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spañol 日本語

MIL 간판 외야수 브론, 종아리 부상에서 전격 복귀

MIL 간판 외야수 브론, 종아리 부상에서 전격 복귀

왼쪽 종아리 부상을 털어내고 돌아온 브론 (사진=MLB.com) 6월 28일 (이하 한국시간)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선두를 달리고 있는 밀워키 브루어스에게 기쁜 소식이 날아왔다. 간판 선수인 외야수 라이언 브론과 '2016 시즌 도루왕' 조나단 비야르가 각각 왼쪽 종아리 부상과 허리 ..

왼쪽 종아리 부상을 털어내고 돌아온 브론 (사진=MLB.com)   6월 28일 (이하 한국시간)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선두를 달리고 있는 밀워키 브루어스에게 기쁜 소식이 날아왔다.    간판 선수인 외야수 라이언 브론과 '2016 시즌 도루왕' 조나단 비야르가 각각 왼쪽 종아리 부상과 허리 통증을 털어내고 신시내티 레즈와 3연전에 합류했다. 두 선수의 복귀로 인해 밀워키 전력에 플러스 요인이 될 것으로 본다.    브론은 복귀하자마자 라인업에 이름을 올린 반면, 비야르는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할 예정이다.   밀워키 구단은 비야르의 자리를 만들어주기 위해 내야수 닉 프랭클린을 지명할당 처리했고, 브론의 자리를 만들기 위해 외야수 루이스 브린슨을 이미 트리플A로 보냈다.    왼쪽 종아리 부상으로 6주간 결장한 브론은 트리플A 재활 경기에서 3경기 8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 2볼넷을 기록했고, 6월 11일 허리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비야르는 4경기 13타수 8안타 6타점으로 타격감을 조율하며 복귀를 준비했다.   28일 경기 전 인터뷰에서 밀워키의 감독 크레이그 카운셀 감독은 브론의 라인업 복귀가 주는 영향에 대해 질문을 받았다. 이 질문에 대해 카운셀 감독은 "벤치에 좋은 선수들로 가득하다. 하지만 3번 타순에서 오랫 동안 잘 쳤던 브론이 돌아오니 굉장히 기쁘다."라고 밝혔다. 이어 "브론은 경기를 승리로 이끌 수 있는 타자이다."라며 선수에 대한 믿음을 보였다.    브론은 신시내티와 원정 3연전에서 2경기를 출장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조치의 배경은 브론의 부상이 재발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브론은 10일 부상자 명단에서 돌아오고 3경기 만에 다시 종아리 부상을 입었던 이력이 있었다.   재활이 순조롭게 진행됐다고 밝힌 브론은 "타석, 수비, 주루를 소화하며 부상 부위를 점검했다.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부상 부위가 괜찮다는 확신을 가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브론이 재활경기에서 밀어서 홈런을 친 것에 대해 비야르는 "브론이 이제 메이저리그 경기에 뛸 준비가 됐다."라며 동료의 회복을 확신했다.   브론이 5월 2일 처음 부상을 당한 이래로, 밀워키는 26일까지 28승 24패를 기록했지만, 공격에서 생산성이 떨어졌다. 이 기간 밀워키는 경기 당 4.54점으로 메이저리그 전체 23위, OPS .755로 전체 20위를 달리고 있었다.    5월 27일 브론이 2번째 부상자 명단에 오른 이후, 밀워키의 3번 타순 기록한 OPS는 .775로 이 기간 메이저리그 전체 16위로 다소 아쉬웠다.   한편, 비야르는 최근 2루수에서 맹활약을 보이는 에릭 소가드와 경쟁을 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카운셀 감독도 인터뷰를 통해 비야르가 타석에서도 경쟁력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함을 반복했다. 이에 비야르는 "모든 준비는 마쳤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코리 하트, 오는 1일 구단 명예의 전당 입회   2000년대 후반 밀워키의 유망주이자, 2번의 올스타로 선정된 코리 하트가 오는 1일 밀워키 구단과 1일 계약을 맺을 예정이며, 이후 하트는 구단 명예의 전당 60번째 회원이 된다.   메이저리그에서 11시즌을 보낸 하트는 밀워키에서만 9시즌을 활약했다. 우익수와 1루수를 맡았던 하트는 '20홈런 이상 시즌'을 5차례 달성했고, 2010년과 2012년에는 홈런 30개 이상을 때리기도 했다.    한편, 밀워키 브루어스 구단 명예의 전당은 2014년에 설립됐고, 근속 연수 및 성과의 기준을 충족시킨 선수와 직원들을 기념한다. 구단 명예의 전당 회원은 자신의 사진과 간단한 경력 사항이 새겨진 동판을 받는다.    원문기사 - 애덤 맥칼비 / MLB.com 번역 - 정종민   <원문>   CINCINNATI -- Jonathan Villar watched the flight of Ryan Braun's opposite field home run on Saturday night at Class A Advanced Wisconsin and said to himself, "Wow, that guy is ready to play."   Both players were back with the Brewers on Tuesday, activated from the 10-day disabled list for the start of a three-game series against the Reds. Braun returned to the starting lineup after missing most of the past six weeks with a left calf injury. Villar had been on the DL since June 10 with a strained lower back.   