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spañol 日本語

TEX 단장, "시즌 중 다르빗슈와 연장계약 논의할 것"

TEX 단장, "시즌 중 다르빗슈와 연장계약 논의할 것"

2017 시즌 이후 자유계약선수(FA)가 되는 다르빗슈 (사진=MLB.com) 텍사스 레인전스 존 다니엘스 단장은 에이스 다르빗슈 유의 연장계약에 대해 스프링캠프가 끝나고 정규시즌에 돌입해서도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일부 구단은 시즌 개막 후 연장 계약에 대해 논의하는 ..

2017 시즌 이후 자유계약선수(FA)가 되는 다르빗슈 (사진=MLB.com)   텍사스 레인전스 존 다니엘스 단장은 에이스 다르빗슈 유의 연장계약에 대해 스프링캠프가 끝나고 정규시즌에 돌입해서도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일부 구단은 시즌 개막 후 연장 계약에 대해 논의하는 것을 반대하지만 텍사스는 이를 기꺼이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3월 21일 (이하 한국시간) 댈러스 지역 라디오 프로그램인 Norm Hitzges 1310 The Ticket에 출연한 다니엘스 단장은 “구단과 다르빗슈 측이 비공식으로 협상을 진행할 수도 있거나 특정 시점에서 공개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라고 언급했다.   텍사스 구단은 2017시즌 종료 후 자유계약선수가 되는 다르빗슈와 연장계약을 맺을 의사를 표현해왔으나 구체적인 논의 과정은 계속 비공개로 해왔다.   다니엘스 단장은 “다르빗슈 유와 가족은 댈러스 생활에 만족하고 편안함을 느끼고 있다. 다르빗슈가 일본에서 선수생활 할 때, 텍사스 팀에 대해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확신한다. 대신 서부 연안의 대도시 팀에서 활약하는 것을 꿈꿨을 것이다. 다르빗슈는 텍사스에서 좋은 경험을 하고 있고,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재능 있는 투수 중 하나다.” 텍사스 구단은 다르빗슈가 계속 이 곳에서 뛰기를 원한다.”라고 설명했다.   다르빗슈는 현재 댈러스에 거주하고 있으며 20일 아들을 얻었다. 21일 알링턴 구장에서 불펜 피칭이 계획된 다르빗슈는 이후 23일 애리조나로 이동하여 25일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또는 마이너리그 팀을 상대로 등판할 계획이다.   텍사스 소식   • 21일 텍사스는 9명의 선수를 마이너로 보냈다. 마이너로 간 9명의 선수 중 3명은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했던 투수 웨슬리 라이트, 3루수 윌 미들브룩스, 외야수 트레비스 스나이더이다. 위 세 선수 모두 마이너 거부권 조항이 없기 때문에 트리플 A 라운드 락에서 시즌을 시작할 것으로 본다.   외야수 조시 해밀턴을 마이너리그 이관은 절차상 이동이었다고 텍사스 구단이 밝혔다. 해밀턴은 휴스턴에서 왼쪽 무릎 수술을 받고 회복중이며 아직 캠프에 돌아오지 못했다. 해밀턴은 마이너리그 부상자명단에서 시즌을 맞이할 것으로 보인다.   •포수 호세 트레비노와 패트릭 캔트웰, 1루수 로날도 구즈만, 투수 브래드 드래그마이어와 타일러 와그너가 마이너리그로 내려갔다. 드래그마이어와 와그너는 텍사스가 오프시즌 클레임을 통해 영입한 선수로 텍사스는 이 선수들을 트리플 A에서 좀 더 지켜볼 전망이다.   • 22일 좌완 콜 해멀스가 서프라이즈에서 열리는 시카고 화이트 삭스 전 2번째 시범경기 등판을 가질 예정이다. 해멀스는 이날 4~5회 정도 소화하며 60~65개의 공을 던질 예정이다.   • 23일 우완 앨런 웹스터가 템페에서 열리는 LA 에인절스와 경기에 선발로 나설 예정이다. A.J 그리핀도 이날 마이너리그 경기에서 던질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선발투수 후보인 딜런 지는 24일 다저스 전에 등판할 것으로 보인다.   • 오른쪽 이두 근육 힘줄에 통증을 느낀 우완 앤드류 캐시너가 23일 마이너리그 경기에 선발로 나설 예정이다. 캐시너가 1회를 어떻게 던지느냐에 따라 1이닝 또는 2이닝을 소화할 수도 있다.    원문기사 - T.R 설리반 / MLB.com 번역 - 정종민   <원문>   SURPRISE, Ariz. -- The Rangers are not facing a deadline at the end of Spring Training in their contract discussions with pitcher Yu Darvish, as general manager Jon Daniels said that those discussions could carry on into the regular season.   Some clubs are opposed to having contract discussions once the season starts, but the Rangers are willing to do so.   "Where we left [it] is that either side can privately open it or raise it at any point," Daniels told Norm Hitzges on 1310 The Ticket on Monday. "No set deadlines or anything like that. The lines of communication are open, and the relationship is very good. That's a great starting point."   