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spañol 日本語

애런 저지 "나는 여전히 부족한 선수, 완벽을 향해 정진할 것"

애런 저지 "나는 여전히 부족한 선수, 완벽을 향해 정진할 것"

이 선수의 끝은 과연 어디일까? 이름 없는 루키에서 최고의 스타로 거듭난 애런 저지(사진=MLB.com) 어쩌면 우리는 위대한 역사의 시작을 눈앞에서 지켜본 것일지도 모른다. 뉴욕 양키스는 올해에 1승이 모자라 아쉽게 월드시리즈 진출에 실패했지만, 그들의 시즌은 충분히 성공적이..

이 선수의 끝은 과연 어디일까? 이름 없는 루키에서 최고의 스타로 거듭난 애런 저지(사진=MLB.com)    어쩌면 우리는 위대한 역사의 시작을 눈앞에서 지켜본 것일지도 모른다.   뉴욕 양키스는 올해에 1승이 모자라 아쉽게 월드시리즈 진출에 실패했지만, 그들의 시즌은 충분히 성공적이었다. 모든 일들이 기대 이상으로 잘 돌아간 뉴욕 양키스였지만, 그 중에서도 ‘최고의 사건’ 하나를 꼽자면 단연 ‘괴물 신인’ 애런 저지의 등장이라 할 수 있다. 베테랑 투수 C.C 사바시아는 저지를 두고 짧지만 임팩트 있는 한 마디를 남기며 이런 의견에 힘을 실어줬다.   “멋진 시즌이었다. 특히 저지는 내가 프로 생활을 시작한 이래 본 가장 뛰어난 루키 시즌을 보냈다. 아마 모두들 비슷하게 생각하고 있을 것 같다”   물론 보스턴의 앤드류 베닌텐디와 볼티모어의 트레이 만치니도 멋진 시즌을 보냈지만, 저지의 루키 시즌은 이 둘과 비교하기도 민망할 정도로 어마어마했다. 특히 한여름에 펼쳐진 ‘불방망이 쇼’와 메이저리그 전체를 몰아쳤던 ‘저지 열풍’은 유례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멋진 광경이었다.   캘리포니아 주 린덴 출신의 작은 소년은 그렇게 전 세계 야구 팬이 주목하는 거물로 거듭났다. 저지는 올 시즌 52개의 홈런(AL 1위)을 때려내며 마크 맥과이어가 기록했던 신인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갈아치웠다. 시즌 155경기에 출전해 .284/.422/.627의 타율/출루율/장타율을 기록하며 AL 득점 1위(128득점), AL 볼넷 1위(127개), AL 타점 2위(114타점), AL 출루율 2위(.422), AL 장타율 2위(.627)를 기록하며 주요 타격 부문의 최상위권에 자신의 이름을 모두 올려놨다.   또한 1939년의 테드 윌리엄스 이후로 루키 시즌에 100득점-100타점-100볼넷을 기록한 최초의 선수가 되었다.   하지만 저지는 여전히 겸손함을 잃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최근 가진 인터뷰에서 저지는 “여전히 개선해야 할 점이 많다. 앞으로 더 노력할 것이다. 특히 수비와 주루플레이에 있어서 부족함이 많다”라며 자신의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나 ‘부족한 점이 많은 선수’치고 저지의 활약은 너무나 무섭다. 비교 대상을 리그 전체가 아닌 신인으로 한정할 경우 ‘무서움’을 넘어 ‘끔찍한’ 수준까지 도달한다. 저지는 올해 AL 신인들 중 출전 경기 수, 타석 수, 홈런, 득점, 타점, 볼넷, 출루율, wOBA(.430), wRC+(173), WAR(8.2) 및 생각할 수 있는 대부분의 지표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스플릿을 어떻게 자르든, 기간을 어떻게 자르든 상관없이 ‘무조건 1등’을 기록한 게 바로 저지였다. 한 마디로, 타격에 관해서만큼은 이미 완성된 선수라고 봐야 하는 셈이다.   그러나 저지에 관해 이야기할 때, 많은 사람들이 간과하는 부분이 있다. 바로 수비다. 저지의 팀 동료 브렛 가드너는 바로 이 부분을 지적하며 사람들이 잘못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홈런을 때리고 볼넷을 얻는 것 말고도 저지가 팀에 기여하는 부분은 상당합니다. 단적인 예로, 저지는 상당히 괜찮은 우익수 수비를 펼치죠. 제가 보기엔 타격보다 더 중요한 부분이 바로 저지의 수비에요. 메이저리그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타석에서 슬럼프에 빠져도 그런 기운을 수비할 때까지 끌고 와서는 안 되죠. 제가 보기에 저지는 그런 부분에서 마인드 컨트롤을 아주 잘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공수 양면에서 완성된 활약을 펼친 저지는 1년 사이에 리그를 대표할만한 선수로 자리잡는데 성공했다. 실제로 지난 올스타전 홈런더비에서 무려 47개의 홈런을 때려내며 우승을 차지한 이후, MLB 사무국장 롭 만프레드는 저지를 두고 “리그를 대표하는 얼굴이 될 수 있다”라며 극찬했었다.   한마디로 스타성 역시 충분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저지는 시즌 도중 유명한 토크쇼인 ‘더 투나잇 쇼’에도 출연하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으며, 인기 있는 스포츠 잡지인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의 커버 모델로도 발탁되기도 했었다.   물론 슬럼프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시즌 중후반에 체력이 빠진 저지는 한 때 6주에 걸쳐 극심한 부진을 겪었는데, 무려 37경기 연속으로 삼진을 최소한 1개는 기록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었다. 하지만 9월이 되고 날씨가 선선해지자, 언제 부진했냐는 듯 시즌 종료까지 무려 15개의 홈런을 몰아치며 뉴욕 양키스의 막판 대약진을 이끌었다. 그렇게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한 뉴욕 양키스는, 최근 구단 역사를 통틀어 가장 시끌벅적하게 활기찬 가을을 보내며 1년을 기분 좋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   저지 역시 이런 ‘큰 무대’를 즐기는 모습을 보이며, 이후 구단을 대표할만한 선수가 될만한 자격이 있음을 스스로 증명했다.   “굉장한 순간들이었다. 그런 순간들이야말로 내가 야구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관중들의 우레와 같은 함성소리, 환호는 언제 들어도 짜릿하다. 그 분위기가 너무 마음에 들었다. 또한 포스트시즌 특유의 사생결단 느낌이 나는 경기 양상 역시 내 마음에 쏙 들었다. 경기를 한다면 이런 분위기에서 해야 하지 않겠는가?”   