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spañol 日本語

MLB 퀄리파잉 오퍼 액수, 1780만 달러…처음으로 하락

MLB 퀄리파잉 오퍼 액수, 1780만 달러…처음으로 하락

[엠스플뉴스] 제도 도입 후 끝없이 상승하던 퀄리파잉 오퍼 액수가 처음으로 감소했다. 2019-2020 퀄리파잉 오퍼 액수는 지난해보다 10만 달러 낮아진 1780만 달러인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디 애슬레틱’ 제이슨 스타크는 12일(한국시간) "올겨울 퀄리파잉 오퍼를 수락하는 선수가 ..

  [엠스플뉴스]   제도 도입 후 끝없이 상승하던 퀄리파잉 오퍼 액수가 처음으로 감소했다. 2019-2020 퀄리파잉 오퍼 액수는 지난해보다 10만 달러 낮아진 1780만 달러인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디 애슬레틱’ 제이슨 스타크는 12일(한국시간) "올겨울 퀄리파잉 오퍼를 수락하는 선수가 받는 연봉은 1780만 달러"라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1790만 달러보다 10만 달러 줄어든 액수인데, 퀄리파잉 오퍼의 액수가 감소한 것은 제도 도입 후 이번이 처음이다.   퀄리파잉 오퍼는 원소속팀이 FA 자격을 갖춘 선수에게 단년 계약을 제시하는 것을 말한다. 연봉은 당해 연봉 상위 125명의 평균치로 책정된다. 만일 선수가 이 제안을 거부하고 다른 팀과 계약을 맺는다면 원소속팀은 보상을 받고, 계약 팀은 신인 지명권 손실 등의 페널티를 받게 된다.   이 제도는 2013시즌을 앞두고 도입됐으며 퀄리파잉 오퍼 액수는 1330만 달러→1410만 달러→1530만 달러→1580만 달러→1720만 달러→1740만 달러→1790만 달러로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였다. 하지만 이번엔 1780만 달러로 책정되며 처음으로 액수가 깎였다.    2017년부터 도입된 사치세로 인한 구단의 소비행태 변화, 메이저리그에 불어 닥친 ‘탱킹’ 열풍 등이 퀄리파잉 오퍼 액수 감소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워싱턴 마무리 허드슨, 출산 휴가로 잠시 자리 비운다

워싱턴 마무리 허드슨, 출산 휴가로 잠시 자리 비운다

[엠스플뉴스] 다니엘 허드슨(32·워싱턴 내셔널스)이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를 앞두고 잠시 자리를 비운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2일(한국시간) ‘워싱턴은 적어도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1차전엔 허드슨이 없이 경기를 치른다. 허드슨은 출산 휴가를 받았고 ..

  [엠스플뉴스]   다니엘 허드슨(32·워싱턴 내셔널스)이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를 앞두고 잠시 자리를 비운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2일(한국시간) ‘워싱턴은 적어도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1차전엔 허드슨이 없이 경기를 치른다. 허드슨은 출산 휴가를 받았고 적어도 1일에서 최대 3일까지 팀을 떠나는 걸 허락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허드슨은 LA 다저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을 마친 뒤 곧바로 자택이 있는 미국 피닉스로 이동했으며, 셋째 딸 출산을 앞둔 아내와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산 휴가’로 잠시 자리를 비우는 허드슨은 올 시즌 69경기에 등판해 73이닝을 던져 9승 3패 8세이브 평균자책 2.47의 훌륭한 성적을 거뒀다. 토론토에서 워싱턴으로 이적한 후 션 두리틀과 함께 팀의 핵심 불펜으로 자리매김했다. 사실 워싱턴엔 허드슨과 두리틀을 제외하곤 믿을만한 불펜투수가 없다고 과언이 아니다.   포스트시즌 성적도 훌륭했다. 4경기 동안 3.2이닝 1승 무패 2세이브 평균자책 0을 기록, 워싱턴의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큰 공을 세웠다. 다만 ‘출산휴가’로 인해 당분간 마운드에 설 수 없게 됐다.   한편, 워싱턴은 허드슨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애초 챔피언십시리즈 로스터에서 제외했던 완더 수에로를 다시 로스터에 등록시켰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엠엘비 한마당] STL? WSH? '어차피 우승은 알(AL)'

[엠엘비 한마당] STL? WSH? '어차피 우승은 알(AL)'

[엠스플뉴스] * [엠엘비 한마당]은 한국인 메이저리거를 중심으로 그날 메이저리그에 있었던 중요한 소식들을 돌아보는 코너입니다. 안녕하세요. 엠스플뉴스입니다. 이번 [엠엘비 한마당 173회]에서는 10월 11일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경기 리뷰를 준비했습니다. ..