Darvish can be a free agent after the 2017 season. The Rangers have expressed a willingness to sign him to an extension but have tried to keep their discussions private.   "I would leave it at this," Daniels said. "Yu genuinely likes it here. I know every player says, 'I'd love to stay.' He is comfortable here. His family is. I am sure when he was growing up in Japan, he never thought of Texas. I am sure he thinks of the [West Coast when it comes to] the more popular cities for people coming over here. He has had a great experience with the club. They love the city, and he's one of the most talented pitchers in the game. We have interest in him staying here."   Darvish is currently in Dallas, where his wife gave birth to a son on Sunday. Darvish is scheduled to throw a bullpen session on Tuesday in Arlington, fly back to Arizona on Wednesday and pitch on Friday, either against the Padres or in a Minor League game.   Rangers send nine to Minors: The Rangers sent nine players to the Minor Leagues on Monday, including three with significant Major League service time: pitcher Wesley Wright, third baseman Will Middlebrooks and outfielder Travis Snider. All three do not have out clauses in their contracts, meaning they will likely be with Triple-A Round Rock.   The Rangers also re-assigned outfielder Josh Hamilton to Minor League camp, but that was a procedural move. Hamilton is in Houston recovering from surgery on his left knee and has not returned to camp. He will start the season on the Minor League disabled list.   Also sent down were catchers Jose Trevino and Patrick Cantwell, first baseman Ronald Guzman, and pitchers Brady Dragmire and Tyler Wagner. Dragmire and Wagner were both waiver claims this offseason and two players the Rangers want to watch closely at Triple-A.   Rangers beat   • Cole Hamels makes his second Cactus League start on Tuesday against the White Sox in Surprise. Hamels is down for four or five innings and between 60 and 65 pitches.   • Allen Webster is expected to start on Wednesday against the Angels in Tempe. A.J. Griffin is supposed to pitch that day but will likely work in a Minor League game. Rotation candidate Dillon Gee is expected to pitch on Thursday against the Dodgers.   • Pitcher Andrew Cashner, who has been dealing with pain in his right bicep tendon, is scheduled to pitch in a Minor League game on Wednesday. He will pitch one or two innings, depending on how the first one goes.   By T.R. Sullivan / MLB.com
More

미네소타, FA 1루수 로건 모리슨 영입…1년 650만$

미네소타, FA 1루수 로건 모리슨 영입…1년 650만$

[엠스플뉴스] 미네소타 트윈스가 FA 1루수 로건 모리슨(30)을 영입했다. 스포츠 전문매체 ESPN 제리 크라스닉은 26일(한국시간) "미네소타가 모리슨과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계약 규모는 보장 금액 1년 650만 달러, 2019시즌에는 1000만 달러의 베스팅 옵션이 포함되어 최..