The Brewers designated Nick Franklin for assignment to make room for Villar. They had already optioned outfielder Lewis Brinson back to Triple-A Colorado Springs to clear a spot for Braun.   Asked about the impact of Braun's return to the lineup, Brewers manager Craig Counsell said, "I think our bench is full of good players. I know that. But certainly, [getting] a guy who has hit third and been a really good player for a long time back in your lineup, it's exciting to have that back. He's the kind of hitter who can win games by himself with good nights."   Braun was 2-for-8 with a home run, two walks and two RBIs in three games with Wisconsin. Villar was 8-for-13 with six RBIs in four games.    "The whole experience went really well," Braun said. "I got tested by getting some at-bats, getting some balls in the outfield, running the bases a little bit, doing a lot of the things you need to do to regain confidence when you're coming back from an injury."   Braun is expected to play two of the Brewers' three games this week at Great American Ball Park, part of an effort to avoid a repeat of Braun's last return from injury. Last month, he re-injured his calf in his third game back following a 10-day stint on the DL.   Since Braun first injured his calf on May 1 through Sunday, the Brewers went 28-24, while enduring a drop in offensive production. They ranked 23rd of 30 Major League teams in that span with 4.54 runs per game and 20th with a .755 OPS.   After Braun went on the DL for a second time May 26, the Brewers three-hole hitters combined for a .775 OPS, 16th in the Majors over that span.   While Braun resumed regular duty, Villar found himself on the bench Tuesday behind surging second baseman Eric Sogard. Counsell reiterated that Villar will have to compete for at-bats.   "I'll be ready for everything," Villar said.   Hart to be honored Friday   Corey Hart, the two-time National League All-Star who was part of the wave of prospects which lifted Milwaukee to contender status during the late 2000s, will sign a one-day contract Friday to retire as a Brewer before the team inducts him into its Wall of Honor at Miller Park.   Hart will become the 60th member of the Wall of Honor, which was dedicated in 2014 and includes players and staffers who meet a set of criteria for longevity and production. Hart manned right field and first base for the Brewers over nine of his 11 Major League seasons, and topped 20 home runs five times, including 30-plus homer seasons in 2010 and '12.   Honorees on the Wall have a plaque with their photo and a brief synopsis of their career. The plaques are designed by Matthews International, who make the plaques for the National Baseball Hall of Fame.   By Adam McCalvy / MLB.com
More

