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spañol 日本語

TOR 감독, "책임감 있는 도날드슨 복귀 기다렸다"

TOR 감독, "책임감 있는 도날드슨 복귀 기다렸다"

경기 후 인터뷰에 응하고 있는 도날드슨 (사진=MLB.com) 3월 21일 (이하 한국시간)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플로리다 오토 익스체인지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경기에서 8-2로 패했다. 하지만 토론토의 올스타 3루수 조쉬 도날드슨이 오랫동안 기다려온 스프링캠프 시범..

경기 후 인터뷰에 응하고 있는 도날드슨 (사진=MLB.com)   3월 21일 (이하 한국시간)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플로리다 오토 익스체인지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경기에서 8-2로 패했다.    하지만 토론토의 올스타 3루수 조쉬 도날드슨이 오랫동안 기다려온 스프링캠프 시범경기에 출장했다. 3타석에 들어선 도날드슨은 2타수 무안타 삼진 1개 볼넷 1개를 기록했다.    6회에 미네소타 유격수 벤지 곤잘레스가 뜬공을 놓치며 1루 베이스를 밟았지만 기대했던 결과는 아니었다. 그래도 예상보다 빠르게 복귀했다는 것이 도날드슨에게 더 중요했다.    토론토의 존 기븐스 감독은 “도날드슨이 복귀하는 날을 손꼽아 기다렸다. 도날드슨과 구단 모두에게 중요하다.”라고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밝혔다.   2015년 아메리칸리그 MVP 수상과 2016년 37홈런 99타점을 기록한 도날드슨은 오른쪽 종아리 통증에서 회복 중에 있었다. 21일 경기 전까지 도날드슨은 마이너리그 경기 타석에 들어서며 타격감을 조율하고 있었다.   24일 안에는 실전경기를 소화하고 싶었다는 도날드슨은 “경기에 복귀해서 주루와 훈련을 소화해서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몸 상태에 묻는 질문에 “종아리에 통증이 없다. 경기에 나가고 싶어 몸이 근질거렸다. 그래서 재활 기간을 견디는 게 쉽지 않았다. 여전히 모든 예방 조치를 받으며 가능한 천천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토론토 구단은 도날드슨의 몸상태를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전력을 다해 경기에 임하지 말 것을 권장하고 있다.   기븐스 감독은 “도날드슨이 안타를 기록하고 주루할 때, 살살 하면 좋겠다. 몸 상태를 끌어올리면 되니 주루할 때 조심해달라.”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진지한 어투로 “도날드슨은 특별하다. 리그에서도 자신의 능력을 증명했다. 현재 커리어의 정점에 있다. 정상으로 돌아오려면 시간은 걸리지만 잘 해내고 있다. 도날드슨이 스프링캠프를 훈련을 덜 소화했지만 나쁘지 않다.”고 설명했다.   2013~2015 매년 158경기, 2016년 155경기에 출장한 도날드슨은 가장 내구성이 뛰어난 선수라는 것을 증명했다. 도날드슨의 경기 출장에 대해 기븐스 감독은 “요즘 같은 시대에 흔치 않다. 도날드슨의 강인함과 경기에 대한 마음가짐이 이런 결과를 만들었다. 책임감이 큰 선수이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많은 연봉을 받는 도날드슨에 대해 “많은 연봉을 받는 것을 알고 그에 맞게 활약하려고 한다. 고액 연봉 선수 중 그렇지 못한 선수도 있다. 우리가 도날드슨을 영입했을 때 연봉에 맞는 활약을 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말했다.   기븐스 감독은 도날드슨에게 휴식을 주는 것이 좋다고 판단했던 적이 몇 번 있었지만 선수 본인이 거절했다. 이에 대해 기븐스 감독은 “몸 상태가 100%가 아닌 경우도 있었을 것이다. 그래도 팀을 위해 도날드슨은 항상 괜찮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지난 몇 년간 기븐스 감독은 매 경기에서 중요성때문에 도날드슨에게 휴식을 주는 것에 고민이 많았을 것으로 본다.    선수가 몸상태에 대해 말하는 것을 괜찮다고 한 기븐스 감독은 "선수들을 회복 시킬 시기와 언제출장시키지 않아야 할 지 잘 알고 있다. 선수들은 나가서 경기를 통해 관중에게 보여줘야 한다. 그것이 프로선수다.”라고 설명했다.   훈련랑을 늘려 개막전에 나설 준비를 하는 도날드슨은 “승리하기 위해 모든 것을 하겠다. 지난 2년 연속 월드시리즈 진출에 근접했다. 이제는 월드시리즈에 가고싶다.” 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 했다.   원문기사 - 조이 존스톤 / MLB.com 번역 - 정종민   <원문>   DUNEDIN, Fla. -- Josh Donaldson's long-awaited Grapefruit League debut yielded three unmemorable plate appearances on Monday, but more importantly the promise of accelerated work for the Blue Jays' star third baseman.   Donaldson served as the designated hitter in an 8-2 loss against the Twins at Florida Auto Exchange Stadium. He said he hopes to play in the field by Wednesday.   "We've been waiting for this day,'' Blue Jays manager John Gibbons said. "It's really big for Josh and the ballclub. It's a big step for us."   