  [엠스플뉴스]   미네소타 트윈스가 FA 1루수 로건 모리슨(30)을 영입했다.   스포츠 전문매체 ESPN 제리 크라스닉은 26일(한국시간) "미네소타가 모리슨과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계약 규모는 보장 금액 1년 650만 달러, 2019시즌에는 1000만 달러의 베스팅 옵션이 포함되어 최대 2년 1650만 달러에 달한다.   2005년 드래프트에서 22라운드로 플로리다 말린스(현 마이애미)에 지명된 모리슨은 2010년 빅리그에 데뷔해 통산 8시즌 동안 말린스와 시애틀 매리너스, 탬파베이 레이스를 거치며 864경기 723안타 122홈런 382타점 타율 .245 OPS .763을 기록했다.    2016년까진 경기 시 주의력 결핍 및 1루수로서는 다소 부족한 타격 능력을 지적 받았으나, 2017년 타격폼을 수정한 후 각성, 149경기 38홈런 85타점 타율 .246 OPS .868을 기록했다. 하지만 FA 이적 시장이 꽁꽁 얼어붙는 바람에 지난해 실력 대비 낮은 금액에 계약을 맺었다.    프랜차이즈 스타 조 마우어를 1루수로 둔 미네소타는 모리슨을 주로 지명타자에 기용할 가능성이 높다.        이현우 기자 hwl0501@naver.com
More

커쇼, 올해 첫 등판 1이닝 무실점… 다저스는 패배

커쇼, 올해 첫 등판 1이닝 무실점… 다저스는 패배

[엠스플뉴스] 클레이튼 커쇼(29, LA 다저스)가 올해 시범경기에 처음 등판해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다저스는 시범경기 3패째를 거뒀다. 커쇼는 1번 벤 가멜의 빗맞은 타구를 직접 잡아 1루에 송구해 처리했다. 이어 2번 진 세구라를 좌익수 뜬공, 3번 로빈슨 카노를 유격수 땅볼..

  [엠스플뉴스]   클레이튼 커쇼(29, LA 다저스)가 올해 시범경기에 처음 등판해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다저스는 시범경기 3패째를 거뒀다.   커쇼는 1번 벤 가멜의 빗맞은 타구를 직접 잡아 1루에 송구해 처리했다. 이어 2번 진 세구라를 좌익수 뜬공, 3번 로빈슨 카노를 유격수 땅볼로 솎아내며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이닝을 마쳤다.   1이닝만을 소화하며 가볍게 몸을 푼 커쇼는 2회 탐 쾰러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커쇼와 마찬가지로 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은 쾰러에 이어 스캇 알렉산더, 페드로 바에즈, 브록 스튜어트 등 5명의 투수가 나머지 7이닝 동안 2실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공격에서 2안타 무득점에 그치면서 다저스는 시애틀에 0-2로 패했다.   지난해 18승 4패 평균자책 2.31을 기록하며 다승, 평균자책에서 내셔널리그(NL) 1위를 차지한 커쇼는 3월 30일에 열리는 정규시즌 개막전에 선발 등판이 예정되어 있다.   이현우 기자 hwl0501@naver.com
More

최지만, 시범경기 첫 홈런 포함 2안타 2타점 폭발

최지만, 시범경기 첫 홈런 포함 2안타 2타점 폭발

[엠스플뉴스] 최지만(26, 밀워키 브루어스)가 올해 세 번째로 출전한 시범경기에서 첫 홈런을 포함해 2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최지만은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솔트 리버 필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아이몬드백스와의 시범경기에서 5회 말 수비에서 4번 타자 ..