원문 기자 – 브라이언 호크/MLB.com   원문   NEW YORK -- Even while trying to absorb the stinging realization that the Yankees' season had ended with a loss in Game 7 of the American League Championship Series, CC Sabathia glanced toward Aaron Judge's locker in the visiting clubhouse at Minute Maid Park and perfectly summed up how the outfielder's rookie campaign would be remembered.   "A great year. The best rookie season I've ever seen -- I think all of us have ever seen," Sabathia said.   While Andrew Benintendi of the Red Sox and Trey Mancini of the Orioles enjoyed fine debuts, Judge's performance almost seemed to be from another planet, with the remarkable summer of "All Rise" helping the Yankees finish one win shy of the World Series in what was widely expected to be a rebuilding year in the Bronx.   The gentle giant from tiny Linden, Calif., claimed the Big Apple as his own, shattering Mark McGwire's rookie record by belting an AL-leading 52 home runs. In 155 games, Judge compiled a .284/.422/.627 slash line, leading the AL in runs (128) and walks (127) while ranking second in RBIs (114), on-base percentage (.422) and slugging percentage (.627).   Judge joined Ted Williams (1939) as the only player to tally at least 100 runs, 100 RBIs and 100 walks in his rookie season.   "I'm still a work in progress; there's a lot of things I need to improve on," Judge said. "Defensively, hitting-wise, running the bases. There's always room to improve. That motivates me to get a little better every day.“   There's a scary thought for big league hurlers. A four-time winner of the AL Rookie of the Month Award, Judge's dominance is even more evident when whittling his competition down to just his rookie class.   Judge led all AL rookies in games played, plate appearances, homers, runs, RBIs, walks, on-base percentage, wOBA (.430), wRC+ (173) and WAR (8.2), among other categories. No matter how you slice the numbers, new school or old school, he rose to the top.   "There's more to his game than home runs and walks," Brett Gardner said. "He plays really good defense out there in right field, too, and I think that's important. When you struggle at the plate, don't take things out on defense with you. I think he does a really good job of that.“   After Judge's winning performance at the T-Mobile Home Run Derby in July, in which he crushed 47 homers -- if stacked end-to-end, they would have traveled 3.9 miles -- Commissioner Rob Manfred called Judge "the kind of player that can become the face of the game.“   Appearances on "The Tonight Show" and the cover of Sports Illustrated only increased that profile. A flat slider thrown to Judge by the Orioles' Logan Verrett on June 11 was projected to have traveled 495 feet to the back of the bleachers in left field at Yankee Stadium, the longest hit in the Majors this season. Judge didn't bother to watch it.   "If they go 550 feet or 330 feet, they all feel pretty good," Judge said. "You don't even feel them touch the bat.“   Despite a six-week swoon that saw Judge strike out in 37 consecutive games, he bounced back to make September his strongest month, cracking 15 homers before a postseason in which Yankee Stadium rattled like it was the late 1990s.   "It was incredible," Judge said. "That's what you play for. The opportunities like that, the crowd feels like they're right on top of you. The atmosphere is amazing, and it's win or go home. There's no better stage to play on.“   By – Brian Hoch/MLB.com
More