Donaldson, the 2015 American League Most Valuable Player, who had 37 home runs and 99 RBIs in '16, has been recovering from a right calf strain. He had been hitting in Minor League games.   "It was nice to be on the field, run a little bit, get some work in,'' said Donaldson, who was 0-for-2 with a walk and a strikeout. Donaldson reached base in the sixth, when Twins second baseman Benji Gonzalez muffed Donaldson's high popup in short-center field.   How did Donaldson feel physically?   "My calf feels normal," Donaldson said. "It hasn't been easy for me, because I want to be out there. But I've been going as slow as possible, taking all the precautionary steps."    The Blue Jays are still handling Donaldson gingerly, encouraging him to not go all out -- yet. "If he gets a hit or hits a ball where he has to run, we want him to dog it a little bit," Gibbons said. "I told him, 'Don't worry, that's no big deal. People are used to seeing you do that.' They'll think everything is hunky-dory."   Gibbons chuckled, then grew serious.   "Josh is different," Gibbons said. "He has proven himself in this league. He's at the point of his career where he knows it's huge for the team when he's on the field. He's smart enough now to know we can't have any setbacks. It takes a little bit longer, and he has handled it well. Maybe he's on that program now where less Spring Training is not a bad thing, anyway."   Actually, Donaldson has proven to be one of the game's most durable players. He played 155 games for Toronto in 2016 and 158 in each of his previous three Major League seasons.   "It is kind of rare [to play that often] in this day and age," Gibbons said. "A lot of it is his toughness, his mentality, kind of who he is. He's also one of those guys who has a big obligation to his team.   "He knows they pay him a lot of money to be out on the field. There are a lot of guys who wouldn't be out there, sometimes, when he is. We knew that when we first picked him up."   Gibbons said there were times in recent seasons when he felt Donaldson could benefit from a day off. Donaldson almost always refused.   "He said, 'Naw, I'll be fine.' … Maybe he said he wouldn't be able to go as hard, but, 'The team needs me,'" Gibbons said. "Some guys are wired differently. Look at his production. The last couple of years here, it's tough for a manager to sit him, especially when you're in the thick of things. One game can be really important.   "I trust these guys to tell me, too. I usually have a good feel on when they might be covering something up, when it's not wise to go out there. This is professional baseball at the highest level, and they're supposed to be out there. People come to see them play, and if they're really productive, that's where they belong."    Donaldson was back where he belonged on Monday. Little by little, he hopes to increase his workload so he's ready for Opening Day -- and beyond.   "I just want to do whatever it takes to win games,'' Donaldson said. "We've been right on the edge [of reaching the World Series] two years in a row now. We want to take that next step.''   By Joey Johnston / MLB.com
More

