경기에 출전해 640안타 110홈런 333타점 타율 .258 OPS .738을 기록 중인 2루수다. 특히 불과 1년 전이었던 2017시즌 160경기 32홈런 105타점 타율 .293 WAR(대체선수 대비 기여승수) 3.8승을 기록하며, 커리어 하이를 달성한 바 있다.   그러나 2018시즌에는 131경기 21홈런 61타점 타율 .233(출루율 .266) WAR 0.5승으로 크게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과연 스쿱을 논텐더한 밀워키의 판단이 옳았을까? 아니면 그의 반등 가능성을 믿고 1년 750만 달러에 계약한 미네소타의 판단이 옳았을까? 2019시즌 스쿱의 활약을 주목해보자.   이현우 기자 hwl0501@naver.com
More

클리블랜드, 우완 카라스코와 2022년까지 연장 계약

클리블랜드, 우완 카라스코와 2022년까지 연장 계약

[엠스플뉴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우완 선발 카를로스 카라스코(31)와 연장 계약을 맺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클리블랜드가 카라스코와 2022년까지 계약을 연장했다"고 전했다. 카라스코의 새로운 계약 규모는 4년 4700만 달러가 보장되며, 최대 5년 5800만 ..

  [엠스플뉴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우완 선발 카를로스 카라스코(31)와 연장 계약을 맺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클리블랜드가 카라스코와 2022년까지 계약을 연장했다"고 전했다. 카라스코의 새로운 계약 규모는 4년 4700만 달러가 보장되며, 최대 5년 5800만 달러 규모다.   카라스코는 2019시즌 900만 달러, 2020시즌 950만 달러의 팀 옵션이 남아있었다. 클리블랜드와 카라스코는 이를 각각 975만 달러, 1025만 달러의 보장 계약으로 전환한 다음 2021, 2022시즌에는 연봉 1200만 달러를 받는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 한편, 2023시즌에는 1400만 달러 팀 옵션을 추가했으며 바이아웃은 300만 달러다.       카라스코는 평균 93.5마일(150.5km/h)에 달하는 강력한 싱킹 패스트볼과 세 가지 변화구인 슬라이더, 커브볼, 체인지업이 모두 위력적인 우완 투수. 통산 성적은 79승 62패 1094.1이닝 평균자책점 3.71이지만, 2015시즌 각성 이후 최근 4년간 연평균 15승 9패 180이닝 206탈삼진 평균자책점 3.40이란 인상적인 성적을 남겼다.   특히 9이닝당 10개가 넘는 탈삼진을 기록하면서 그와 동시에 9이닝당 볼넷은 2개밖에 내주지 않아 최근 4년간 FIP(수비무관 평균자책점)을 기반으로 한 fWAR(대체선수 대비 기여승수)는 무려 18.2승에 달한다. 이는 같은 기간 MLB 투수 7위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클리블랜드는 카라스코와 연장 계약을 체결하면서 전면 리빌딩이 아닌 전력 재개편을 통해 다시 한번 월드시리즈 우승에 도전하겠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이현우 기자 hwl0501@naver.com
More

보스턴, WS 우승 주역 이볼디 재영입…4년 6750만$

보스턴, WS 우승 주역 이볼디 재영입…4년 6750만$

[엠스플뉴스] 보스턴 레드삭스가 2018 월드시리즈 우승의 주역 가운데 한 명이었던 네이선 이볼디(28)를 재영입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7일(한국시간) "보스턴이 FA 우완 선발 이볼디와 4년 6750만 달러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볼디는 평균 97.2마일(15..

  [엠스플뉴스]   보스턴 레드삭스가 2018 월드시리즈 우승의 주역 가운데 한 명이었던 네이선 이볼디(28)를 재영입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7일(한국시간) "보스턴이 FA 우완 선발 이볼디와 4년 6750만 달러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볼디는 평균 97.2마일(156.4km/h)에 이르는 강력한 포심 패스트볼을 주무기로 삼는 메이저리그의 대표적인 파이어볼러다. 포심 패스트볼 외에도 슬라이더, 커브볼, 스플리터를 던질 수 있으며 지난 시즌부터는 컷패스트볼을 새로운 레퍼토리로 추가했다. 통산 성적은 44승 53패 850이닝 평균자책점 4.16이다.    이볼디는 2008 신인 드래프트 11라운드 전체 337번째로 LA 다저스에 지명됐고, 2011시즌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이후 마이애미 말린스와 뉴욕 양키스를 거친 후 2017년 FA 자격을 취득해  1+1년 400만 달러 계약을 맺고 탬파베이 레이스로 이적했다.    토미존 수술 재활로 인해 2017시즌 단 한 경기도 출전하지 못했던 이볼디는 2018시즌 복귀해 부상 이전 구위를 회복한 모습을 보였고, 시즌 중반 이를 높이 평가한 보스턴으로 트레이드됐다. 보스턴 이적 후 3승 3패 54.0이닝 평균자책점 3.33이란 우수한 성적을 바탕으로 포스트시즌 선발 로테이션에 발탁, ALDS와 ALCS에서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월드시리즈에서는 불펜으로 3경기에 등판해 8이닝을 1실점으로 막았다. 특히 월드시리즈 3차전에서는 연장 12회에 등판 6이닝을 혼자 책임지는 투혼을 보여주기도 했다. 2018 포스트시즌 성적은 2승 1패 22.1이닝 평균자책점 1.61.   이로써 보스턴은 월드시리즈 MVP 스티브 피어스를 잡은데 이어, 이볼디마저 재계약하며 월드시리즈 우승 주역을 모두 지키는 데 성공했다.   이현우 기자 hwl0501@naver.com
More

