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spañol 日本語

MLB.com "FA 류현진, 샌디에이고행이 적합"

MLB.com "FA 류현진, 샌디에이고행이 적합"

[엠스플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 적합한 선수라는 의견이 나와 관심을 모았다. 미국 MLB.com의 리처드 저스티스는 17일(한국시간) 2019-20 FA 9명에게 가장 어울리는 팀을 짝지어줬다. 류현진에게 가장 적합한 행선지로 꼽힌 건 '친정팀' LA 다저..

[엠스플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 적합한 선수라는 의견이 나와 관심을 모았다.   미국 MLB.com의 리처드 저스티스는 17일(한국시간) 2019-20 FA 9명에게 가장 어울리는 팀을 짝지어줬다. 류현진에게 가장 적합한 행선지로 꼽힌 건 '친정팀' LA 다저스와 같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에 속한 샌디에이고다.   저스티스는 "젊은 선발진을 이끌 검증된 투수를 영입하는 일은 A.J. 프렐러 단장의 '해야 할 일 목록' 맨 꼭대기에 있다. 그리고 다저스는 류현진을 내보낼 준비가 된 것처럼 보인다. 타이밍이 적절하다"며 류현진의 샌디에이고행을 예상했다.   사실 샌디에이고는 오프시즌 초반엔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영입에 공을 들여왔다. 하지만 스트라스버그 측이 감당할 수 없는 몸값(최소 6년, 연평균 3000~3400만 달러)을 부르자 비교적 저렴한 투수를 영입하는 쪽으로 선회하는 분위기다.   이런 상황을 고려하면 류현진은 샌디에이고 수뇌부의 입맛에 알맞은 투수다. 'FA 선발 최대어'인 게릿 콜이나 스트라스버그보단 비교적 몸값이 저렴하며, 샌디에이고의 홈구장 펫코 파크에서 강한 면모(3승 무패 평균자책 1.38)를 보였다는 장점도 갖췄다.    류현진 입장에서도 ‘친정팀’ 다저스와 같은 지구에 속해 특별한 적응이 필요치 않고, 유망주층이 두터워 미래가 밝은 샌디에이고행을 택하는 건 그리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 것으로 보인다.   물론 예상은 예상일뿐 FA 시장엔 여러 변수가 많다.     MLB.com 선정 FA 9인에 적합한 행선지 게릿 콜 : 에인절스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앤서니 렌던 : 워싱턴 콜 해멀스 : 필라델피아 야스마니 그랜달 : 휴스턴 잭 휠러 : 양키스 조시 도날드슨 : 텍사스 매디슨 범가너 : 애틀랜타 류현진 : 샌디에이고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ocm  
More

日 요미우리, '아기 상어' 열풍 일으킨 파라 영입 추진

日 요미우리, '아기 상어' 열풍 일으킨 파라 영입 추진

[엠스플뉴스] 워싱턴 내셔널스에 ‘아기 상어’ 열풍을 불러일으킨 헤라르도 파라(32)가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영입 레이더망에 포착됐다. 일본 매체 ‘스포츠 호치’는 17일(한국시간) “요미우리가 새로운 외국인 후보로 파라를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부..

  [엠스플뉴스]   워싱턴 내셔널스에 ‘아기 상어’ 열풍을 불러일으킨 헤라르도 파라(32)가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영입 레이더망에 포착됐다.   일본 매체 ‘스포츠 호치’는 17일(한국시간) “요미우리가 새로운 외국인 후보로 파라를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부진에 허덕인 알렉스 게레로, 크리스티안 비야누에바와 재계약을 보류하고, 파라의 동향을 주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라는 빅리그 11시즌 통산 1466경기에 출전해 타율 .276 88홈런 522타점 OPS .727을 기록 중인 좌타자. 올 시즌 워싱턴에선 타율 .250 8홈런 42타점 OPS .747을 기록, 그리 인상적인 활약을 선보이진 못했다. 하지만 클럽하우스의 '분위기 메이커'로 자리매김하며 팀을 하나로 묶는 데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부진하던 6월엔 등장 곡을 ‘아기 상어’로 바꾸며 변화를 줬고, 팀과 자신의 성적이 동반 상승하면서 ‘아기 상어’는 워싱턴을 대표하는 응원곡이 됐다.   올가을엔 워싱턴의 포스트시즌 로스터에도 이름을 올린 파라는 팀 동료들과 함께 워싱턴의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을 일궈내는 기쁨도 누렸다.   일본 프로야구팀이 관심을 드러내면서 선택지가 다양해진 것은 파라 입장에선 분명히 달가운 일이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류현진, 美 매체 선정 FA 랭킹 11위…강정호는 73위

류현진, 美 매체 선정 FA 랭킹 11위…강정호는 73위

[엠스플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한 미국 매체가 선정한 FA 랭킹에서 11위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매스 라이브’는 17일(한국시간) 2019-20 메이저리그 FA 랭킹을 매겼다. 류현진은 타 매체 평가보단 떨어진 11위에 랭크됐다. 류현진이 MLB.com 8위, CBS 스포츠 8위, MLB 트..

