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spañol 日本語

[MLB CUT] '징크스 신봉자?' 하퍼, 수염 밀었지만 부진 계속

[MLB CUT] '징크스 신봉자?' 하퍼, 수염 밀었지만 부진 계속

[엠스플뉴스] 야구 선수들은 징크스에 민감하다. 작은 변화가 경기력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또 한 명의 ‘징크스 신봉자’가 마치 삭발 투혼처럼 턱수염을 깔끔하게 밀며 부진 탈출을 기원했다. 그 선수는 바로 브라이스 하퍼다. 풍성한 턱수염은 워싱턴 내셔널스..

     [엠스플뉴스]   야구 선수들은 징크스에 민감하다. 작은 변화가 경기력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또 한 명의 ‘징크스 신봉자’가 마치 삭발 투혼처럼 턱수염을 깔끔하게 밀며 부진 탈출을 기원했다. 그 선수는 바로 브라이스 하퍼다.   풍성한 턱수염은 워싱턴 내셔널스 ‘간판’ 하퍼(25)의 트레이드마크다. 그런데 하퍼는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턱수염을 밀고 나와 메이저리그 야구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하퍼는 수염을 민 이유를 언론에 공개하진 않았다. 하지만 미국 스포츠매체 '야후 스포츠’는 하퍼가 올 시즌 타율 .217에 그쳤다는 점을 들어 “미신적인 요소가 이런 결정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결과는 좋지 못했다. 5월 16일 6회에 서스펜디드 선언돼 이날 내셔널파크에서 재개된 양키스전에선 무안타 1볼넷으로 만족했다. 이후 벌어진 2차전에선 4타수 무안타 1삼진에 머무르며 고개를 떨궜다.   이를 지켜본 야후 스포츠는 “다들 알다시피 수염은 경기력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며 “하퍼가 다시 정상궤도에 오른다면 이는 다른 요인들 때문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하퍼는 올 시즌 타율 .213 19홈런 43타점 6도루 OPS .821에 그치며 불안감을 사고 있다. ‘FA 대박’을 위해선 반등이 절실하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MLB 토크] '워싱턴 이적' 에레라 "'친정팀' KC 떠나게 돼 괴롭다"

[MLB 토크] '워싱턴 이적' 에레라 "'친정팀' KC 떠나게 돼 괴롭다"

[엠스플뉴스] ‘친정팀’ 캔자스시티 로열스를 떠나게 된 켈빈 에레라(28)가 워싱턴 내셔널스 이적 소감을 밝혔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워싱턴과 캔자스시티와 3대 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며 ‘워싱턴은 에레라를 영입하고 캔자스시티에 내야..

  [엠스플뉴스]   ‘친정팀’ 캔자스시티 로열스를 떠나게 된 켈빈 에레라(28)가 워싱턴 내셔널스 이적 소감을 밝혔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워싱턴과 캔자스시티와 3대 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며 ‘워싱턴은 에레라를 영입하고 캔자스시티에 내야수 켈빈 구티에레즈, 외야수 블레이크 퍼킨스, 투수 요한세 모렐을 내줬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캔자스시티의 자랑이던 불펜 3대장(웨이드 데이비스-현 콜로라도, 그렉 홀랜드-세인트루이스, 에레라-워싱턴 이적)은 모두 구단을 떠나게 됐다.   ‘디 어슬레틱’ 러스틴 도드에 따르면 에레라는 “우승권 경쟁팀에 가게돼 즐거운 마음도 든다"면서도 "하지만 나는 캔자스시티에서 선수로서 태어나고 성장했다. 그런 팀을 떠나게 돼 괴롭다”며 복잡한 감정을 토로했다.   한편, 데이브 마르티네즈 워싱턴 감독은 MLB.com과의 인터뷰에서 “에레라를 영입해 기쁘다. 금방 팀에 녹아들 것으로 본다”며 에레라 영입에 쌍수를 들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추신수, 2장타 3볼넷 '5출루' 기염…텍사스도 3연승

추신수, 2장타 3볼넷 '5출루' 기염…텍사스도 3연승

[엠스플뉴스] 추신수(35, 텍사스 레인저스)가 홈런을 포함해 무려 5출루를 달성하는 괴력을 발휘했다. 추신수는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 겸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2타수 2안타(1홈런) 3볼넷 1타점으로 활약했다...