  [엠스플뉴스]        * [엠엘비 한마당]은 한국인 메이저리거를 중심으로 그날 메이저리그에 있었던 중요한 소식들을 돌아보는 코너입니다.    안녕하세요. 엠스플뉴스입니다.   이번 [엠엘비 한마당 173회]에서는 10월 11일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경기 리뷰를 준비했습니다.    # STL? WSH? '어차피 우승은 알(AL)'       # 풀버전       출연 : 손건영 (MBC SPORTS+ 해설위원) 이현우 (엠스플뉴스 기자) 황형순 (엠스플뉴스 기자)    제작 : 김태영 (MBC PLUS 미디어운영제작팀) 기획 : 엠스플뉴스 
More

[인포그래픽] '정규시즌은 역대급' 로버츠 감독, 경질이냐 유임이냐

[인포그래픽] '정규시즌은 역대급' 로버츠 감독, 경질이냐 유임이냐

[엠스플뉴스] 디비전시리즈의 문턱을 넘지 못한 데이브 로버츠(47) 감독이 내년에도 LA 다저스의 지휘봉을 잡을 듯 보인다. 지역지 'LA 타임스'는 11일(한국시간) 자체 소식통을 근거로 "로버츠 감독은 내년에도 다저스에 남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 이후 현지에서는 상반된 ..

  [엠스플뉴스]   디비전시리즈의 문턱을 넘지 못한 데이브 로버츠(47) 감독이 내년에도 LA 다저스의 지휘봉을 잡을 듯 보인다.   지역지 'LA 타임스'는 11일(한국시간) 자체 소식통을 근거로 "로버츠 감독은 내년에도 다저스에 남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 이후 현지에서는 상반된 반응이 나타났다. 106승으로 내셔널리그 최다승을 거두고 5경기 만에 시즌을 마감했다는 비판이 주를 이뤘다. 로버츠 감독은 시리즈 내내 크고 작은 기용 논란으로 도마에 올랐다. 로버츠 감독이 디비전시리즈를 통과하지 못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반면, 팀을 꾸준한 강팀으로 만들어 7년 연속 지구 우승을 차지한 공을 인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존재한다. 로버츠 감독이 지난 네 시즌 동안 기록한 승률 0.606은 다저스가 연고지를 로스앤젤레스로 옮긴 1958년 이후 감독 최고 기록이다.   다저스를 이끌고 월드시리즈를 차지했던 두 명예의 전당 감독, 월터 올스턴과 토미 라소다 역시 로버츠 감독보다는 낮은 승률을 기록했다.   과연 로버츠 감독은 남은 시간 안에 다저스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 수 있을까. 잔여 계약 기간은 3년이지만 로버츠 감독에게 주어진 시간은 이보다 짧을 것으로 보인다. 다저스는 단순히 지구 우승에 만족하는 팀이 아니기 때문이다.   글/그래픽 :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More

[포스트시즌 투데이] '3년 연속 ALCS' 휴스턴, 양키스와 리턴매치 성사

[포스트시즌 투데이] '3년 연속 ALCS' 휴스턴, 양키스와 리턴매치 성사

[엠스플뉴스] 오늘의 포스트시즌 소식을 한눈에! 포스트시즌 투데이와 함께하는 오늘의 MLB 정리! ‘콜 8이닝 1실점’ 휴스턴, 3년 연속 ALCS 진출 휴스턴이 최강전력팀 위용을 과시했다. 1회 네 타자 연속 안타로 출발한 타선은 5안타 4득점으로 선발 게..

  [엠스플뉴스]   오늘의 포스트시즌 소식을 한눈에! 포스트시즌 투데이와 함께하는 오늘의 MLB 정리!     ‘콜 8이닝 1실점’ 휴스턴, 3년 연속 ALCS 진출   휴스턴이 최강전력팀 위용을 과시했다. 1회 네 타자 연속 안타로 출발한 타선은 5안타 4득점으로 선발 게릿 콜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콜은 2회 솔로포 한 방을 맞았지만 8이닝 10탈삼진 1실점 역투로 현존 최고투수임을 입증했다. 이로써 휴스턴은 2017년에 이어 양키스와 재대결을 갖는다.     ‘난공불락’ 게릿 콜 DS 성적 2G 2승 15.2이닝 ERA 0.57 3BB 25K * 5/28 경기부터 24G 연속 무패     '쌍끌이' 알투베 브레그먼 PS 성적 알투베 : 20타수 7안타 3홈런 5타점 2루타 2개 타율 .350 브레그먼 : 17타수 6안타 1홈런 3타점 2루타 2개 타율 .353     ‘2안타 2볼넷’ 탬파베이, 졌지만 잘 싸웠다   상대가 너무 강했다. 탬파베이는 콜의 구위에 밀려 단 네 번의 출루에 그쳤다. 최지만이 1안타 1볼넷으로 유일하게 멀티출루에 성공. 메이저리그 최저연봉이라는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휴스턴과 호각세를 이룬 탬파베이는 박수받기에 충분한 시즌을 보냈다.   '성공적인 첫 PS' 최지만 DS 성적 15타수 3안타 1홈런 7볼넷 10삼진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현지 매체 "로버츠, 내년 시즌도 다저스 감독 맡을 것"