  [엠스플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한 미국 매체가 선정한 FA 랭킹에서 11위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매스 라이브’는 17일(한국시간) 2019-20 메이저리그 FA 랭킹을 매겼다. 류현진은 타 매체 평가보단 떨어진 11위에 랭크됐다. 류현진이 MLB.com 8위, CBS 스포츠 8위, MLB 트레이드 루머스 9위에 오르는 등 대다수 매체에서 최소 ‘TOP 10’에 들었다는 점을 생각하면 다소 박한 평가다.   류현진은 투수 부문에선 게릿 콜(1위), 스티븐 스트라스버그(3위), 잭 휠러(4위), 매디슨 범가너(5위), 댈러스 카이클(6위)에 이어 6번째로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여타 매체에서 10위권 밖을 맴돈 카이클이 '매스 라이브' 랭킹에선 전체 6위에 오른 게 눈에 띈다.   한편, KBO 출신 투수 메릴 켈리(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메이저리그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면서 덩달아 주목을 받은 조시 린드블럼은 전체 44위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2년간 두산 베어스의 ‘에이스’로 활약한 린드블럼은 올해엔 20승 3패 평균자책 2.50의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2년에 가까운 공백(2019 타율 .169)을 이겨내지 못한 끝에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결별한 강정호의 FA 랭킹 73위. 밀워키 브루어스가 구단 옵션을 포기하면서 FA 신분이 된 에릭 테임즈는 77위에 랭크됐다.     '매스 라이브' 크리스 코틸로 선정 MLB FA 랭킹 1위 게릿 콜 (선발투수) 2위 앤서니 렌던 (3루수) 3위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선발투수) 4위 잭 휠러 (선발투수) 5위 매디슨 범가너 (선발투수) 6위 댈러스 카이클 (선발투수) 7위 마르셀 오수나 (외야수) 8위 조시 도날드슨 (3루수) 9위 닉 카스테야노스 (외야수) 10위 야스마니 그랜달 (포수) 11위 류현진 (선발투수) 12위 제이크 오도리지 (선발투수, 미네소타 퀄리파잉 오퍼 수용)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검지 수술' 워싱턴 터너 "열 손가락 타격, 기대돼"

'검지 수술' 워싱턴 터너 "열 손가락 타격, 기대돼"

[엠스플뉴스] ‘2019 월드시리즈 우승 주역’ 트레이 터너(26·워싱턴 내셔널스)가 손가락 수술을 받았다. 터너는 17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손가락을 고치는 데 7개월이나 걸렸지만, 이제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가 내 손가락에 더 잘 맞을 것 같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한..

  [엠스플뉴스]   ‘2019 월드시리즈 우승 주역’ 트레이 터너(26·워싱턴 내셔널스)가 손가락 수술을 받았다.   터너는 17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손가락을 고치는 데 7개월이나 걸렸지만, 이제 월드시리즈 우승 반지가 내 손가락에 더 잘 맞을 것 같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한 장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엔 수술을 마치고 환하게 웃는 터너의 모습이 담겼다.   지난 4월 3일에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서 터너는 번트를 시도하다 오른 검지에 공을 맞는 악재를 당했다. 결국, 손가락이 골절돼 한 달 반 가까이 재활에 몰두한 터너는 5월 중순 다시 팀에 복귀했고 122경기 동안 타율 .298 19홈런 57타점 35도루 OPS .850 fWAR 3.5승을 기록, 건재함을 과시했다.   ‘가을야구’ 무대에선 그리 인상적인 성적을 남기진 못했다. 타석에선 17경기 동안 타율 .233 OPS .620에 그쳤다. 하지만 내야 수비의 핵심인 유격수로 포스트시즌 전경기에 출전하며 워싱턴의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에 이바지했다.   시즌 종료 후엔 자신을 괴롭힌 손가락 통증을 가라앉히기 위해 수술대에 오른 터너는 “열 손가락으로 타격하는 게 기대된다”며 2020시즌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악용 막는다' MLB 투수 IL, 최소 15일로 변경

'악용 막는다' MLB 투수 IL, 최소 15일로 변경

[엠스플뉴스]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꼼수 논란’으로 말이 많던 부상자 명단 제도를 손봤다. 미국 ‘MLB 네트워크’ 존 헤이먼은 16일(한국시간) “부상자 명단 제도에 또 다른 변화가 찾아올 예정”이라며 “야수의 부상자 명단 최소 등재 기간은 그대로 10일이다. 하지만 투수는 다르다...