'거포군단' 양키스, 팀 월간 최다홈런 기록 경신

'거포군단' 양키스, 팀 월간 최다홈런 기록 경신

[엠스플뉴스] 뉴욕 양키스가 빅리그 홈런 역사를 다시 썼다. 양키스는 26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LA 다저스와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1회와 3회 홈런포를 추가했다. 양키스는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를 상대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1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D..

  [엠스플뉴스]   뉴욕 양키스가 빅리그 홈런 역사를 다시 썼다. 양키스는 26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LA 다저스와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1회와 3회 홈런포를 추가했다.   양키스는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를 상대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1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D.J. 르메이휴가 3구 커브를 통타해 좌중월 솔로포를 터뜨렸다.   이 홈런으로 양키스는 8월에만 59개의 아치를 그렸다. 이는 메이저리그 한 구단이 기록한 월간 최다홈런 기록. 종전 기록은 1999년 5월 시애틀 매리너스, 1987년 5월 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세운 58홈런이다.   양키스는 3회초 애런 저지의 솔로포를 더해 월간 홈런수를 60개로 늘렸다. 이날 경기 외에도 8월 5경기가 남아있어 해당 기록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SF 롱고리아, 빅리그 통산 1000타점…데뷔 12년 만

SF 롱고리아, 빅리그 통산 1000타점…데뷔 12년 만

[엠스플뉴스] 에반 롱고리아(33·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개인 커리어에 큰 이정표를 세웠다. 롱고리아는 26일(한국시간)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전에 4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 1홈런 3타점을 기록했다. 팀이 2-3으로 끌려가..

  [엠스플뉴스]   에반 롱고리아(33·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개인 커리어에 큰 이정표를 세웠다. 롱고리아는 26일(한국시간) 오클랜드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전에 4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 1홈런 3타점을 기록했다.   팀이 2-3으로 끌려가던 3회초, 롱고리아는 홈런으로 경기 균형을 맞췄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브렛 앤더슨의 5구 체인지업을 퍼올려 중월 솔로포를 터뜨렸다.   경기 후반에는 결승타를 때려냈다. 3-4로 추격하던 7회초 1사 만루, 롱고리아는 블레이크 트레이넨의 초구를 노려 2타점 좌전 적시타를 추가했다. 팀은 롱고리아의 활약에 힘입어 5-4 역전승을 거뒀다.   한편 롱고리아는 2008년 탬파베이 레이스에서 데뷔해 올해 빅리그 12년차 시즌을 맞았다. 이날 경기 전까지 통산 999타점을 수확한 그는 3회 홈런으로 1000타점을 완성했다. 롱고리아는 올 시즌 100경기에 출전해 타율 .260 17홈런 56타점 OPS .792를 기록 중이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CLE 라미레즈, 유구골 골절로 이탈…27일 수술 예정

CLE 라미레즈, 유구골 골절로 이탈…27일 수술 예정

[엠스플뉴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 날벼락이 떨어졌다. MLB.com은 26일(한국시간) “호세 라미레즈가 오른손 유구골 골절을 진단받아 10일짜리 부상자명단에 오른다”고 보도했다. 라미레즈는 오는 27일 뉴욕에서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전날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 출전한..

  [엠스플뉴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 날벼락이 떨어졌다. MLB.com은 26일(한국시간) “호세 라미레즈가 오른손 유구골 골절을 진단받아 10일짜리 부상자명단에 오른다”고 보도했다. 라미레즈는 오는 27일 뉴욕에서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전날 캔자스시티 로열스전에 출전한 라미레즈는 1회 첫 타석에서 헛스윙 후 손목 부위에 통증을 호소했다. 검진 결과 갈고리뼈 골절이 발견됐다.   라미레즈는 지난해 157경기 타율 .270 39홈런 105타점 OPS .939를 기록한 클리블랜드의 간판 타자다. 2017년을 시작으로 2년 연속 아메리칸리그 실버슬러거 수상과 올스타 선정의 영광을 안았다.   올 시즌 전반기 85경기애서 타율 .218 7홈런 OPS .652에 그치며 극도로 부진했다. 7월부터 살아난 라미레즈는 후반기 41경기 타율 .327 13홈런 OPS 1.068로 반등했다. 하지만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이 걸린 시즌 후반 휴식이 불가피해졌다.   라미레즈의 복귀 일정은 수술을 받은 이후 나올 전망이다. 하지만 유구골 골절상은 회복까지 최소 4주가 소요되는 부상으로 시즌 내 복귀 여부는 불투명하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3출루' 추신수, CWS전 1안타 2볼넷…텍사스는 패배

'3출루' 추신수, CWS전 1안타 2볼넷…텍사스는 패배

[엠스플뉴스]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세 차례 출루에 성공했다. 추신수는 26일(한국시간) 개런티드레이트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 1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 2타수 1안타 2볼넷을 기록했다. 추신수의 이날 안타는 팀의 유일한 안타였다. ..