현지 매체 "로버츠, 내년 시즌도 다저스 감독 맡을 것"

[엠스플뉴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내년에도 LA 다저스 감독직을 수행할 전망이다. 현지 매체 ‘LA 타임스’는 11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로버츠가 내년에도 다저스에 남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106승으로 내셔널리그 최다승을 거둔 다저스는 월드시리즈 우승을 목표로 내..

  [엠스플뉴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내년에도 LA 다저스 감독직을 수행할 전망이다.   현지 매체 ‘LA 타임스’는 11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로버츠가 내년에도 다저스에 남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106승으로 내셔널리그 최다승을 거둔 다저스는 월드시리즈 우승을 목표로 내걸었다. 하지만 지난 10일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워싱턴 내셔널스에 3-7로 패배, 시리즈 전적 2승 3패로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이 무산됐다.   시리즈 내내 선수 운용이 논란이 됐고 결국 디비전시리즈 탈락과 함께 로버츠 감독에 대한 거센 비난이 일었다. 로버츠 감독이 다저스를 맡은 이후 디비전시리즈에서 탈락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하지만 당장 로버츠 감독이 물러날 가능성은 높지 않다. 로버츠 감독은 2016년을 시작으로 매년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했다. 2017년과 2018년 2년 연속 월드시리즈 진출을 이끈 공로를 인정받아 올 시즌을 앞두고 4년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종료까지는 3년이 더 남았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ALDS5] '콜 8이닝 1실점' 휴스턴, ALCS 진출…최지만 1안타 1볼넷

[ALDS5] '콜 8이닝 1실점' 휴스턴, ALCS 진출…최지만 1안타 1볼넷

[엠스플뉴스]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3년 연속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휴스턴은 11일(한국시간)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게릿 콜의 역투와 타선의 활약을 앞세워 6-1로 승리했다. 휴스턴은 오는 13일부터 뉴욕 양키스와 7전 4..

  [엠스플뉴스]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3년 연속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휴스턴은 11일(한국시간)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게릿 콜의 역투와 타선의 활약을 앞세워 6-1로 승리했다. 휴스턴은 오는 13일부터 뉴욕 양키스와 7전 4선승제 시리즈를 치른다.   1회 맹타로 휴스턴이 승기를 잡았다. 선두타자 조지 스프링어를 시작으로 네 타자 연속 안타가 터졌고 율리 구리엘이 1타점 적시타를 추가해 4-0으로 앞서갔다.         탬파베이는 2회초 에릭 소가드의 솔로포로 맞불을 놨지만 추가점은 나오지 않았다. 휴스턴 선발 콜은 더 이상의 추격을 불허했다. 2차전 118구를 던졌지만 4일 휴식 후 등판한 콜의 구위는 변함없었다. 최고 99.6마일의 패스트볼을 앞세워 8이닝을 2피안타 10탈삼진 1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휴스턴 타선은 8회말 마이클 브랜틀리와 호세 알투베의 백투백 홈런으로 쐐기를 박았다. 마무리 로베르토 오수나는 남은 1이닝을 삼자범퇴로 막고 챔피언십시리즈 진출을 결정지었다.   한편, 최지만은 멀티출루 활약에도 불구하고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최지만은 3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 1볼넷 2삼진을 기록했다.   최지만의 선구안은 이날도 빛났다. 1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우완 게릿 콜과의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얻어냈다.    4회에는 유리한 카운트에서 안타를 추가했다. 콜을 3볼 1스트라이크로 몰아붙인 최지만은 5구 패스트볼을 밀어쳐 좌전 안타로 출루했다. 하지만 후속타자 3명이 모두 범타에 그쳐 득점이 무산됐다.         6회 2사에서는 콜의 99마일 하이패스트볼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9회 2사 마지막 타석에서도 오수나의 커터에 헛스윙 삼진을 기록, 휴스턴의 세레머니를 지켜봐야 했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ALDS5] 최지만, 4회 콜 상대 좌전안타…두 타석 만에 멀티출루