  [엠스플뉴스]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꼼수 논란’으로 말이 많던 부상자 명단 제도를 손봤다.   미국 ‘MLB 네트워크’ 존 헤이먼은 16일(한국시간) “부상자 명단 제도에 또 다른 변화가 찾아올 예정”이라며 “야수의 부상자 명단 최소 등재 기간은 그대로 10일이다. 하지만 투수는 다르다. 규정을 악용하는 사례를 막기 위해 10일에서 15일로 늘어난다”고 보도했다.   메이저리그는 2017시즌을 앞두고 부상자 명단 최소 등재 기간을 15일에서 10일로 줄였다. 이 덕분에 선수들이 가벼운 부상을 참고 뛰어야 할 이유가 사라졌다. 부상 악화 방지 측면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거둔 셈이다.   하지만 이러한 제도 변경은 부정적인 결과도 낳았다. 가벼운 통증이 있는 선수를 굳이 부상자 명단에 올려 로스터를 비우는 ‘꼼수’가 유행처럼 번진 것. 특히 5일에 한 번 등판하는 선발투수에게 부상자 명단 등재는 한 차례 등판을 건너뛰는 것과 별반 차이가 없었다.   이에 대해 논란이 일자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제도 악용을 막기 위한 해법을 모색했고, 투수의 부상자 명단 최소 등재 기간을 15일로 늘리는 방안을 내놓았다.    메이저리그는 이 규정을 2020시즌부터 적용할 방침이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COL 선발 존 그레이 향한 관심 고조…"SD 눈독"

COL 선발 존 그레이 향한 관심 고조…"SD 눈독"

[엠스플뉴스] 존 그레이(28·콜로라도 로키스)를 향한 빅리그 구단의 관심이 달아오르고 있다. 미국 MLB.com 존 모로시는 16일(한국시간) "콜로라도 우완 그레이는 이번 오프시즌에 트레이드될 수 있는 선발투수 가운데 한 명이다. 그리고 그레이의 이름은 단장 회의에서 화제로 떠오..

  [엠스플뉴스]   존 그레이(28·콜로라도 로키스)를 향한 빅리그 구단의 관심이 달아오르고 있다.   미국 MLB.com 존 모로시는 16일(한국시간) "콜로라도 우완 그레이는 이번 오프시즌에 트레이드될 수 있는 선발투수 가운데 한 명이다. 그리고 그레이의 이름은 단장 회의에서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레이는 빅리그 통산 5시즌 통산 115경기(114선발)에 등판해 641이닝을 던져 43승 33패 평균자책 4.46을 기록 중인 우완 투수. ‘투수들의 무덤’ 쿠어스필드를 홈구장으로 쓰면서도 평균자책 4점대 이하 시즌(2017 3.67, 2019 3.84)을 두 차례 만들어내기도 했다.   올해 성적은 준수했다. 26경기에 등판해 150이닝을 던져 11승 8패 평균자책 3.84 fWAR 2.9승을 기록, 지난해 부진(평균자책 5.12)을 어느 정도 만회했다. 8월 말엔 왼발 피로 골절로 수술대에 올랐으나 2020시즌 준비엔 문제가 없을 전망이다.   그레이를 노리는 구체적인 구단명도 공개됐다. 바로 콜로라도와 같은 내셔널리그 서부지구에 속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다. 다만 모로시는 '같은 지구 간 트레이드가 성사되는 만만치 않은 일'이라고 언급하며 그레이의 샌디에이고행엔 부정적인 의견을 냈다.   한편, 그레이는 2021시즌 종료 후 FA 자격을 취득하며, 'MLB 트레이드 루머스'는 그레이가 2020년엔 560만 달러 수준의 연봉을 받을 것이라는 예상을 내놓은 바 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채링턴 토론토 부사장, 피츠버그 단장으로 부임

채링턴 토론토 부사장, 피츠버그 단장으로 부임

[엠스플뉴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닐 헌팅턴 단장의 후임을 찾았다. 미국 ‘AP 통신’은 16일(한국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피츠버그가 벤 채링턴 토론토 블루제이스 야구 운영부문 부사장에게 단장직을 맡긴다”며 “피츠버그 오는 19일 새 단장을 소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