  [엠스플뉴스]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세 차례 출루에 성공했다. 추신수는 26일(한국시간) 개런티드레이트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 1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 2타수 1안타 2볼넷을 기록했다. 추신수의 이날 안타는 팀의 유일한 안타였다.         우완 선발 레이날도 로페즈를 상대한 추신수는 첫 타석 7구 승부 끝에 볼넷으로 출루했다. 하지만 1사에서 엘비스 앤드루스의 병살타가 나와 추가 진루에 실패했다.   3회초에도 팀에 득점 기회를 제공했다. 2사 1루에서 5구 만에 볼넷을 골라내 1루 주자를 2루로 진루시켰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다.   추신수는 6회초 애런 범머의 2구를 받아쳐 좌전안타를 뽑아냈다. 상대 야수 실책과 앤드루스의 땅볼로 3루에 진루했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8회초에는 2루수 땅볼로 물러나며 이날 공격을 마쳤다. 시즌 타율은 종전 .266에서 .267로 소폭 올랐다.   텍사스는 빈공에 허덕이며 0-2로 패배 시즌 성적 64승 68패를 기록했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최지만, BAL전 멀티히트 1타점…TB는 2연패

최지만, BAL전 멀티히트 1타점…TB는 2연패

[엠스플뉴스]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멀티히트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최지만은 26일(한국시간) 캠든야즈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 3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종전 .252에서 .255로 올랐..

  [엠스플뉴스]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 멀티히트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최지만은 26일(한국시간) 캠든야즈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 3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종전 .252에서 .255로 올랐다.         첫 타석에서 안타로 타격감을 조율했다. 최지만은 볼티모어 선발 딜런 번디의 초구 빠른 공을 노려 중전안타로 출루했다. 하지만 1사에서 케빈 키어마이어의 땅볼 때 2루 진루를 시도하다 잡혔다.   4회 무사 1루에서 최지만은 5구 체인지업을 받아쳐 유격수 땅볼 타구를 만들었다. 선행주자 오스틴 메도우스가 2루에서 잡혔고 최지만은 1루를 밟았다. 이어 상대 야수 실책, 키어마이어의 안타를 틈타 팀의 첫 득점을 올렸다.   5회에는 타점을 추가했다. 팀이 2-6으로 추격하던 1사 1, 3루에서 초구 체인지업을 퍼올려 우익수 방면 희생플라이를 기록했다. 3-8로 뒤진 8회초에는 폴 프라이를 상대로 중전안타를 때렸지만, 아비사일 가르시아의 병살타로 추가 진루하지 못했다.   탬파베이는 볼티모어에 3-8로 패하며 4연전을 2승 2패로 마감했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More

[메이저리그 투나잇] ‘메츠 최다홈런 타이’ 알론소, 사실상 NL 신인왕 ‘예약’

[메이저리그 투나잇] ‘메츠 최다홈런 타이’ 알론소, 사실상 NL 신인왕 ‘예약’

[엠스플뉴스] 오늘의 메이저리그 소식을 한눈에! 메이저리그 투나잇과 함께하는 오늘의 MLB 정리! ‘메츠 최다홈런 타이’ 알론소, 사실상 신인왕 ‘예약’ 알론소가 41호 홈런을 작성하며 메츠 한 시즌 최다 홈런 타이기록을 썼..