불펜 보강나선 LAD, '이닝이터' 톰 쾰러 영입 관심

불펜 보강나선 LAD, '이닝이터' 톰 쾰러 영입 관심

[엠스플뉴스] LA 다저스가 불펜진 보강에 나선다. LA의 지역 매체 '다저네이션'은 5월 29일(이하 한국 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다저스가 트레이드를 통해 불펜진을 데려올 예정이다. 가장 적합한 후보는 마이매이의 선발 투수 우완 톰 쾰러"라고 전했다. 쾰러는 마이애미 말린스의 ..

  [엠스플뉴스] LA 다저스가 불펜진 보강에 나선다.    LA의 지역 매체 '다저네이션'은 5월 29일(이하 한국 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다저스가 트레이드를 통해 불펜진을 데려올 예정이다. 가장 적합한 후보는 마이매이의 선발 투수 우완 톰 쾰러"라고 전했다.   쾰러는 마이애미 말린스의 선발 투수로 지난 주 트리플A 강등을 앞두고 오른어깨 관절부분 염증 부상으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을 향했다. 쾰러가 부상에서 회복하는 동안 마이애미는 쾰러의 트레이드를 결심했다.    2012년에 마이애미를 통해 빅리그에 데뷔한 쾰러는 통산 142경기 750이닝 동안 36승 50패 평균자책 4.31을 기록했으며 올 시즌 8경기 38.1이닝 1승 2패 평균자책 7.04을 기록 중이다. 선발 투수로서 훌륭한 성적은 아니지만 쾰러는 지난 세 시즌 동안 176이닝을 책임지며 이닝이터로서의 가능성을 보였다.    쾰러의 불펜요원 활용법을 구상하고 있는 팀이 다저스 뿐만은 아니다. 보스턴의 지역지 '보스턴 글로브'의 닉 카파도 기자에 따르면 보스턴 레드삭스 역시 마이애미 구단과 쾰러의 트레이드에 대해 논의했으며 그를 불펜으로 전환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마이매이는 쾰러의 부상 회복 정도를 천천히 살피며 천천히 그의 트레이드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More

'부진' 커쇼의 아쉬움 "컵스 3연전 유일한 실점이 나라니"

'부진' 커쇼의 아쉬움 "컵스 3연전 유일한 실점이 나라니"

[엠스플뉴스] 클레이튼 커쇼(LA 다저스)가 무너졌다. 커쇼는 5월 29일(이하 한국시간) 다저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시카고 컵스와의 홈 3연전 마지막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지난 경기 9회 폭투로 아쉬운 완봉승을 놓친 커쇼는 이날 반등을 다짐했으나 완벽히 무너졌다. 커쇼의 이..

  [엠스플뉴스]   클레이튼 커쇼(LA 다저스)가 무너졌다.   커쇼는 5월 29일(이하 한국시간) 다저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시카고 컵스와의 홈 3연전 마지막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지난 경기 9회 폭투로 아쉬운 완봉승을 놓친 커쇼는 이날 반등을 다짐했으나 완벽히 무너졌다. 커쇼의 이날 성적은 4.1이닝 11피안타 3피홈런 4실점(4자책) 6탈삼진. 커쇼답지 않은 모습으로 승리투수 요건마저 갖추지 못한 채 5회를 마치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투구 수는 99개로 5이닝을 채 던지지 않은 투수의 모습이 아니었다. 다행히 다저스가 홈런 5방으로 9점을 뽑아내며 9-4승리를 거둔 탓에 커쇼는 패배를 면할 수 있었다.     본인도 자신의 부진에 대해 낙심하는 마음을 나타냈다. 경기 후 현지 기자와 가진 인터뷰에서 커쇼는 본인의 아쉬운 결과를 말했다. 커쇼는 "컵스와의 3연전 시리즈에서 유일한 실점이 나 뿐이었다"며 결과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다저스는 컵스와의 3연전 스윕을 달성했다. 뿐만 아니라 1차전은 4-0승을 2차전은 5-0 승리를 기록한 터라 커쇼는 3연전 유일한 실점이 자신에게 나왔다는 점이 마음에 들지 않은 모양이다.   최근 3연승의 기세를 2경기 연속 잇지 못하며 커쇼의 상승세는 조금은 주춤해졌다. 커쇼의 시즌 성적은 7승 2패 평균자책 2.37이 됐다.   김다빈기자 dabinnet@mbcplus.com
More

[박승현의 다저스 칼럼] 1승 추가가 그렇게 힘들었던 커쇼

[박승현의 다저스 칼럼] 1승 추가가 그렇게 힘들었던 커쇼

[엠스플뉴스] 이번 칼럼은 크리스 테일러에 대해 쓰려 했다. 이미 류현진의 갑작스런 등판으로 한 번 밀린 주제다. 하지만 뉴스가 생기는 바람에 테일러는 다시 밀렸다. 개가 사람을 물었다는 뉴스가 되지 않는다고 한다(애견인들께 죄송). 사람이 개를 물어야 뉴스가 된다는 것과 비슷한 ..