  [엠스플뉴스]   추신수(35, 텍사스 레인저스)가 홈런을 포함해 무려 5출루를 달성하는 괴력을 발휘했다.   추신수는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 겸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2타수 2안타(1홈런) 3볼넷 1타점으로 활약했다. 시즌 타율은 .279 OPS는 .872로 올랐다.     한편, 텍사스는 추신수의 맹활약을 앞세워 캔자스시티를 6-3으로 꺾고 3연승을 질주했다.   텍사스 선발 바톨로 콜론은 통산 244승을 쌓으며 후안 마리샬을 제치고 도미니카 공화국 출신 메이저리그 최다승을 경신했다. 이제 은퇴 전 목표로 내세운 라틴아메리카 출신 최다승(245승-데니스 마르티네스) 타이까진 단 2승만이 남았다.   애드리안 벨트레는 3회 좌월 스리런 아치를 그리며 통산 465홈런을 쌓았다. 이로써 벨트레는 역대 홈런 공동 34위 데이브 윈필드(은퇴), 미겔 카브레라(디트로이트)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캔자스시티 마무리 에레라, 트레이드로 워싱턴행

캔자스시티 마무리 에레라, 트레이드로 워싱턴행

[엠스플뉴스] 워싱턴 내셔널스가 캔자스시티 로열스 마무리 켈빈 에레라(28)를 영입, 뒷문을 보강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워싱턴과 캔자스시티와 3대 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며 ‘워싱턴은 에레라를 영입하고, 캔자스시티에 내야수 켈빈 ..

  [엠스플뉴스]   워싱턴 내셔널스가 캔자스시티 로열스 마무리 켈빈 에레라(28)를 영입, 뒷문을 보강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워싱턴과 캔자스시티와 3대 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며 ‘워싱턴은 에레라를 영입하고, 캔자스시티에 내야수 켈빈 구티에레즈, 외야수 블레이크 퍼킨스, 투수 요하네스 모렐을 내줬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캔자스시티의 자랑이던 불펜 3대장(웨이드 데이비스-현 콜로라도, 그렉 홀랜드-세인트루이스, 에레라-워싱턴 이적)은 모두 구단을 떠나게 됐다.   올스타 2회 선정(2015, 2016)에 빛나는 에레라는 빅리그 8시즌 동안 캔자스시티에서 뛰며 23승 27패 57세이브 111홀드 평균자책 2.75의 훌륭한 성적을 남겼다. 올 시즌엔 14세이브 평균자책 1.05로 활약했고 이번 시즌을 끝으로 FA 자격을 취득한다.   한편, 에레라는 워싱턴의 현 마무리 션 두리틀과 함께 필승계투진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추신수, 홈런-볼넷-2루타로 '3출루'…타율 .279

추신수, 홈런-볼넷-2루타로 '3출루'…타율 .279

[엠스플뉴스] 추신수(35, 텍사스 레인저스)의 방망이가 다시 한번 불타올랐다. 추신수는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 겸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첫 타석부터 홈런포를 가동했다. 1회 초 선두타자로 나..

  [엠스플뉴스]   추신수(35, 텍사스 레인저스)의 방망이가 다시 한번 불타올랐다.   추신수는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 겸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첫 타석부터 홈런포를 가동했다. 1회 초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캔자스시티 선발 이안 케네디의 4구째 속구를 받아쳐 우월 선제 솔로포로 연결했다. 시즌 13호포. 홈런 발사각도는 무려 49도(스탯캐스트 도입 후 역대 2위)를 마크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추신수는 3회엔 볼넷을 골라 멀티출루를 완성했고 노마 마자라의 적시타 때 득점을 올렸다. 팀이 5-3으로 앞선 5회엔 선두타자로 나서 좌월 2루타를 작성했다. 다만 이번엔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추가하진 못했다.   한편,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279가 됐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현지코멘트] "'49˚' 추신수 고각도 홈런, 엄청나다"

[현지코멘트] "'49˚' 추신수 고각도 홈런, 엄청나다"

[엠스플뉴스] 추신수(35, 텍사스 레인저스)가 리드오프 홈런을 작렬했다. 현지 중계진은 투수 친화 구장 카우프먼 스타디움 외야를 넘긴 괴력의 고각도 홈런에 “엄청나다”며 혀를 내둘렀다. 추신수는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원..