  [엠스플뉴스]   최지만(26, 밀워키 브루어스)가 올해 세 번째로 출전한 시범경기에서 첫 홈런을 포함해 2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최지만은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솔트 리버 필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아이몬드백스와의 시범경기에서 5회 말 수비에서 4번 타자 트래비스 쇼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3-1로 앞선 7회 초 1사 2루 첫 타석에서 들어선 최지만은 상대 크리스 메들렌의 3구를 공략해 우측 담장을 넘기는 쐐기 투런 홈런을 쏘아 올렸다.   5-1로 앞선 9회 초 2사 상황에 들어선 두 번째 타석에서는 상대 제이크 뷰캐넌과 6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유격수 옆을 빠져나가는 안타를 추가했다.   합계 2타수 2안타 1홈런 2타점. 시범경기 성적은 3경기 6타수 4안타(홈런 1개, 2루타 1개) 2타점 타율 .667 OPS 2.083이 됐다.   2회 초 3연속 안타로 2점을 뽑아내며 앞서나가던 밀워키는 6회 초 헤르난 페레즈의 2루타로 1점 더 달아나며 점수 차를 3-0으로 벌렸다. 이어지는 6회 말에 1점을 내줬으나, 7회 초 최지만이 2점 홈런을 치며 점수 차를 5-1으로 늘렸다.    이어지는 8, 9회를 무실점으로 틀어막은 밀워키는 시범경기 3승째를 거뒀다.   이현우 기자 hwl0501@naver.com
More

추신수, 시범경기 첫 출전 2타수 무안타…TEX 승리

추신수, 시범경기 첫 출전 2타수 무안타…TEX 승리

[엠스플뉴스] 추신수(36, 텍사스 레인저스)가 올해 시범경기에 처음 출전했으나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텍사스는 시범경기 첫 승을 거뒀다. 추신수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시범경기에서 3번 지명타자로 ..

  [엠스플뉴스]   추신수(36, 텍사스 레인저스)가 올해 시범경기에 처음 출전했으나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텍사스는 시범경기 첫 승을 거뒀다.    추신수는 2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시범경기에서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1회 말 1사 1루 첫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상대 채드 베티스의 초구를 타격했으나 1루 땅볼에 그쳤다. 선행주자 루그네드 오도어가 2루에서 아웃당했고 추신수는 1루에 살아나갔다.   1-0으로 앞서 있던 3회 말 2사 2루 상황에 들어선 두 번째 타석에서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이후 추신수는 6회 말 공격 때 로날드 구즈먼으로 교체됐다.   전날 시카고 컵스와의 시범경기 개막전에서 패했던 텍사스는 3회 말 라이언 루아의 적시 2루타로 선취점을 뽑은 뒤 6회 말 야니오 페레즈와 호세 트레비노의 적시타로 2점을 더 달아났다.    7회 초 안타 3개를 허용하며 1점 차로 추격당했지만, 7회 말 공격에서 1점을 더 보태며 점수 차를 2점으로 늘렸고, 이어지는 8~9회를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4-2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현우 기자 hwl0501@naver.com
More

MIL 최지만, 2G 연속 멀티 출루…오타니 1.1이닝 2실점

MIL 최지만, 2G 연속 멀티 출루…오타니 1.1이닝 2실점

[엠스플뉴스] 밀워키 브루어스에 합류한 최지만이 2경기 연속 멀티 출루 경기를 해냈다. 최지만은 2월 25일(이하 한국시간) 디아블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시범경기서 1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전날 시카고 컵스를 상대로 ..