'팀의 대들보' 장진용 "프로 유니폼 다시 입고 싶었다"

'팀의 대들보' 장진용 "프로 유니폼 다시 입고 싶었다"

[엠스플뉴스] 장진용(32, 질롱 코리아)이 시즌 초반 본인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질롱 코리아는 12월 6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질롱베이스볼센터에서 열린 애들레이드 바이트와의 4라운드 1차전에서 0-6으로 패하며 4연패 수렁에 빠졌다. 비록 패했지만 장진용은 1선발다운 투구..

  [엠스플뉴스]   장진용(32, 질롱 코리아)이 시즌 초반 본인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질롱 코리아는 12월 6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질롱베이스볼센터에서 열린 애들레이드 바이트와의 4라운드 1차전에서 0-6으로 패하며 4연패 수렁에 빠졌다.   비록 패했지만 장진용은 1선발다운 투구를 펼쳤다. 장진용은 이날 6이닝 6피안타 2볼넷 3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타선이 무득점에 그쳐 2패를 당했지만 시즌 초반 질롱 코리아 선발진의 버팀목이 되고 있다.   지난 두 번의 팀 승리 모두 장진용의 호투가 동반됐다. 장진용은 11월 22일 퍼스 히트전 6이닝 1실점, 29일 멜버른 에이시스전 7이닝 1실점 투구로 시즌 2승을 수확함과 동시에 팀의 연패를 끊었다.         프로 유니폼을 다시 입고자하는 간절함이 호주프로야구 입문의 계기가 됐다. 장진용은 현지 인터뷰에서 “프로 유니폼을 다시 입는 것이 목표였다”며 질롱 코리아 입단 이유를 밝혔다.   호주리그의 수준이 높아진 점에도 놀랐다고 했다. 장진용은 “LG 트윈스 시절 호주로 캠프를 왔을 때 호주리그를 경험했다. 당시에는 사회인 야구 수준이었지만 지금은 깜짝 놀랄 수준이다. 더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인의 임무에도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장진용은 “(1선발에 대한) 부담감이 있다. 주위 사람들도 이야기하고 팬들도 보는 만큼 내가 출발을 잘 끊어야 한다”며 의지를 다졌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무득점 빈공' 질롱 코리아, 애들레이드전 0-6 완패

'무득점 빈공' 질롱 코리아, 애들레이드전 0-6 완패

[엠스플뉴스] 질롱 코리아가 장진용을 앞세우고도 패했다. 질롱 코리아는 12월 6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질롱베이스볼센터에서 열린 애들레이드 바이트와의 4라운드 1차전에서 타선이 무득점으로 침묵, 0-6으로 완패했다. 장진용의 호투를 앞세운 질롱 코리아는 4회까지 0-0 균형..

  [엠스플뉴스]   질롱 코리아가 장진용을 앞세우고도 패했다.   질롱 코리아는 12월 6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질롱베이스볼센터에서 열린 애들레이드 바이트와의 4라운드 1차전에서 타선이 무득점으로 침묵, 0-6으로 완패했다.   장진용의 호투를 앞세운 질롱 코리아는 4회까지 0-0 균형을 유지했다. 하지만 5회 애들레이드가 균형을 먼저 깼다. 선두타자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애들레이드는 2사 후 커티스 메드와 애런 화이트필드의 안타-볼넷을 묶어 만루를 만들었고 미키 레이놀즈가 2타점 적시타로 도망갔다. (0-2)         6회에도 애들레이드가 홈런포로 추가점을 마련했다. 선두타자 오스틴 갤러거가 우월 솔로포로 장진용을 두들겼다. (0-3)   6회 말 질롱 코리아는 이용욱과 최준석의 안타, 임종혁의 볼넷으로 2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권광민이 헛스윙 삼진에 그쳐 아쉬움을 삼켰다.   7회 레이놀즈가 1타점 적시타를 더한 애들레이드는 9회 1사 2, 3루에서 이용욱의 실책과 마이클 게티스의 적시타를 묶어 쐐기를 박았다. (0-6)   무기력한 공격을 펼친 질롱 코리아는 4연패 늪에 빠졌다. 선발 장진용은 6이닝 6피안타 3실점으로 시즌 2패를 떠안았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이적시장 리포트] '보스턴행 급물살' 이볼디, 2년 연속 WS 우승 도전?