  [엠스플뉴스] 이번 칼럼은 크리스 테일러에 대해 쓰려 했다. 이미 류현진의 갑작스런 등판으로 한 번 밀린 주제다. 하지만 뉴스가 생기는 바람에 테일러는 다시 밀렸다. 개가 사람을 물었다는 뉴스가 되지 않는다고 한다(애견인들께 죄송). 사람이 개를 물어야 뉴스가 된다는 것과 비슷한 이야기다.     커쇼는 29일 시카고 컵스와 홈경기에 등판했지만 4.1이닝 동안 11안타 볼넷 2개 4실점(4자책점)하면서 승수 추가에 실패했다. 커쇼가 팀이 리드 하고 있는 상황에서 5회를 마치지 못하고 교체 된 것은 2012년 4월 6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시즌 개막전 이후 처음이다. 당시 커쇼는 3.0이닝 동안 2안타 볼넷 1개 무실점을 기록 중이었다. 교체 사유는 감기 몸살. 29일과 같은 상황이 아니었다.   지난 18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을 앞두고 커쇼의 피홈런 등을 거론하면서 커쇼가 ‘이전만 못한 것 같다’는 느낌을 주는 칼럼을 썼다. 하지만 커쇼는 샌프란시스코전에서 7.0이닝 3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어진 24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에서는 9회 1사 2루에서 폭투로 한 점을 내줄 때까지 완봉승을 눈 앞에 두고 있었다. 이날도 3안타만 내줬고 탈삼진 10개를 기록해 ‘제일 쓸데 없는 걱정이 커쇼 걱정’이라는 팬들의 말을 다시 한 번 실감케 했다. 하지만 29일 컵스전에서 다시 한 번 부진에 빠지면서 시즌 8승째를 올릴 기회를 두 번이나 미루게 됐다. 아울러 지난해 내셔널리그 챔피언십 시리즈 5차전에서 5.0이닝 5실점(4자책점) 패배의 아픔을 조금이라도 씻을 기회도 놓쳤다.   보통 투수들이 유리하다는 낯 경기였음에도 커쇼 뿐 아니라 컵스 선발 투수 존 레스터 역시 부진을 면치 못했다. 레스터는 3홈 홈런 두 방으로 3.1이닝 동안 6실점하면서 패전 투수가 됐다. 지난 해 다저스를 상대로 15이닝 동안 한 점만 내줬던 레스터가 아니었다.   이날 데이브 로버츠, 조 매든 양팀 감독의 투수 교체 타이밍은 다시 한 번 음미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로버츠 감독은 커쇼의 구위가 최악임에도 끝까지 교체를 망설였다. 허샤이저의 말대로 불펜의 여유가 충분했던 만큼 5회부터 바로 불펜 투수들을 투입하는 것이 나은 선택이었다. 5회 위기를 넘긴 필즈는 6회 아웃 카운트 3개를 연속해서 잡아내면서 이날 첫 삼자범퇴를 기록했다. 로버츠 감독과 달리 매든 감독은 레스터가 4회 1사 후 안타에 이어 다저스 로건 포사이드에게 볼넷을 허용하자 바로 투수 교체를 시켰다. 이 때까지 레스터의 투구수가 76개에 불과했지만 4회 3점을 뽑아 추격 가능성이 생기자 주저하지 않았다. 이게 왜 의미가 있는지는 이날 경기가 정규시즌이 아닌 포스트시즌 이었다고 가정하면 쉽게 알 수 있다.   다저스는 필즈에 이어 토니 로모(0.2이닝) - 아담 리버토어(1.1이닝) - 캔리 잰슨(1.0)이 실점 없이 나머지 이닝을 책임졌고 컵스를 상대로 스윕에 성공했다. 다저스타디움에서 컵스를 상대로 3연전 스윕은 1992년 이후 처음이다. 승리투수는? 당연히 조시 필즈(시즌 2승 무패)의 몫이었다.   글: 박승현 MBC SPORTS+ 해설위원
More

'슈퍼루키' 벨린저, 최소 경기 10홈런 달성…'구단 신기록'

'슈퍼루키' 벨린저, 최소 경기 10홈런 달성…'구단 신기록'

[엠스플뉴스] 코디 벨린저(LA 다저스)가 구단 새로운 역사의 주인공이 됐다. 벨린저는 5월 29일(이하 한국시간) 다저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시카고 컵스와의 홈 3연전 마지막 경기에 7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벨린저는 컵스의 베테랑 투수 존 레스터를 상대로 시즌 1..