  [엠스플뉴스]   오늘의 메이저리그 소식을 한눈에! 메이저리그 투나잇과 함께하는 오늘의 MLB 정리!     ‘메츠 최다홈런 타이’ 알론소, 사실상 신인왕 ‘예약’   알론소가 41호 홈런을 작성하며 메츠 한 시즌 최다 홈런 타이기록을 썼다. 5회 프리드를 상대로 역전 스리런 홈런(4-5) 손맛을 봤다. 타티스 주니어가 허리 부상으로 시즌 아웃돼 사실상 NL 신인왕 수상은 확정한 분위기. 나아가 알론소는 저지의 역대 신인 최다 홈런 기록(52홈런)도 넘본다.    ‘북극곰’ 알론소의 분전에도 불구하고 메츠는 애틀랜타의 7연승 행진에 제동을 걸지 못했다. 5-5로 팽팽히 맞선 8회 아쿠냐가 적시타를 때렸고 좌익수 JD 데이비스가 방심한 사이 해밀턴이 3루를 돌아 추가점을 올렸다.  메츠 한 시즌 최다홈런 2019년 피트 알론소 : 41홈런 [진행 중] 2006년 카를로스 벨트란 : 41홈런 1996년 토드 헌들리 : 41홈런   MLB 신인 역대 한 시즌 최다홈런  애런 저지(2017) 52홈런  마크 맥과이어(1987) 49홈런 피트 알론소(2019) 41홈런 [진행 중] 코디 벨린저(2017) 39홈런   NL 신인왕 유력후보 fWAR 피트 알론소(NYM) 4.1승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SD) 3.6승 마이크 소로카(ATL) 3.6승     ‘곤솔린 2승 잰슨 27SV’ 다저스, 양키스에 2-1 진땀승   ‘미리 보는 월드시리즈’가 될 수도 있는 다저스와 양키스의 2차전. 다저스가 마운드의 힘을 앞세워 양키스를 한 점 차로 눌렀다. ‘루키’ 곤솔린은 5이닝 2K 1실점 호투로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고 3회엔 터너가 투런포로 두 점을 보탰다. 양키스는 4회 저지의 솔포로 역대 월간 최다 홈런 타이기록을 썼지만, 다저스 셋업맨 켈리-바에즈에 막혀 8회까지 침묵을 지켰다.   한 점 차로 앞선 9회 마운드에 오른 잰슨은 또 반전 드라마의 희생양이 될 뻔했다. 토레스, 가드너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고 어셸라는 야수선택으로 내보냈다. 느린 땅볼 타구를 잡은 터너가 곧장 2루로 송구했는데 주자 가드너의 발이 먼저 베이스에 닿았다. 비디오 판독 결과 판정이 아웃에서 야수선택으로 번복. 하지만 잰슨은 두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잡고 간신히 세이브를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역대 월간 최다홈런 2019년 8월 뉴욕 양키스 : 58홈런(진행 중) 1999년 5월 시애틀 매리너스 : 58홈런 1987년 5월 볼티모어 오리올스 : 58홈런 *양키스 8월 잔여 경기 6경기      ‘허드슨 쾌투’ 세인트루이스, 콜로라도에 6-0 승리   세인트루이스 팬들은 '영건' 듀오의 활약에 배가 부를 듯. 전날엔 플래허티(6이닝 9K 무실점) 이날엔 허드슨(6이닝 2K 무실점)이 콜로라도 타선을 꽁꽁 묶었다. 2회엔 베이더의 투런포, 7회엔 골드슈미트의 솔로포가 터졌고, 불펜진도 남은 3이닝 무실점으로 막고 허드슨과 함께 영봉승을 합작했다. 세인트루이스 실트 감독은 “잭(플래허티)와 닥(허드슨)은 좋은 듀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건’ 플래허티-허드슨 듀오 8월 성적  잭 플래허티 : 32이닝 평균자책 0.28 다코다 허드슨 : 26.1이닝 평균자책 1.71 *두 선수 8월 평균자책 0.93 합작     ‘알라드 호투’ 텍사스, 화이트삭스에 4-0 승리…추신수 1안타 1볼넷   ‘크리스 마틴의 유산’ 알라드는 모처럼 6.1이닝 8K 무실점 호투. 지난 2경기에서 10실점(10.2이닝)을 내줬는데 이번엔 데뷔 후 최고의 피칭을 선보였다. 여러 구종 중 유독 커터(8K 중 5K)가 돋보였다. 칼훈은 6회 투런포를 터뜨렸고 7회엔 산타나가 투런 아치를 그려 알라드의 2승을 도왔다. 추신수는 7회 안타와 득점을 추가했고 9회엔 볼넷을 골랐다. 한편 화이트삭스 1루수 아브레유는 통산 1000안타 달성에 성공했다.     테임즈, ARI 갤런 상대 19호포 작렬…밀워키 4-0 승리   밀워키 선발 앤더슨은 애리조나를 상대로 반등에 성공. 지난 19일 워싱턴전에서 2.1이닝 10실점으로 무너졌는데 이날엔 5이닝 5K 무실점 쾌투로 지난 아쉬움을 털었다. 테임즈와 그리샴은 4회 백투백 홈런을 합작해 '0'의 균형을 깼고 히우라는 7회 2타점 적시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애리조나 선발 갤런은 5이닝 8K 2실점으로 제 몫을 했지만, 타선이 빈공에 허덕여 패전투수가 됐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추신수, CWS전 1안타 1볼넷 '2출루'…TEX 2연패 탈출

추신수, CWS전 1안타 1볼넷 '2출루'…TEX 2연패 탈출

[엠스플뉴스]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멀티출루 경기를 해냈다. 추신수는 25일(한국시간)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원정 경기에 1번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 1볼넷 1삼진을 기록했다. 시즌 성적은 타율 .266 OPS .836이 됐다. ..

