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spañol 日本語

[M+포토] '202억 원의 사나이' 류현진, 몰려든 취재진에 긴장

[M+포토] '202억 원의 사나이' 류현진, 몰려든 취재진에 긴장

[엠스플뉴스=인천공항]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다저스, 31)의 입국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류현진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류현진은 올해 정규 시즌 15경기에 나서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를 기록했다. 시즌을 마친 뒤 다저스의 퀄..

    [엠스플뉴스=인천공항]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다저스, 31)의 입국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류현진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류현진은 올해 정규 시즌 15경기에 나서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를 기록했다.   시즌을 마친 뒤 다저스의 퀄리파잉 오퍼를 받아들여 1790만 달러(약 202억 원)를 받으며 내년에도 다저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김도형 기자 wayne@mbcplus.com 
More

[M+포토] 류현진, 내 짐은 내가 끈다

[M+포토] 류현진, 내 짐은 내가 끈다

[엠스플뉴스=인천공항]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다저스, 31)의 입국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류현진이 캐리어를 끌고 나오고 있다. 류현진은 올해 정규 시즌 15경기에 나서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를 기록했다. 시즌을 마친 뒤 다저스의 퀄리..

    [엠스플뉴스=인천공항]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다저스, 31)의 입국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류현진이 캐리어를 끌고 나오고 있다.    류현진은 올해 정규 시즌 15경기에 나서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를 기록했다.   시즌을 마친 뒤 다저스의 퀄리파잉 오퍼를 받아들여 1790만 달러(약 202억 원)를 받으며 내년에도 다저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김도형 기자 wayne@mbcplus.com 
More

[M+포토] 배지현, '류현진에 가볍게 팔짱 끼고'

[M+포토] 배지현, '류현진에 가볍게 팔짱 끼고'

[엠스플뉴스=인천공항]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다저스, 31)의 입국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류현진이 아내이자 전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 배지현과 입국하고 있다. 류현진은 올해 정규 시즌 15경기에 나서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를 기록했..

    [엠스플뉴스=인천공항]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다저스, 31)의 입국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류현진이 아내이자 전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 배지현과 입국하고 있다.     류현진은 올해 정규 시즌 15경기에 나서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를 기록했다.   시즌을 마친 뒤 다저스의 퀄리파잉 오퍼를 받아들여 1790만 달러(약 202억 원)를 받으며 내년에도 다저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김도형 기자 wayne@mbcplus.com   
More

[M+포토] 류현진, 취재진 질문에 밝은 미소

[M+포토] 류현진, 취재진 질문에 밝은 미소

[엠스플뉴스=인천공항]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다저스, 31)의 입국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류현진이 아내이자 전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 배지현과 입국하고 있다. 류현진은 올해 정규 시즌 15경기에 나서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를 기록했..

    [엠스플뉴스=인천공항]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다저스, 31)의 입국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류현진이 아내이자 전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 배지현과 입국하고 있다.     류현진은 올해 정규 시즌 15경기에 나서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를 기록했다.   시즌을 마친 뒤 다저스의 퀄리파잉 오퍼를 받아들여 1790만 달러(약 202억 원)를 받으며 내년에도 다저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김도형 기자 wayne@mbcplus.com 
More

[M+포토] 류현진, 아내 배지현과 함께 입국

[M+포토] 류현진, 아내 배지현과 함께 입국

[엠스플뉴스=인천공항]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다저스, 31)의 입국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류현진이 아내이자 전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 배지현과 입국하고 있다. 류현진은 올해 정규 시즌 15경기에 나서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를 기록했..

    [엠스플뉴스=인천공항]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다저스, 31)의 입국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류현진이 아내이자 전 MBC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 배지현과 입국하고 있다.     류현진은 올해 정규 시즌 15경기에 나서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를 기록했다.   시즌을 마친 뒤 다저스의 퀄리파잉 오퍼를 받아들여 1790만 달러(약 202억 원)를 받으며 내년에도 다저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김도형 기자 wayne@mbcplus.com 
More