  [엠스플뉴스]   코디 벨린저(LA 다저스)가 구단 새로운 역사의 주인공이 됐다.   벨린저는 5월 29일(이하 한국시간) 다저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시카고 컵스와의 홈 3연전 마지막 경기에 7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벨린저는 컵스의 베테랑 투수 존 레스터를 상대로 시즌 10호 홈런을 달성했다. 0-1로 뒤진 2회말 벨린저는 무사 1, 2루 타석에 들어서 레스터의 커브를 정확히 공략했다. 타구는 중앙 담장을 넘기는 쓰리런 홈런으로 기록되며 다저스의 역전 또한 이끌었다. 다저스는 9-4로 컵스에 승리를 거뒀다.   벨린저의 시즌 10호 홈런이다. 벨린저는 지난 4월 26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을 통해 데뷔해 4월 30일 필라델피아전에서 2개의 홈런으로 데뷔 홈런을 쏘아올린 바 있다. 이로써 벨린저는 데뷔 31경기 만에 두 자릿수 홈런을 때려냈다.     이 기록은 다저스 역사상 가장 빨리 두 자릿수 홈런을 작성한 기록이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에 의하면 현대 야구 시스템이 도입된 1900년 이후 벨린저의 홈런 기록은 다저스 역사에서 가장 빠른 기록으로 전해졌다.   벨린저는 데뷔 전부터 많은 주목을 받았다. 다저스 유망주 중 가장 높은 평가를 받으며 벨린저의 빅리그 활약 또한 많은 관심이 존재했다.   이 기대에 완벽히 부응하고 있는 벨린저는 다저스의 역대급 신인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기분 좋은 대기록 수립과 함께 시즌 10호 홈런을 달성한 벨린저의 시즌 성적은 31경기 114타수 31안타 10홈런 28타점 타율 .272 OPS(장타율+출루율) .940이다.   김다빈기자 dabinnet@mbcplus.com
More

넥센서 방출된 오설리반, 워싱턴과 마이너 계약

넥센서 방출된 오설리반, 워싱턴과 마이너 계약

[엠스플뉴스] 부진 끝에 넥센 히어로즈서 방출된 션 오설리반이 워싱턴 내셔널스와 마이너 계약을 맺었다. 미 ‘MLB 트레이드 루머스’는 5월 29일(이하 한국시간) "워싱턴이 우완 오설리반과 마이너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넥센은 오설리반에게 옵션 포함 총..

  [엠스플뉴스] 부진 끝에 넥센 히어로즈서 방출된 션 오설리반이 워싱턴 내셔널스와 마이너 계약을 맺었다.   미 ‘MLB 트레이드 루머스’는 5월 29일(이하 한국시간) "워싱턴이 우완 오설리반과 마이너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넥센은 오설리반에게 옵션 포함 총액 110만 달러라는 거액 계약을 안겼다. 이는 넥센의 역대 외국인 최고액. 그만큼 오설리반에 대한 넥센의 기대가 컸다.    그러나 오설리반은 KBO리그서 3경기에 등판해 2패 평균자책 15.75로 극심한 부진을 겪으며, 넥센의 기대를 저버렸다. 게다가 퓨처스리그 두 차례 등판서도 1승 1패 평균자책 4.50으로 좋지 못했고, 결국 방출이라는 칼날을 피해 가지 못했다.    이후 고국으로 돌아가 새 소속팀을 찾던 오설리반에게 워싱턴이 손을 내밀었다. 워싱턴은 이날 오설리반과의 계약을 공식 발표하고, 그를 트리플A팀인 시라큐스 치프스 로스터에 등록했다.    한편, 미국 샌디에이고 출신 오설리반은 2005년 LA 에인절스에 3라운드 전체 103순위로 지명됐으며, 2009년 에인절스 소속으로 빅리그 무대를 밟았다. 이후 캔자스시티 로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필라델피아 필리스, 보스턴 레드삭스를 거쳤으며, 빅리그 7시즌 통산 71경기에 등판해 323.2이닝을 던져 13승 23패 평균자책 6.01을 기록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커쇼 부진에도' LAD, CHC전 스윕 완성…4연승 질주

'커쇼 부진에도' LAD, CHC전 스윕 완성…4연승 질주

[엠스플뉴스] LA 다저스가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의 부진에도 불구, 시카고 컵스 3연전 스윕 달성에 성공했다. 다저스는 5월 29일(이하 한국시간) 다저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컵스와의 홈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9-4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 앞서 양 팀 선발 투수들의 맞대..