    [엠스플뉴스]   밀워키 브루어스에 합류한 최지만이 2경기 연속 멀티 출루 경기를 해냈다.   최지만은 2월 25일(이하 한국시간) 디아블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시범경기서 1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전날 시카고 컵스를 상대로 한 시범경기 개막전서 1안타 1볼넷을 기록한 최지만은 이날도 2출루에 성공하며 빅리그 재입성을 향한 시동을 걸었다.   기대를 모았던 오타니 쇼헤이와의 첫 맞대결에선 볼넷을 골라내며 미소를 지었다. 1회 초 1사 2루에 첫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오타니의 제구 난조를 놓치지 않고 볼넷 출루에 성공했다. 밀워키는 이어진 1사 1, 2루 찬스엔 오타니의 폭투와 포수 송구 실책으로 선취점을 뽑았다.   3회 초엔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최지만은 4회 2사 1, 3루엔 우익수 뜬공에 머무르며 아쉬움을 삼켰다. 하지만, 7회 초 우완 헤수스 카스티요를 상대로 중견수 방면 2루타를 때려내며 멀티 출루를 완성했다. 또한, 시범경기 첫 2루타를 신고했다.   이후 최지만은 대주자 웨스턴 윌슨과 교체돼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밀워키는 9회 말 무사 만루에 잭 깁슨에게 끝내기 안타를 허용, 5-6으로 패했다.   시범경기 데뷔전을 치른 에인절스 선발 투수 오타니는 1.1이닝 동안 2피안타 1볼넷 1피홈런 2탈삼진 2실점(1차책)에 그치며 아쉬움을 삼켰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올스타 출신' 외야수 선더스, KC와 스플릿 계약

'올스타 출신' 외야수 선더스, KC와 스플릿 계약

[엠스플뉴스] ‘베테랑 외야수’ 마이클 선더스가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계약을 체결, 부활에 도전한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월 24일(이하 한국시간) “캔자스시티와 선더스가 마이너리그 계약을 체결했다”며 “선더스는 빅리그 로스터 합류 시 150만 달러를 보장받는다..

  [엠스플뉴스]   ‘베테랑 외야수’ 마이클 선더스가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계약을 체결, 부활에 도전한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월 24일(이하 한국시간) “캔자스시티와 선더스가 마이너리그 계약을 체결했다”며 “선더스는 빅리그 로스터 합류 시 150만 달러를 보장받는다. 계약엔 성적에 따른 50만 달러의 인센티브도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선더스는 지난 22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계약을 체결했으나, 코리 디커슨이 피츠버그로 이적하면서 자리를 잃었다. 이에 피츠버그는 선더스를 방출해 새 소속팀을 찾을 기회를 부여했고 캔자스시티가 그에게 손을 내밀었다.   31세 선더스는 빅리그 9시즌 통산 775경기에 출전해 타율 .232 81홈런 263타점 55도루 OPS .701을 기록 중인 좌타자다. 2009년 시애틀 매리너스 소속으로 빅리그 무대를 밟았고, 2016년엔 토론토 블루제이스 소속으로 생애 첫 올스타에 선정되는 영광도 누렸다.   그러나 지난해엔 필라델피아 필리스, 토론토에서 뛰며 73경기 동안 타율 .202 6홈런 21타점 OPS .600에 머무르며 실망감을 안겼다. 6월 말엔 필라델피아에서 방출됐고 이후 토론토에서도 반등을 이뤄내지 못했다.   캔자스시티에서 재기를 노리는 선더스가 과연 올해 반전 드라마를 연출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밀워키 최지만, 시범경기 개막전서 멀티출루…1안타 1볼넷

밀워키 최지만, 시범경기 개막전서 멀티출루…1안타 1볼넷

[엠스플뉴스] 밀워키 브루어스에 합류한 최지만이 시범경기 개막전서 멀티 출루를 달성했다. 최지만은 2월 24일(이하 한국시간) 매리베일 베이스볼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시범경기 개막전에 6회 초 대수비로 출전, 1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헤수스 아귈라가 1루수 ..