[이적시장 리포트] '페이롤 여유 있다' STL, 하퍼-마차도 영입에 도전장

[이적시장 리포트] '페이롤 여유 있다' STL, 하퍼-마차도 영입에 도전장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에서는 MLB 비시즌 동안 이적시장 소식을 모아서 전달드리는 데일리 콘텐츠. '이적시장 리포트'를 연재할 예정입니다. 휴스턴, 찰리 모튼에 1+1년 계약 제시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집토끼 지키기에 나섰다. USA 투데이 밥 나..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에서는 MLB 비시즌 동안 이적시장 소식을 모아서 전달드리는 데일리 콘텐츠. '이적시장 리포트'를 연재할 예정입니다.     휴스턴, 찰리 모튼에 1+1년 계약 제시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집토끼 지키기에 나섰다. USA 투데이 밥 나이팅게일은 “휴스턴이 찰리 모튼에게 1+1년 계약을 제시했다”고 보도했다.   모튼은 2016년 11월 휴스턴과 2년 1,400만 달러 계약을 체결, 지난 2시즌 휴스턴 선발진의 핵심으로 활약했다. 특히 2018시즌 30경기 15승 3패 평균자책 3.13으로 개인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구단은 모튼과의 계약으로 급한 불을 끄겠다는 속내다. 휴스턴은 댈러스 카이클이 FA로 풀린 데 이어 랜스 맥컬러스도 토미 존 수술을 받아 내년 선발진 공백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류현진 "내년엔 재활하지 않도록 열심히 훈련하겠다"

류현진 "내년엔 재활하지 않도록 열심히 훈련하겠다"

[엠스플뉴스=인천국제공항] "내년엔 재활하지 않도록 열심히 훈련하겠다." 류현진(31·LA 다저스)이 20일(한국시간) 오후 5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첫 FA를 앞둔 2018시즌 7승 3패 82.1이닝 89탈삼진 평균자책점 1.97을 기록했다...

  [엠스플뉴스=인천국제공항]   "내년엔 재활하지 않도록 열심히 훈련하겠다."   류현진(31·LA 다저스)이 20일(한국시간) 오후 5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첫 FA를 앞둔 2018시즌 7승 3패 82.1이닝 89탈삼진 평균자책점 1.97을 기록했다. 지난 5월 초에 입은 사타구니 부상으로 인해 세 달 넘게 결장하는 바람에 선발 등판은 15번에 그쳤지만, 뛰어난 성적으로 팀의 가을야구 진출에 기여했고 포스트시즌에서도 팀 내 주축 선발 투수로 활약, 한국인 최초로 월드시리즈에 선발 등판하기도 했다.   이를 높게 평가한 다저스는 시즌을 끝마치고 FA가 된 류현진에게 *퀄리파잉 오퍼(1년 1790만 달러)를 제시했다. 한편, 팀의 퀄리파잉 오퍼를 수용한 류현진은 내년에도 다저스에서 뛰며 FA 재수를 노릴 예정이다.        이현우 기자 hwl0501@naver.com
More

[MLB CUT] '팔방미인' AL MVP 베츠의 2018시즌 호수비

[MLB CUT] '팔방미인' AL MVP 베츠의 2018시즌 호수비

[엠스플뉴스] 개인과 팀 모두에게 최고의 시즌이었다. 무키 베츠는 지난 11월 16일(이하 한국시간)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 결과 총점 410점으로 아메리칸리그 MVP를 수상했다. 많은 야구팬들이 예상했던 결과였다. 베츠는 2018시즌 ‘팬그래프닷컴’에서 측정한 WAR에서 10...

  [엠스플뉴스]   개인과 팀 모두에게 최고의 시즌이었다.   무키 베츠는 지난 11월 16일(이하 한국시간)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 결과 총점 410점으로 아메리칸리그 MVP를 수상했다.   많은 야구팬들이 예상했던 결과였다. 베츠는 2018시즌 ‘팬그래프닷컴’에서 측정한 WAR에서 10.4를 기록, 메이저리그 전체 1위에 올랐다. 136경기 타율 .346 32홈런 80타점 OPS 1.078을 기록해 수위타자 타이틀을 차지했다.      수비에서의 활약도 빛났다. 베츠는 2018시즌 디펜시브런세이브(DRS) 20으로 아메리칸리그 전체 3위, 외야수 부문 1위를 기록했다. 여기에 3년 연속 골드글러브와 필딩 바이블 어워드 수상, 통산 두 번째 윌슨 올해의 수비상까지 차지해 각종 수비 관련 상을 독점했다.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기쁨은 두 배가 됐다. 베츠는 MVP 수상 소감을 통해 “가장 중요한 일은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한 것”이라며 팀의 우승에 더 큰 의미를 뒀다.   주변에 베풀 줄 아는 인성도 MVP다웠다. MLB.com은 “지난 월드시리즈 2차전 직후 베츠가 사촌과 함께 노숙자들에게 무료 배식활동을 했다”고 보도했다. 베츠는 이에 대해 “내가 가진 모든 것에 축복받았다 생각하고 다른 사람들과 이를 나눈 것 뿐”이라고 말했다.   실력과 인성을 겸비한 베츠의 내년 시즌 활약에 팬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MLB 토크] 레지 잭슨 "마차도, 허슬 없이는 양키스에서 못 뛴다"