  [엠스플뉴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닐 헌팅턴 단장의 후임을 찾았다.    미국 ‘AP 통신’은 16일(한국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피츠버그가 벤 채링턴 토론토 블루제이스 야구 운영부문 부사장에게 단장직을 맡긴다”며 “피츠버그 오는 19일 새 단장을 소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성적 부진과 기강 해이로 팀 분위기가 극도로 어수선해진 피츠버그는 프랭크 쿠넬리 사장, 헌팅턴 단장, 클린트 허들 감독과 결별하며 본격적인 구단 쇄신에 나섰다. 새 구단 사장으론 트래비스 윌리엄스를 선임했고, 이후 그를 뒷받침할 단장을 물색해왔다.   채링턴은 '선수 발굴'엔 탁월한 성과를 남긴 인물이다. 보스턴의 단장(2011~15)으로 활약하던 시절엔 팀의 주축으로 성장한 무키 베츠, 잰더 보가츠, 앤드류 베닌텐디, 에두아드로 로드리게스 등을 발굴하는 성과를 냈다.   팀 성적에선 명과 암이 뚜렷했다. 2013년엔 월드시리즈 우승을 경험했지만, 2014-15년엔 보스턴이 지구 최하위에 맴도는 걸 지켜봐야만 했다. 이에 보스턴은 2015년 말 데이브 돔브로스키 사장을 영입해 새 판짜기에 나섰고, 채링턴은 단장직을 계속 맡아달라는 보스턴의 제의를 거절하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후 채링턴은 토론토 수뇌부의 부름을 받아 야구 운영 부문 부사장(2016~2019)으로 일해왔다.   채링턴 피츠버그 신임 단장의 부임 소식을 전한 AP 통신은 "채링턴의 첫 번째 임무는 허들 감독을 대체할 새 감독을 고용하는 것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M+현장] '장학금 쾌척' 최지만, "동산고 야구발전을 위하여!"

[M+현장] '장학금 쾌척' 최지만, "동산고 야구발전을 위하여!"

[엠스플뉴스=인천] "동산중, 동산고 야구발전을 위하여!"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이 15일 오후, 모교인 인천 동산고를 찾아 야구부 후배들에게 장학금 5천만원을 전달했다. 최지만은 동산중과 동산고 59회 졸업생이다. 장학금을 전달한 최지만은 후배들과의 대화를 통해 메이저리거로서..

    [엠스플뉴스=인천] "동산중, 동산고 야구발전을 위하여!"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이 15일 오후, 모교인 인천 동산고를 찾아 야구부 후배들에게 장학금 5천만원을 전달했다. 최지만은 동산중과 동산고 59회 졸업생이다. 장학금을 전달한 최지만은 후배들과의 대화를 통해 메이저리거로서의 경험을 허심탄회하게 들려줬다. 아울러 그는 "성인이 되기전까지 술과 담배는 절대적으로 자제해 달라"는 메시지도 함께 전하며 훈훈한 시간을 보냈다.           '장학금 쾌척' 최지만, "동산고 야구발전을 위하여!"     '장학금 쾌척' 최지만, "동산고 야구발전을 위하여!"     '장학금 쾌척' 최지만, "동산고 야구발전을 위하여!"     '장학금 쾌척' 최지만, "동산고 야구발전을 위하여!"     '장학금 쾌척' 최지만, "동산고 야구발전을 위하여!"     '장학금 쾌척' 최지만, "동산고 야구발전을 위하여!"     '장학금 쾌척' 최지만, "동산고 야구발전을 위하여!"     '장학금 쾌척' 최지만, "동산고 야구발전을 위하여!"     '장학금 쾌척' 최지만, "동산고 야구발전을 위하여!"     '장학금 쾌척' 최지만, "동산고 야구발전을 위하여!"     강명호 기자 kangmh@mbcplus.com       
More

[M+포토] 최지만, 동산중 동산고 후배들과 "파이팅!"

[M+포토] 최지만, 동산중 동산고 후배들과 "파이팅!"

[엠스플뉴스=인천]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아랫줄 가운데)이 15일 오후, 모교인 인천 동산고를 찾아 야구부 후배들에게 장학금 5천만원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최지만은 동산중과 동산고 59회 졸업생이다. 강명호 기자 kangmh@mbcplus.com

  [엠스플뉴스=인천]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아랫줄 가운데)이 15일 오후, 모교인 인천 동산고를 찾아 야구부 후배들에게 장학금 5천만원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최지만은 동산중과 동산고 59회 졸업생이다.      강명호 기자 kangmh@mbcplus.com
More

[M+포토] '동산고 출신 메이저리거' 최지만, "질문하실 분~"

[M+포토] '동산고 출신 메이저리거' 최지만, "질문하실 분~"

[엠스플뉴스=인천]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오른쪽)이 15일 오후, 모교인 인천 동산고를 찾아 야구부 후배들에게 장학금 5천만원을 전달한 후 대화의 시간을 갖고 있다. 최지만은 동산중과 동산고 59회 졸업생이다. 강명호 기자 kangmh@mbcplus.com

  [엠스플뉴스=인천]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오른쪽)이 15일 오후, 모교인 인천 동산고를 찾아 야구부 후배들에게 장학금 5천만원을 전달한 후 대화의 시간을 갖고 있다. 최지만은 동산중과 동산고 59회 졸업생이다.      강명호 기자 kangmh@mbcplus.com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