  [엠스플뉴스]   밀워키 브루어스에 합류한 최지만이 시범경기 개막전서 멀티 출루를 달성했다.   최지만은 2월 24일(이하 한국시간) 매리베일 베이스볼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시범경기 개막전에 6회 초 대수비로 출전, 1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헤수스 아귈라가 1루수 겸 4번 타자로 출전해 3타수 무안타에 그친 가운데, 최지만은 6회 초 대수비로 투입됐다. 첫 타석은 2-1로 앞선 6회 말 1사 1루에 나왔다.    컵스 우완 투수 데이비드 가너를 상대한 최지만은 우전 안타를 터뜨리며 시범경기 첫 안타를 신고했다. 다만 이어진 1사 1, 3루 찬스에 후속타자 닉 플랭클린이 2루수 앞 병살타에 그치면서 득점을 신고하진 못했다.   8회 두 번째 타석에선 볼넷으로 출루했다. 팀이 2-1로 여전히 앞선 8회 말 2사 1, 2루에 최지만은 우완 투수 크레이그 브룩스를 상대로 볼넷을 골라내며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다만 다음 타자 플랭클린이 삼진으로 물러나며 득점 기회에 찬물을 끼얹었다.   이후 밀워키는 9회 초 컵스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며 2-1 승리를 거뒀다.   한편, 밀워키는 스플릿 스쿼드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도 경기를 치렀으며, 에릭 테임즈는 2번 타자 겸 1루수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1볼넷 1삼진 1득점을 기록했다. 5회 말엔 대수비와 교체돼 경기를 마무리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TB '특급 유망주' 허니웰, 오른 팔뚝 염좌…스크류볼 탓?

TB '특급 유망주' 허니웰, 오른 팔뚝 염좌…스크류볼 탓?

[엠스플뉴스] 부상 위험이 큰 스크류볼에 대한 우려가 현실이 된 걸까. 탬파베이 레이스 ‘특급 유망주’ 브렌트 허니웰이 스프링캠프 훈련 도중 오른 팔뚝을 다쳐 경기장을 떠났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월 23일(이하 한국시간) ‘MLB 파이프라인 기준 탬파베이 팀 내..

  [엠스플뉴스]   부상 위험이 큰 스크류볼에 대한 우려가 현실이 된 걸까. 탬파베이 레이스 ‘특급 유망주’ 브렌트 허니웰이 스프링캠프 훈련 도중 오른 팔뚝을 다쳐 경기장을 떠났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월 23일(이하 한국시간) ‘MLB 파이프라인 기준 탬파베이 팀 내 1위 유망주 허니웰이 타자들을 상대로 10개의 투구를 소화한 뒤 갑자기 경기장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경기장을 떠난 이유는 부상 때문이었다. 케빈 캐시 탬파베이 감독에 따르면 허니웰의 오른 팔뚝에 염좌가 발견됐으며, 차후 정밀검사를 통해 부상 정도를 확인할 예정이다.   고교 시절 그다지 알려지지 않은 선수였던 허니웰은 대학 시절 희귀 구종인 스크류볼을 능수능란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되면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이를 통해 2014년 탬파베이의 2라운드 지명(전체 72순위)을 받았고, 이후 탬파베이의 최고 유망주로 발돋움했다.   다만 큰 부상 위험으로 사장되다시피 한 스크류볼을 활용한다는 점은 우려를 낳았다. 그리고 허니웰이 스프링캠프 훈련 도중 팔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현지에선 스크류볼 탓에 허니웰이 다친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MLB.com 기준 빅리그 유망주 전체 12위에 랭크된 허니웰은 지난해 트리플A에서 뛰며 123.2이닝을 던져 12승 8패 평균자책 3.64의 준수한 성적을 거뒀다. 제이크 오도리지가 미네소타 트윈스로 떠나면서 빅리그 콜업도 점쳐졌으나, 시범경기를 앞두고 부상 암초를 만나고 말았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이도류' 오타니, 25일 밀워키 상대로 시범경기 첫 등판

'이도류' 오타니, 25일 밀워키 상대로 시범경기 첫 등판

[엠스플뉴스] ‘이도류’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빅리그 팬들 앞에서 첫선을 보인다. 첫 임무는 타자가 아닌 투수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월 23일(이하 한국시간) “오타니가 오는 25일 밀워키 브루어스를 상대로 한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라며 “그는..