[MLB 토크] 레지 잭슨 "마차도, 허슬 없이는 양키스에서 못 뛴다"

[엠스플뉴스] ‘미스터 옥토버’ 레지 잭슨이 매니 마차도의 허슬플레이 논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MLB.com은 11월 20일(이하 한국시간) 잭슨과 ‘뉴욕 데일리 뉴스’의 인터뷰를 인용해 “마차도가 허슬플레이 없이는 양키스에서 뛸 수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잭슨은 1967년 데뷔해..

  [엠스플뉴스]   ‘미스터 옥토버’ 레지 잭슨이 매니 마차도의 허슬플레이 논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MLB.com은 11월 20일(이하 한국시간) 잭슨과 ‘뉴욕 데일리 뉴스’의 인터뷰를 인용해 “마차도가 허슬플레이 없이는 양키스에서 뛸 수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잭슨은 1967년 데뷔해 21시즌을 뛰었고 통산 563개의 홈런, 네 번의 홈런왕 기록을 보유한 강타자다. 1977시즌부터 다섯 시즌을 양키스에서 뛰기도 했다.   잭슨은 인터뷰를 통해 “빨리 달리는 데는 재능이 필요하지만, 열심히 달리는 데는 노력만 있으면 된다”며 선수의 마음가짐을 강조했다.   이어 잭슨은 1977년 빌리 마틴 감독의 사례를 언급했다. 당시 양키스 감독이었던 마틴은 보스턴 외야수 짐 라이스가 공을 친 후 열심히 달리지 않는다는 것을 이유로 그를 비난했다. 이후에도 마틴은 “나는 선수들에게 단 한 가지, 허슬플레이만을 강조한다. 허슬을 가진 선수만이 경기에 뛸 수 있다”며 강한 정신력을 요구했다.     이는 마차도의 행보와도 관련이 있다. 양키스 유격수 디디 그레고리우스는 지난 10월 토미 존 수술을 받아 내년 시즌 중반까지 뛸 수 없다. 구단은 그레고리우스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마차도와의 계약을 추진했다.   하지만 마차도는 지난 포스트시즌 인터뷰에서 “허슬플레이에 관심 없다”는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할 스타인브레너 구단주도 이에 대해 “본인에게 해당 발언의 의도를 묻겠다”며 가볍게 넘기지 않겠다고 밝혔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20일 입국' 류현진, 다사다난했던 2018년…'이제 다시 시작'

'20일 입국' 류현진, 다사다난했던 2018년…'이제 다시 시작'

[엠스플뉴스] 류현진(31, LA 다저스)이 2018시즌을 마치고 귀국한다.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사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11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류현진이 미국 현지 스케줄을 마치고 20일 입국한다"고 밝혔다. 다사다난했던 시즌이다. 2018시즌 후 FA 자격을 얻는 류현진은 ..

  [엠스플뉴스]   류현진(31, LA 다저스)이 2018시즌을 마치고 귀국한다.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사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11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류현진이 미국 현지 스케줄을 마치고 20일 입국한다"고 밝혔다.   다사다난했던 시즌이다. 2018시즌 후 FA 자격을 얻는 류현진은 시작부터 기세를 올렸다. 개막 후 3승 평균자책 2.22로 시즌 초반 난항을 겪던 팀의 기둥이 됐다.   하지만 부상으로 시즌 계획이 어그러졌다.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 사타구니 부상을 당해 1.1이닝 만에 강판된 것. 8월 16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 복귀하기까지 3달 이상의 시간이 걸렸다.     여전히 류현진에 대한 기대는 높다. 'CBS 스포츠‘는 2019시즌 류현진이 클레이튼 커쇼와 워커 뷸러에 이은 3선발을 책임질 것으로 예상했다. 건강할 때는 본인의 진가를 확실히 드러냈던 류현진이었기에 내구성 입증이 내년 시즌 관건이 될 전망이다.   류현진은 입국 후 국내 스케줄 소화하고 휴식과 개인 훈련을 통해 2019시즌 준비에 들어간다. FA 대박과 팀의 우승. 류현진이 올 시즌 채우지 못한 마지막 퍼즐을 손에 넣을지 주목된다.   한편, 이날 류현진은 16시 26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다. 류현진의 입국현장은 MBC스포츠플러스(TV)와 엠스플뉴스(유튜브)를 통해 생중계 될 예정이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