[이적시장 리포트] '보스턴행 급물살' 이볼디, 2년 연속 WS 우승 도전?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에서는 MLB 비시즌 동안 이적시장 소식을 모아서 전달드리는 데일리 콘텐츠. '이적시장 리포트'를 연재할 예정입니다. '유틸리티' 오윙스, 1년 300만 달러에 KC행 캔자스시티가 전천후 유틸리티를 영입했다. MLB.com은 “크리스 ..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에서는 MLB 비시즌 동안 이적시장 소식을 모아서 전달드리는 데일리 콘텐츠. '이적시장 리포트'를 연재할 예정입니다.         '유틸리티' 오윙스, 1년 300만 달러에 KC행   캔자스시티가 전천후 유틸리티를 영입했다. MLB.com은 “크리스 오윙스가 캔자스시티와 1년 300만 달러, 인센티브 50만 달러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2013년 빅리그에 데뷔한 오윙스는 지난 1일 애리조나에서 논텐더로 풀렸다. 하지만 1루수와 포수를 제외한 전 포지션을 소화한 경험이 있어 수비 활용 가치가 높다. 오윙스는 2019시즌 후 FA 자격을 얻는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시즌 2패 위기' 장진용, 애들레이드전 6이닝 3실점(영상)

'시즌 2패 위기' 장진용, 애들레이드전 6이닝 3실점(영상)

[엠스플뉴스] 장진용(32, 질롱 코리아)이 퀄리티스타트 투구에도 패전 위기에 몰렸다. 장진용은 12월 6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질롱베이스볼센터에서 열린 애들레이드 바이트와의 4라운드 첫 번째 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6피안타 2볼넷 3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4회까지 견고..

  [엠스플뉴스]   장진용(32, 질롱 코리아)이 퀄리티스타트 투구에도 패전 위기에 몰렸다.   장진용은 12월 6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질롱베이스볼센터에서 열린 애들레이드 바이트와의 4라운드 첫 번째 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6피안타 2볼넷 3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4회까지 견고한 투구를 펼쳤다. 장진용은 첫 2이닝을 삼자범퇴로 지운 후 3회 선두타자 볼넷 이후 병살타로 실점 위기를 넘겼다. 4회 1사 후 2루타를 헌납했지만, 두 타자를 안전하게 틀어막았다.   하지만 5회부터 흔들리기 시작했다. 선두타자를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시킨 장진용은 2사 후 안타와 볼넷으로 만루 위기를 맞았다. 이어 미키 레이놀즈에게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내줬다.         6회에도 불의의 일격을 맞았다. 장진용은 선두타자 오스틴 갤러거에게 솔로포를 맞고 이날 세 번째 실점을 기록했다.   질롱 코리아 타선은 6회까지 무득점에 그쳐 장진용을 돕지 못했다. 86개의 공을 던진 장진용은 결국 0-3으로 끌려가던 7회 김병근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MLB CUT] '최고의 대도는 누구?' 2018 MLB 도루 모음

[MLB CUT] '최고의 대도는 누구?' 2018 MLB 도루 모음

[엠스플뉴스] #‘압도적인 스피드’ 벅스턴, 부상이 최대 적 #‘논텐더 방출’ 해밀턴, 초당 9.17미터 스피드는 수준급 #2018시즌 도루, 2000년대 이후 리그 최저 도루 2018시즌 스프린트(전력질주) 스피드 순위 1. 바이런 벅스턴 : 30.5피트 (약 9.29미터) 2. ..

  [엠스플뉴스]   #‘압도적인 스피드’ 벅스턴, 부상이 최대 적  #‘논텐더 방출’ 해밀턴, 초당 9.17미터 스피드는 수준급 #2018시즌 도루, 2000년대 이후 리그 최저 도루     2018시즌 스프린트(전력질주) 스피드 순위 1. 바이런 벅스턴 : 30.5피트 (약 9.29미터) 2. 로만 퀸 : 30.2피트 (약 9.20미터)    마그네우리스 시에라 : 30.2피트  3. 애덤 엥글 : 30.1피트 (약 9.17미터)    빌리 해밀턴 : 30.1피트    트레이 터너 : 30.1피트   2018시즌 MLB 도루 순위 1. 위트 메리필드 : 45개 2. 트레이 터너 : 43개 3. 말렉스 스미스 : 40개 4. 조나단 비야 : 35개 5. 빌리 해밀턴 : 34개    호세 라미레즈 : 34개   최근 4시즌 메이저리그 도루 개수 2015 : 2505개 2016 : 2537개 2017 : 2527개 2018 : 2474개   자료 : MLB.com, 베이스볼 서번트 기획/제작 : 엠스플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