  [엠스플뉴스]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멀티출루 경기를 해냈다.   추신수는 25일(한국시간)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원정 경기에 1번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 1볼넷 1삼진을 기록했다. 시즌 성적은 타율 .266 OPS .836이 됐다.     지난 24일 화이트삭스전에선 볼넷 한 개만 골랐던 추신수는 1회 첫 타석엔 삼진, 3회 두 번째 타석엔 중견수 플라이, 5회엔 유격수 땅볼로 돌아섰다. 화이트삭스 선발 이반 노바의 노련한 투구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   7회엔 침묵을 깼다. 7회 2사에 우완 불펜 지미 코데로를 상대로 중전 안타를 만들었다. 낮은 코스의 싱커를 공략해 내야 수비망을 꿰뚫었다. 이후 대니 산타나의 투런 홈런이 터지면서 득점도 수확했다. 점수는 4-0.   추신수는 9회 2사엔 우완 호세 루이즈를 상대로 볼넷을 골랐다. 7구 승부 끝에 낮은 속구를 골라 멀티출루를 완성했다. 후속타 불발로 득점은 없었다.     텍사스는 화이트삭스를 4-0으로 꺾고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애틀랜타에서 데려온 ‘좌완 루키’ 콜비 알라드가 모처럼 6.1이닝 8탈삼진 무실점 쾌투를 선보였다. 윌리 칼훈은 6회 투런포, 산타나는 7회 투런 아치를 그리며 알라드의 시즌 2승을 도왔다.   화이트삭스 호세 아브레유는 1회 안타를 추가해 통산 1000안타 고지를 밟았지만, 팀 패배로 마냥 웃진 못했다. 화이트삭스 선발 노바는 5.2이닝 2실점(1자책)으로 제 몫을 했지만, 팀 타선 불발로 패전의 멍에(9승 10패)를 썼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41호포' 알론소, 메츠 한 시즌 최다 홈런 타이

'41호포' 알론소, 메츠 한 시즌 최다 홈런 타이

[엠스플뉴스] ‘신성’ 피트 알론소(24)가 뉴욕 메츠 역대 한 시즌 최다 홈런 타이기록을 세웠다. 알론소는 25일(한국시간) 시티 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홈경기에 3번 겸 1루수로 선발 출격했다. 1회엔 삼진, 3회엔 우익수 직선타로 돌아선 알론소는 세 번째 타석엔 ..

  [엠스플뉴스]   ‘신성’ 피트 알론소(24)가 뉴욕 메츠 역대 한 시즌 최다 홈런 타이기록을 세웠다.   알론소는 25일(한국시간) 시티 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홈경기에 3번 겸 1루수로 선발 출격했다. 1회엔 삼진, 3회엔 우익수 직선타로 돌아선 알론소는 세 번째 타석엔 홈런 손맛을 봤다.     홈런은 5회에 터졌다. 애틀랜타 좌완 선발 맥스 프리드의 폭투로 5회 말 2사 2, 3루 기회를 잡은 알론소는 존 한복판에 몰린 실투성 속구를 공략해 역전 스리런 홈런으로 연결했다. 시즌 41호포. 홈런 비거리는 451피트(약 137.46m)를 찍었다.   이로써 알론소는 메츠 역대 한 시즌 최다 홈런 타이기록을 세웠다. 이는 1996년 토드 헌들리, 2006년 카를로스 벨트란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대기록이다. 한 개만 더 추가하면 메츠 역대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새로 쓰게 된다.   아울러 알론소는 애런 저지가 2017년에 작성한 메이저리그 역대 신인 최다 홈런(52개)에도 도전장을 던진다.   MLB.com은 “알론소가 개막전 로스터에 합류했을 때 메츠 구단은 그가 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믿었다. 하지만 그를 긍정적으로 바라본 사람들도 알론소가 이 정도 활약을 하리라곤 예상하지 못했다”며 알론소의 활약을 극찬했다.   한편 알론소는 올 시즌 타율 .266 41홈런 100타점 OPS .963을 기록, 내셔널리그 신인왕 최유력 후보로 꼽히고 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테임즈, ARI 갈렌 상대 19호포 작렬…2G 연속 홈런