[ALDS5] 최지만, 4회 콜 상대 좌전안타…두 타석 만에 멀티출루

[엠스플뉴스]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포스트시즌 3경기 연속 안타를 신고했다. 최지만은 11일(한국시간)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 3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팀이 1-4로 끌려가던 4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엠스플뉴스]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포스트시즌 3경기 연속 안타를 신고했다.   최지만은 11일(한국시간)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 3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팀이 1-4로 끌려가던 4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최지만은 선구안을 발휘해 3볼 1스트라이크 유리한 카운트를 만들었다. 그리고 5구 가운데 몰린 공을 놓치지 않고 좌전 안타로 연결했다. 하지만 후속타자 3명이 모두 범타에 그쳐 추가 진루는 없었다.   앞선 1회 볼넷을 추가한 최지만은 이날 경기 멀티출루를 달성했다. 볼넷 7개는 디비전시리즈 출전 선수 가운데 가장 많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ALDS5] '5안타 4득점' 휴스턴, 1회 기선제압 성공

[ALDS5] '5안타 4득점' 휴스턴, 1회 기선제압 성공

[엠스플뉴스]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1회부터 맹공을 퍼부었다. 휴스턴은 11일(한국시간) 미닛메이드파크에서 탬파베이 레이스와 디비전시리즈 5차전을 치른다. 이날 경기 승자는 챔피언십시리즈로 진출해 뉴욕 양키스와 대결한다. 휴스턴 타선은 경기 초반 선발 타일러 글래스나우..

  [엠스플뉴스]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1회부터 맹공을 퍼부었다.   휴스턴은 11일(한국시간) 미닛메이드파크에서 탬파베이 레이스와 디비전시리즈 5차전을 치른다. 이날 경기 승자는 챔피언십시리즈로 진출해 뉴욕 양키스와 대결한다.   휴스턴 타선은 경기 초반 선발 타일러 글래스나우를 흔들었다. 조지 스프링어와 마이클 브랜틀 리가 연속 안타로 출루한 무사 1, 3루에서 호세 알투베, 알렉스 브레그먼이 연속 적시타를 때렸다.   요단 알바레즈의 유격수 땅볼 때 2루 주자가 3루로 이동했고 율리 구리엘이 좌전 안타로 4-0을 만들었다.   지난 6일 2차전을 시작으로 3경기에서 7득점에 그친 휴스턴은 이날 대량득점으로 공격력을 회복했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ALDS5] '게릿 콜과 재대결' 최지만, 3번-1루수 선발 출전

[ALDS5] '게릿 콜과 재대결' 최지만, 3번-1루수 선발 출전

[엠스플뉴스]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팀의 운명이 걸린 5차전에 나선다. 최지만은 11일(한국시간)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리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 3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한다. 지난 디비전시리즈 4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했던 최지만은 또..

  [엠스플뉴스]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팀의 운명이 걸린 5차전에 나선다.   최지만은 11일(한국시간)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리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 3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한다.   지난 디비전시리즈 4경기에 모두 선발 출전했던 최지만은 또 한 번 팀의 중심타선을 책임진다. 4경기 12타수 2안타(1홈런)로 타율은 .167에 그쳤지만 볼넷 6개를 골라내 양 팀 타자를 통틀어 최다볼넷을 기록했다. 9일 열린 4차전에서 볼넷 3개를 골라내 저스틴 벌랜더를 조기에 강판시켰다.   이날 최지만은 2차전에 이어 다시 게릿 콜을 상대한다. 콜은 올 시즌 33경기 20승 5패 평균자책 2.50 탈삼진 326개를 기록,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후보로 꼽히는 우완이다.   최지만은 정규시즌 콜과의 맞대결 성적은 5타수 3안타 1홈런 2루타 1개로 인상적이다. 지난 6일 콜을 상대로 볼넷 1개를 얻었지만, 구위에 밀려 삼진 2개를 당했다. 최지만이 콜을 무너뜨리고 팀을 챔피언십시리즈에 올려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양 팀 선발 라인업   탬파베이 레이스 (선발투수 : 타일러 글래스나우)   오스틴 메도우스(좌익수)-토미 팸(지명타자)-최지만(1루수)-트래비스 다노(포수)-에릭 소가드(2루수)-아비사일 가르시아(우익수)-조이 웬들(3루수)-케빈 키어마이어(중견수)-윌리 아다메스(유격수)   휴스턴 애스트로스 (선발투수 : 게릿 콜)   조지 스프링어(중견수)-마이클 브랜틀리(좌익수)-호세 알투베(2루수)-알렉스 브레그먼(3루수)-요단 알바레즈(지명타자)-율리 구리엘(1루수)-카를로스 코레아(유격수)-조쉬 레딕(우익수)-마틴 말도나도(포수)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