  [엠스플뉴스]   ‘이도류’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빅리그 팬들 앞에서 첫선을 보인다. 첫 임무는 타자가 아닌 투수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월 23일(이하 한국시간) “오타니가 오는 25일 밀워키 브루어스를 상대로 한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라며 “그는 대략 2이닝 정도를 소화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보도했다.     오타니는 지난 15일부터 애리조나주 템피 디아블로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인절스 스프링캠프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프리배팅에선 홈런포를 연달아 가동하며 마이크 트라웃을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불펜 투구에서도 관계자들의 호평 일색이다.   시범경기 등판을 눈앞에 둔 오타니는 “이번 등판은 빅리그 커리어에 있어 커다란 한 걸음”이라며 “이번 경기는 미국에서의 첫 등판이다. 원하는 대로 경기가 풀리지 않을 수 있지만, 그래도 괜찮다”며 “이를 통해 개선해야 할 부분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LA 타임스에 따르면 오타니는 25일 밀워키를 상대로 한 홈 개막전엔 투수로만 경기에 뛸 예정이다. 따라서 타석에 서는 건 26일 경기가 될 가능성이 크다.   오타니와 최지만, 테임즈의 맞대결 여부도 국내 팬들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라이언 브론의 1루 겸업으로 만만치 않은 주전 경쟁에 휘말린 테임즈 그리고 빅리그 재입성을 노리는 최지만이 25일 경기에 나서 '투수' 오타니와 맞대결을 펼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PIT, TB 외야수 코리 디커슨 영입…1대2 트레이드

PIT, TB 외야수 코리 디커슨 영입…1대2 트레이드

[엠스플뉴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외야수 코리 디커슨을 영입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월 23일(이하 한국시간) ‘피츠버그가 탬파베이 레이스로부터 디커슨을 영입했다. 탬파베이는 트레이드 대가로 우완 불펜 다니엘 허드슨, 마이너리그 내야수 트리스탄 그레..

    [엠스플뉴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외야수 코리 디커슨을 영입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월 23일(이하 한국시간) ‘피츠버그가 탬파베이 레이스로부터 디커슨을 영입했다. 탬파베이는 트레이드 대가로 우완 불펜 다니엘 허드슨, 마이너리그 내야수 트리스탄 그레이 그리고 현금 100만 달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해적 선장’ 앤드류 매커친(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을 떠나보낸 피츠버그는 디커슨을 영입, 외야진을 보강했다. MLB.com은 피츠버그가 올해 좌익수 디커슨-중견수 스탈링 마르테-우익수 그레고리 폴랑코로 외야진을 구축할 것으로 예상했다.     피츠버그 유니폼을 입게 된 디커슨은 빅리그 5시즌 통산 563경기에 출전해 타율 .280 90홈런 256타점 OPS .815를 기록 중인 좌타자다. 2013년 콜로라도 로키스에서 데뷔했고, 2016시즌을 앞두곤 탬파베이로 이적했다.   지난해엔 탬파베이에서 뛰며 150경기 동안 타율 .282 27홈런 62타점 OPS .815의 준수한 성적을 남겼다. 특히 전반기엔 타율 .312 OPS .903의 훌륭한 성적으로 올스타 지명타자로 선정되는 영광도 안았다.   그러나 지난 18일 갑작스럽게 양도지명(DFA) 처리됐고 결국, 탬파베이를 떠나게 됐다.    한편, 탬파베이로 이적한 우완 불펜 허드슨은 지난해 71경기에 등판해 61.2이닝을 던져 2승 7패 평균자책 4.38의 성적을 남겼다. 21세 내야수 그레이는 하위 싱글A에서 타율 .269 7홈런 37타점 OPS .815의 준수한 성적을 거뒀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