MIL 지미 넬슨, 연봉 조정 피해 1년 370만 달러 합의

MIL 지미 넬슨, 연봉 조정 피해 1년 370만 달러 합의

[엠스플뉴스] 지미 넬슨(29, 밀워키 브루어스)이 2019시즌 재기에 나선다. MLB.com은 12월 13일(이하 한국시간) “넬슨이 내년 시즌 370만 달러에 계약에 합의해 구단과의 연봉 조정을 피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2018년 연봉과 동일한 금액으로 ‘올해의 재기상’을 수상하면 5만 달..

  [엠스플뉴스]   지미 넬슨(29, 밀워키 브루어스)이 2019시즌 재기에 나선다.   MLB.com은 12월 13일(이하 한국시간) “넬슨이 내년 시즌 370만 달러에 계약에 합의해 구단과의 연봉 조정을 피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2018년 연봉과 동일한 금액으로 ‘올해의 재기상’을 수상하면 5만 달러 보너스도 함께 챙긴다.         2013년 밀워키에서 데뷔한 넬슨은 팀의 선발 로테이션을 책임질 재목으로 주목받았다. 2017시즌 29경기 175.1이닝 12승 6패 평균자책 3.49를 기록, 1선발급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그해 9월 주루 과정에서 오른쪽 어깨를 다쳤고 관절와순 파열, 회전근 염좌 진단을 받았다. 시즌 아웃된 넬슨은 수술 후 재활에 들어갔고 올해 한 경기도 나서지 못했다.    넬슨은 'MLB 네트워크'와의 통화에서 “지금까지는 좋다. 무뎌졌던 감각을 찾는 단계다. 스프링 캠프에 정상적으로 합류할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선발 보강 욕심' 워싱턴, 기쿠치 영입에 관심

'선발 보강 욕심' 워싱턴, 기쿠치 영입에 관심

[엠스플뉴스] 워싱턴 내셔널스가 기쿠치 유세이 영입전에 뛰어들 계획이다. ‘MASN’은 12월 13일(이하 한국시간) “워싱턴이 기쿠치에 대해 상당한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은 이번 오프시즌 선발 영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5일 워싱턴은 좌완 패트릭 코빈..