테임즈, ARI 갈렌 상대 19호포 작렬…2G 연속 홈런

[엠스플뉴스] ‘상남자’ 에릭 테임즈(32·밀워키 브루어스)가 시즌 20호 홈런 고지까지 단 한 발짝만을 남겨뒀다. 테임즈는 25일(한국시간) 밀러 파크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6번 겸 1루수로 선발 출격했다. 첫 타석인 2회엔 좌익수 뜬공으로 아쉬움을 삼킨 ..

  [엠스플뉴스]   ‘상남자’ 에릭 테임즈(32·밀워키 브루어스)가 시즌 20호 홈런 고지까지 단 한 발짝만을 남겨뒀다.   테임즈는 25일(한국시간) 밀러 파크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6번 겸 1루수로 선발 출격했다. 첫 타석인 2회엔 좌익수 뜬공으로 아쉬움을 삼킨 테임즈는 두 번째 타석엔 홈런 아치를 그렸다.   홈런은 4회에 터졌다. 양 팀이 0-0으로 맞선 4회 초 선두타자로 타석에 들어선 테임즈는 애리조나 선발 잭 갈렌의 초구 커터를 공략해 우중월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시즌 19호포. ‘스탯캐스트’에 따르면 홈런 비거리는 380피트(약 115.82m), 타구 속도는 시속 104마일을 마크했다.   전날엔 SK 와이번스 출신 메릴 켈리(애리조나)를 상대로 솔로포를 터뜨렸던 테임즈는 2경기 연속 홈런 신바람을 냈다.   후속타자 트렌트 그리샴은 곧바로 솔로포를 터뜨려 테임즈와 함께 백투백 홈런을 완성했다.   한편, 테임즈는 올 시즌 118경기에 출전해 타율 .256 19홈런 51타점 OPS .865를 기록 중이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투수 복귀 시동' 오타니, 불펜피칭 35구 소화

'투수 복귀 시동' 오타니, 불펜피칭 35구 소화

[엠스플뉴스] ‘투수’ 오타니 쇼헤이(25·LA 에인절스)가 스플리터를 제외한 모든 구종을 시험하며 몸 상태를 조율했다. 재활 과정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2020시즌부턴 다시 투타 겸업을 시도할 전망이다. LA 타임스, MLB.com 등 미국 매체는 25일(한국시간) ‘오타니가 이날 불..

  [엠스플뉴스]   ‘투수’ 오타니 쇼헤이(25·LA 에인절스)가 스플리터를 제외한 모든 구종을 시험하며 몸 상태를 조율했다. 재활 과정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2020시즌부턴 다시 투타 겸업을 시도할 전망이다.   LA 타임스, MLB.com 등 미국 매체는 25일(한국시간) ‘오타니가 이날 불펜피칭에 나서 공 35개를 던졌다. 그의 전매특허인 스플리터를 선보이진 않았으나 별다른 이상 징후가 보이진 않았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0월 토미 존 수술을 받은 오타니는 올해엔 타자로만 경기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투수로서 재활은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6월 27일엔 첫 불펜 피칭을 소화했고 최근엔 변화구까지 섞어 던지며 훈련 강도를 높여가고 있다.   오타니는 이번 불펜 투구에선 주무기인 스플리터의 봉인을 풀진 않았지만, 속구와 슬라이더 그리고 커브를 섞어 던지며 컨디션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펜 투구를 무사히 마친 오타니는 MLB.com과의 인터뷰에서 “지난번보단 조금 더 훈련 강도를 끌어올렸다. 전반적으로 꽤 잘되고 있다”고 자평했다.   재활이 순조롭게 이어진다면 오타니는 시즌 막바지엔 타자를 세워놓고 던지는 시뮬레이션 피칭에 나설 전망이다.   한편 올해엔 타자로만 경기에 나서고 있는 오타니는 91경기에 출전해 타율 .302 16홈런 54타점 11도루 OPS .881을 기록 중이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