  [엠스플뉴스]   추신수(35, 텍사스 레인저스)가 리드오프 홈런을 작렬했다. 현지 중계진은 투수 친화 구장 카우프먼 스타디움 외야를 넘긴 괴력의 고각도 홈런에 “엄청나다”며 혀를 내둘렀다.   추신수는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 겸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첫 타석부터 홈런 아치를 그렸다.     1회 초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캔자스시티 선발 이안 케네디와 조우했다. 그리고 2볼 1스트라이크에 4구째 시속 92.4마일 속구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기는 선제 솔로 아치를 그렸다. 시즌 13호포.   MLB.com에 따르면 추신수의 홈런 발사각도는 무려 49도. 이는 ‘스탯캐스트’ 도입 이후 역대 두 번째로 발사각도가 큰 홈런이다. 역대 최고 기록은 2015년 J.D. 마르티네즈(당시 디트로이트)가 기록한 50도다.   현지 중계진의 입도 다물어지지 않았다. 중계진은 “엄청난 홈런”이라며 “타구가 방망이에 맞는 순간 우측 깊숙한 뜬공으로 물러날 것으로 생각했다. 카우프먼 스타디움은 홈런을 치기 어려운 구장이라 우익수 뜬공으로 아웃될 줄 알았다”고 했다.   이어 중계진은 “추신수는 스트라이크존 가운데로 날아온 속구를 받아쳤고, 이 타구는 계속 뻗어나가 캔자스시티 불펜 지역에 떨어졌다"며 "이 홈런으로 텍사스가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고 덧붙였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추신수, 리드오프 홈런 '쾅'…32G 연속 출루

추신수, 리드오프 홈런 '쾅'…32G 연속 출루

[엠스플뉴스] 추신수(35, 텍사스 레인저스)가 선두타자 홈런을 작렬했다. 추신수는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 겸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첫 타석부터 홈런포가 가동됐다. 1회 초 선두타자로 나선 추..

  [엠스플뉴스]   추신수(35, 텍사스 레인저스)가 선두타자 홈런을 작렬했다.   추신수는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 겸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첫 타석부터 홈런포가 가동됐다. 1회 초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캔자스시티 선발 이안 케네디의 4구째 속구를 공략해 우측 담장을 넘기는 선제 솔로포로 연결했다. 추신수의 시즌 13호포.   이번 홈런으로 32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달린 추신수는 시즌 타율을 .277로 끌어올렸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또 재활등판 생략?' 커쇼, 이르면 주말 메츠전 복귀

'또 재활등판 생략?' 커쇼, 이르면 주말 메츠전 복귀

[엠스플뉴스] LA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30)가 또 재활 등판을 거르고 빅리그 마운드에 오를 가능성이 생겼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커쇼가 이날 시뮬레이션 게임에 나서 3이닝을 완벽하게 소화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커쇼의 차후 ..

  [엠스플뉴스]   LA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30)가 또 재활 등판을 거르고 빅리그 마운드에 오를 가능성이 생겼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커쇼가 이날 시뮬레이션 게임에 나서 3이닝을 완벽하게 소화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커쇼의 차후 행보에 관한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말을 기사에 담았다.   MLB.com에 따르면 로버츠 감독은 커쇼가 차후 트리플A에서 재활경기를 치를 수도, 아니면 이번 주말에 열릴 뉴욕 메츠전에 마운드에 오를 수도 있다고 밝혔다.   5월 초 왼팔 이두근 건염으로 이탈한 커쇼는 재활 경기를 생략하고, 지난 6월 1일 복귀전을 치렀다. 조급증이 독이 됐을까. 속구 구속은 경기 내내 시속 90마일을 밑돌았고 결국, 고질적인 허리 통증이 재발해 재차 전열에서 이탈하고 말았다.   다행히 재활 과정은 순조롭다. 지난 16일 불펜투구를 무사히 마쳤고, 이날엔 시뮬레이션 게임을 소화하며 복귀에 박차를 가했다. 다만 이번에도 재활등판을 거를 수도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부상 재발에 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편, 부상 전까지 커쇼는 올 시즌 8경기에 등판해 1승 4패 평균자책 2.76을 기록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볼티모어-보스턴, 마차도 트레이드 협상 결렬