  [엠스플뉴스]   워싱턴 내셔널스가 기쿠치 유세이 영입전에 뛰어들 계획이다.   ‘MASN’은 12월 13일(이하 한국시간) “워싱턴이 기쿠치에 대해 상당한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은 이번 오프시즌 선발 영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5일 워싱턴은 좌완 패트릭 코빈과 6년 1억 4천만 달러에 계약했다. 동시에 워싱턴은 맥스 슈어저-스티븐 스트라스버그-패트릭 코빈으로 이어지는 강력한 선발진을 꾸렸다.   하지만 마이크 리조 단장의 욕심은 끝이 없다. 리조는 윈터미팅 기간 현지 언론을 통해 “기쿠치는 선발시장에서 우리가 주목하고 있는 투수 중 한 명”이라고 언급했다.   또 “선발 투수는 아무리 보강해도 부족하다. 우리는 한 시즌을 위해 6~7명의 선발을 필요로 한다”고 밝혔다.   기쿠치는 2018시즌 일본프로야구 세이부 라이온스에서 뛰며 23경기 14승 4패 평균자책 3.08을 기록한 좌완이다. 최고 158km를 기록한 파이어볼러로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내년 시즌 메이저리그 진출을 노리고 있다.   한편 'MLB 트레이드 루머스‘는 기쿠치의 계약 규모를 6년 4200만 달러로 예상했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FA 1루수' 보어, 에인절스와 1년 250만 달러 계약

'FA 1루수' 보어, 에인절스와 1년 250만 달러 계약

[엠스플뉴스] ‘FA 1루수’ 저스틴 보어(30)가 LA 에인절스에서 재기를 노린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2월 13일(이하 한국시간) 에인절스가 보어와 1년 250만 달러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아직 구단의 공식 발표는 없는 상태며, 신체검사가 완료되면 계약이 확정..

  [엠스플뉴스]   ‘FA 1루수’ 저스틴 보어(30)가 LA 에인절스에서 재기를 노린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2월 13일(이하 한국시간) 에인절스가 보어와 1년 250만 달러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아직 구단의 공식 발표는 없는 상태며, 신체검사가 완료되면 계약이 확정될 예정이다.     2014년 빅리그 무대를 밟은 보어는 이듬해부터 마이애미 말린스의 주전 1루수로 도약했다. 특히 2017년엔 108경기에 출전해 타율 .289 25홈런 83타점 OPS .902 맹타를 휘둘렀고, 이를 바탕으로 올스타전 홈런더비에 초대받기도 했다.   하지만 올해엔 성적이 급락했다. 마이애미와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뛰며 141경기 동안 타율 .227 20홈런 59타점 OPS .746에 머물렀다. 여기에 보어의 내년 연봉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자 결국 필라델피아는 그를 논텐더로 풀었다.   에인절스가 보어를 영입한 건 보험성 성격이 짙다. 이미 1루수엔 알버트 푸홀스, 지명타자엔 오타니 쇼헤이가 자리잡고 있기 때문. 이에 MLB.com은 에인절스가 보어를 좌타 플래툰 및 대타 요원으로 기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美 매체 "양키스, J.A. 햅과 2+1년 계약 임박"

美 매체 "양키스, J.A. 햅과 2+1년 계약 임박"

[엠스플뉴스] ‘베테랑 선발투수’ J.A. 햅(36)이 내년에도 핀스트라이프 유니폼을 입는다. MLB.com 마크 파인샌드는 12월 13일(이하 한국시간) ‘뉴욕 양키스와 햅이 2+1년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애초 3년 보장계약을 맺은 것으로 여겨졌으나, 마지막 해인 2021년엔 이닝과 선발..

    [엠스플뉴스]   ‘베테랑 선발투수’ J.A. 햅(36)이 내년에도 핀스트라이프 유니폼을 입는다.   MLB.com 마크 파인샌드는 12월 13일(이하 한국시간) ‘뉴욕 양키스와 햅이 2+1년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애초 3년 보장계약을 맺은 것으로 여겨졌으나, 마지막 해인 2021년엔 이닝과 선발등판 횟수에 따라 계약이 실행되는 베스팅 옵션 조항이 삽입된 것으로 확인됐다.   파인샌드에 따르면 현재 계약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고, 신체검사만 완료되면 공식 발표될 전망이다.     올해 햅은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양키스에서 뛰며 31경기에 등판해 177.2이닝을 던져 17승 6패 평균자책 3.65 fWAR 3.2승의 준수한 성적을 거뒀다. 특히 양키스 이적한 이후엔 11경기 동안 7승 무패 평균자책 2.69의 뛰어난 성적을 냈다.   시즌 종료 후 FA 시장에 나선 햅을 향한 빅리그의 관심은 뜨거웠다. 패트릭 코빈(워싱턴 6년 1억 4000만 달러)과 네이선 이볼디(보스턴 4년 6800만 달러)의 계약이 완료되면서 수많은 구단이 햅을 영입 대상으로 점찍었다.   다만 햅이 3년 보장계약을 원해 계약이 늦어졌다. 구단들은 30대 후반을 앞둔 햅에게 3년을 보장해주는 것에 대해 난색을 표했다. 이에 양키스는 햅과 의견조율에 나섰고, 3년 차 계약엔 베스팅 옵션 조항을 넣는 것으로 합의를 봤다.   한편, 양키스는 이번 계약을 통해 루이스 세베리노-제임스 팩스턴-다나카 마사히로-J.A.햅-C.C. 사바시아로 이어지는 선발 로테이션 구성을 완료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랜스 린, 텍사스와 3년 3000만 달러 계약 합의

랜스 린, 텍사스와 3년 3000만 달러 계약 합의

[엠스플뉴스] ‘FA 선발투수’ 랜스 린(31)이 텍사스 레인저스로 향한다. MLB.com 마크 파인샌드는 12월 13일(이하 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우완 선발 린이 텍사스와 3년 3,000만 달러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아직 텍사스 구단의 공식발표는 없는 상태다. 지난 ..

    [엠스플뉴스]   ‘FA 선발투수’ 랜스 린(31)이 텍사스 레인저스로 향한다.   MLB.com 마크 파인샌드는 12월 13일(이하 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우완 선발 린이 텍사스와 3년 3,000만 달러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아직 텍사스 구단의 공식발표는 없는 상태다.     지난 겨울 FA 한파 직격탄을 맞은 린은 미네소타 트윈스와 1년 1,200만 달러 계약을 맺고 ‘FA 재수’를 노렸다. 다만 미네소타에선 102.1이닝을 던져 7승 8패 평균자책 5.10에 그치며 실망감을 남겼다.   하지만 뉴욕 양키스로 이적한 뒤엔 3승 2패 평균자책 4.14로 어느 정도 반등에 성공했다. 특히 수비무관평균자책(FIP)은 2.17로 한결 좋아졌다. 평균 속구 구속도 지난해 91.8마일에서 올해 93.2마일로 오르는 등 2016년 토미 존 수술 여파에서 벗어나는 기미를 보였다.   그리고 린이 FA 시장에 뛰어들자 텍사스가 3년 계약서를 들고 그를 찾아왔다. 여러 세부지표에서 준수했고, 양키스에서 반등 가능성을 보인 게 계약을 맺는 결정적인 계기가 됐을 것으로 보인다.   과연 린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시절 활약을 재현해 존 다니엘스 단장의 선택이 옳았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신시내티, 워싱턴 선발 태너 로어크 영입…1대1 트레이드

신시내티, 워싱턴 선발 태너 로어크 영입…1대1 트레이드

[엠스플뉴스] 신시내티 레즈가 선발진 보강에 성공했다. 신시내티 구단은 12월 13일(이하 한국시간) "워싱턴 내셔널스 우완 선발 태너 로어크(32)를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로어크를 떠나보낸 워싱턴은 트레이드 대가로 우완 불펜 태너 레이니(25)를 받았다. 2013년..