볼티모어-보스턴, 마차도 트레이드 협상 결렬

[엠스플뉴스]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보스턴 레드삭스가 매니 마차도 트레이드(25)를 두고 협상 테이블을 차렸지만,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MLB 네트워크’ 켄 로젠탈 기자를 인용해 “보스턴이 최근 마차도 영입을 ..

  [엠스플뉴스]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보스턴 레드삭스가 매니 마차도 트레이드(25)를 두고 협상 테이블을 차렸지만,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MLB 네트워크’ 켄 로젠탈 기자를 인용해 “보스턴이 최근 마차도 영입을 두고 볼티모어와 논의를 진행했지만, 결국 합의점을 찾는 데 실패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오프시즌 보스턴은 마차도 영입을 노린 몇몇 팀 중 하나였다. 또 주전 3루수 라파엘 데버스가 2년 차 징크스(타율 .239 OPS .705)를 겪으면서 지난주 로젠탈 기자는 보스턴이 마차도 영입을 노릴 수도 있다고 예측한 바 있다.   실제로 댄 듀켓 볼티모어 단장은 보스턴과 협상 테이블을 차리며 ‘예비 FA’ 마차도 트레이드에 열린 자세를 보였다. 하지만, 마차도 ‘반년 렌탈’을 두고 양측의 견해차가 커 협상이 결렬되고 말았다. 물론 차후 논의가 재개될 여지는 남아있다.   한편, 올 시즌을 끝으로 FA 자격을 취득하는 마차도는 올 시즌 타율 .310 18홈런 53타점 3도루 OPS .945의 MVP급 활약을 펼치고 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추신수, KC전 1번-DH 출격…앤드루스 DL서 복귀

추신수, KC전 1번-DH 출격…앤드루스 DL서 복귀

[엠스플뉴스] 추신수(35, 텍사스 레인저스)가 32경기 연속 출루에 도전한다. 추신수는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 겸 지명타자로 선발 출격한다. 전날 콜로라도 로키스전엔 1안타 1타점을 작성한 추신수는 이..

  [엠스플뉴스]   추신수(35, 텍사스 레인저스)가 32경기 연속 출루에 도전한다.   추신수는 6월 19일(이하 한국시간) 카우프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 겸 지명타자로 선발 출격한다.    전날 콜로라도 로키스전엔 1안타 1타점을 작성한 추신수는 이날엔 32경기 연속 출루를 노린다.   추신수와 상대하는 캔자스시티 선발 투수는 우완 이안 케네디(1승 6패 평균자책 5.13)다. 추신수는 케네디를 상대로 통산 타율 .143(14타수 2안타) OPS .511에 머무르며 고전한 바 있다.   한편, 지난 4월 12일 사구에 맞아 팔꿈치 골절 악재를 맞은 텍사스 주전 유격수 엘비스 앤드루스는 드디어 빅리그 로스터에 합류했다. 텍사스는 앤드루스의 자리를 확보하기 위해 우완 덱 맥과이어를 양도지명(DFA) 처리했다.   다음은 양 팀의 선발 라인업 텍사스 레인저스 (선발투수 : 바톨로 콜론) 추신수(지명타자)-엘비스 앤드루스(유격수)-노마 마자라(우익수)-애드리안 벨트레(3루수)-주릭슨 프로파(2루수)-조이 갈로(1루수)-로빈슨 치리노스(포수)-로날드 구즈먼(1루수)-델라이노 드쉴즈(중견수)   캔자스시티 로열스 (선발투수 : 이안 케네디) 윗 메리필드(지명타자)-알렉스 고든(좌익수)-마이크 무스타커스(3루수)-살바도르 페레즈(포수)-헌터 도저(1루수)-알시데스 에스코바(유격수)-로셀 에레라(우익수)-아브라함 알몬테(중견수)-아탈베르토 몬데시(2루수)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