    [엠스플뉴스]   신시내티 레즈가 선발진 보강에 성공했다.   신시내티 구단은 12월 13일(이하 한국시간) "워싱턴 내셔널스 우완 선발 태너 로어크(32)를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로어크를 떠나보낸 워싱턴은 트레이드 대가로 우완 불펜 태너 레이니(25)를 받았다.     2013년에 워싱턴 소속으로 빅리그에 데뷔한 로어크는 6시즌 통산 182경기(141선발)에 등판해 935이닝을 던져 64승 54패 평균자책 3.59를 기록 중인 선발투수다. 데뷔 후 줄곧 워싱턴에서만 뛰었으며, 특히 2016년엔 16승 10패 평균자책 2.83의 훌륭한 성적을 냈다.   올해 성적은 다소 아쉬웠다. 180.1이닝 동안 9승 15패 평균자책 4.34 fWAR 1.9승을 기록했다. 6월엔 평균자책 6.08에 머무는 등 기복이 있었고, 홈과 원정 성적(홈 ERA 5.24/원정 ERA 3.61)의 편차도 심했다.    하지만 로어크가 올해 선발진 부진(평균자책 5.02-ML 25위)으로 골머리를 앓던 신시내티에 도움이 될 선수란 건 분명한 사실이다.   FA를 1년 앞둔 로어크를 떠나보낸 워싱턴은 MLB.com 기준 신시내티 팀 내 23순위 유망주 레이니를 품에 안았다. 올해 트리플A에선 45경기에 등판해 평균자책 2.60의 준수한 성적을 낸 레이니는 빅리그에선 평균자책 24.43에 그치며 적응에 애를 먹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메츠, '사이영 위너' 디그롬과 재계약 협상 돌입

메츠, '사이영 위너' 디그롬과 재계약 협상 돌입

[엠스플뉴스] 뉴욕 메츠 수뇌부가 ‘사이영 위너’ 제이콥 디그롬(30) 붙잡기에 나섰다. 미국 ‘뉴욕 포스트’는 12월 13일(이하 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윈터미팅 현장을 찾은 메츠 수뇌부가 디그롬 측 대리인과 만나 연장계약을 위한 첫발을 뗐다”고 보도했다. 뉴욕 포스트에 ..

    [엠스플뉴스]   뉴욕 메츠 수뇌부가 ‘사이영 위너’ 제이콥 디그롬(30) 붙잡기에 나섰다.   미국 ‘뉴욕 포스트’는 12월 13일(이하 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윈터미팅 현장을 찾은 메츠 수뇌부가 디그롬 측 대리인과 만나 연장계약을 위한 첫발을 뗐다”고 보도했다.   뉴욕 포스트에 따르면 제프 윌폰 메츠 최고운영책임자(COO)와 존 리코 단장보좌가 디그롬 측 에이전트와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거대 에이전시 CAA의 에이전트로 활약하며 디그롬을 고객으로 뒀던 브로디 반 와게넨 메츠 신임단장은 협상엔 참여하지 않았다.     디그롬은 올해 32경기에 등판해 217이닝을 던져 10승 9패 평균자책 1.70 fWAR 8.8승을 기록, 리그를 지배했다. 전미야구기자협회 투표에서 2위 맥스 슈어저(워싱턴)을 압도적인 격차로 누르고, 역대 선발투수 최소승 사이영상 수상자가 되는 진기록도 세웠다.   이러한 활약을 지켜본 메츠 수뇌부는 그간 디그롬과 연장계약을 맺고 싶다는 의사를 꾸준히 드러냈고, 윈터미팅을 맞아 본격적인 협상에 돌입했다.    디그롬 측이 총액 1억 달러를 뛰어넘는 계약을 요구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과연 메츠가 에이스 붙잡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한편, 디그롬의 올해 연봉은 740만 달러며, 연장계약을 맺지 않는다면 2020시즌을 끝으로 FA 자격을 취득한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찰리 모튼, TB와 2년 3000만 달러 계약

찰리 모튼, TB와 2년 3000만 달러 계약

[엠스플뉴스] ‘FA 선발투수’ 찰리 모튼(35)이 탬파베이 레이스 유니폼을 입는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2월 13일(이하 한국시간) “탬파베이가 모튼과 2년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2019~2020년엔 각각 연봉 1,500만 달러를 받고, 트레이드될 경우 계약 첫해엔 1..

  [엠스플뉴스]   ‘FA 선발투수’ 찰리 모튼(35)이 탬파베이 레이스 유니폼을 입는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2월 13일(이하 한국시간) “탬파베이가 모튼과 2년 계약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2019~2020년엔 각각 연봉 1,500만 달러를 받고, 트레이드될 경우 계약 첫해엔 100만 달러, 마지막 해엔 50만 달러의 인센티브를 수령하는 계약이다.     아직 구단의 공식 발표는 없는 상태며, 신체검사 등 세부 절차가 완료되면 모튼의 탬파베이 입단식이 열릴 전망이다.   지난해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월드시리즈 우승에 공헌한 모튼은 올해엔 15승 3패 평균자책 3.13 fWAR 3.1승을 기록, 건재함을 과시했다. 이 성적을 바탕으로 생애 첫 올스타 무대에 오르는 영광을 누렸고, 시즌 종료 후엔 FA 자격을 취득했다.   ‘오프너’를 활용하는 탬파베이는 블레이크 스넬, 타일러 글래스노를 제외하곤 전통적인 선발투수가 없었다. 그리고 이번 계약을 통해 선발진을 지탱할 선수 한 명을 얻게 됐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이적시장 리포트] '푸이그 결별? 마르티네즈 영입?' 새 판 짜기에 분주한 다저스

[이적시장 리포트] '푸이그 결별? 마르티네즈 영입?' 새 판 짜기에 분주한 다저스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에서는 MLB 비시즌 동안 이적시장 소식을 모아서 전달드리는 데일리 콘텐츠. '이적시장 리포트'를 연재할 예정입니다. ‘유리몸’ 트로이 툴로위츠키, 토론토서 방출 ‘유리몸’ 트로이 툴로위츠키가..

    [엠스플뉴스]   엠스플뉴스에서는 MLB 비시즌 동안 이적시장 소식을 모아서 전달드리는 데일리 콘텐츠. '이적시장 리포트'를 연재할 예정입니다.     ‘유리몸’ 트로이 툴로위츠키, 토론토서 방출   ‘유리몸’ 트로이 툴로위츠키가 결국 토론토서 방출됐다. 내야 교통정리가 필요했던 토론토는 잔여 계약 3,800만 달러를 보전하는 걸 감수하고 그와의 인연을 정리했다. 이번 조처로 새 소속팀을 찾아야할 처지에 놓인 툴로위츠키는 베이에리어(OAK/SF) 지역에서 뛰고 싶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美 기자 "KBO 43홈런 타자 로하스, ML 진출 모색"

美 기자 "KBO 43홈런 타자 로하스, ML 진출 모색"

[엠스플뉴스] KBO리그 중견수 역사를 새로 쓴 멜 로하스 주니어(28)가 빅리그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디 애슬레틱’ 켄 로젠탈은 12월 12일(이하 한국시간) "로하스가 메이저리그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조니 모넬의 대체 외국인 선수로 kt 위즈에 입단..

  [엠스플뉴스]   KBO리그 중견수 역사를 새로 쓴 멜 로하스 주니어(28)가 빅리그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디 애슬레틱’ 켄 로젠탈은 12월 12일(이하 한국시간) "로하스가 메이저리그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조니 모넬의 대체 외국인 선수로 kt 위즈에 입단한 로하스는 올해 타율 .305 43홈런 18도루 114타점 OPS .980을 기록, 리그 정상급 외야수로 거듭났다. 중견수 최초로 40홈런 고지를 밟았고, 3할 타율-40홈런-110타점-110득점이라는 진귀한 기록도 세웠다.   로젠탈은 “로하스는 올 시즌 한국에서 43홈런 OPS .980을 기록한 스위치히터며 외야 전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다. 에릭 테임즈는(밀워키 브루어스)는 KBO리그 마지막 시즌에 30홈런 OPS 1.106을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KBO리그에서 잠재력을 꽃피운 로하스가 빅리그 데뷔에 성공할 수 있을까. 윈터미팅 현장을 방문해 직접 구직활동에 나선 로하스가 과연 에릭 테임즈 같은 ‘메이저리그 역수출’ 성공 사례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