  [엠스플뉴스]   LA 다저스가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의 부진에도 불구, 시카고 컵스 3연전 스윕 달성에 성공했다.   다저스는 5월 29일(이하 한국시간) 다저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컵스와의 홈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9-4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에 앞서 양 팀 선발 투수들의 맞대결은 많은 주목을 받았다. 다저스는 선발투수로 시즌 7승 2패를 기록 중인 커쇼를 내세웠으며 컵스 역시 베테랑 투수 존 레스터를 선발로 예고했다.   이에 팽팽한 투수전이 예측됐으나 경기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전개됐다. 양 팀 투수들 모두 조기 강판을 면치 못했다.   먼저 강판된 것은 레스터. 레스터는 3.1이닝 만에 7피안타 2피홈런 6실점(6자책)으로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피홈런 2방이 모두 쓰리런 홈런이었단 점이 강판의 이유였다. 레스터는 2회말 코디 벨린저에게 시즌 10호 홈런이자 첫 3점 홈런을 허용했으며 3회에는 키케 에르난데스에게 다시 3점 홈런을 내줬다.     5회에도 마운드에 올랐으나 다시 러셀과 알모라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한 커쇼는 4.1이닝 99구만에 마운드에서 내려와 8승 달성에 실패했다. 커쇼의 이날 성적은 4.1이닝 11피안타 3피홈런 6탈삼진 4실점(4자책).   커쇼가 마운드에서 내려왔으나, 다저스의 방망이는 그칠줄 몰랐다. 5회 반스가 솔로 홈런으로 점수를 7-4로 벌린데 이어 7회 1사 1루 타석에 들어선 야시엘 푸이그가 투런 홈런을 쏘아내며 다저스는 이날 4개의 홈런으로 9점을 뽑아내는 기염을 토했다.   결국 최종 스코어 9-4로 승리를 거둔 다저스는 컵스 3연전 스윕 달성과 함께 최근 4연승의 신바람을 달렸다. 다저스의 시즌 성적은 31승 20패. 지구 선두 콜로라도를 1.5게임 차로 추격했다.   반면 다저스전 3연패를 안게된 컵스는 25승 24패로 지구 선두 밀워키와의 게임 차가 1.5로 벌어졌다.   승리를 거둔 다저스는 내일부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4연전 경기를 이어간다. 컵스 또한 내일부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3연전 경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김다빈기자 dabinnet@mbcplus.com
More

'충격 강판' 커쇼, 피홈런 3개로 4실점…4.1이닝만에 마운드 내려와

'충격 강판' 커쇼, 피홈런 3개로 4실점…4.1이닝만에 마운드 내려와

[엠스플뉴스] 클레이튼 커쇼(LA 다저스)가 5회를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커쇼는 5월 29일(이하 한국시간) 다저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시카고 컵스와의 홈 3연전 마지막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시즌 8승에 도전한 커쇼의 승수 쌓기가 실패로 돌아갔다. 이날 커쇼는 ..

  [엠스플뉴스]   클레이튼 커쇼(LA 다저스)가 5회를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커쇼는 5월 29일(이하 한국시간) 다저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시카고 컵스와의 홈 3연전 마지막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시즌 8승에 도전한 커쇼의 승수 쌓기가 실패로 돌아갔다. 이날 커쇼는 승리투수 요건인 5이닝을 채우지 못하며 4.1이닝 만에 마운드에서 내려와 8승 달성을 다음기회로 미루게 됐다.   충격적인 3개의 피홈런이 커쇼에겐 타격이었다. 커쇼는 1회에만 바에즈와 브라이언트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는 등 출반부터 불안한 모습이었다. 1회를 무실점으로 간신히 넘겼으나 2회 윌슨 콘트레라스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하며 너무 쉽게 선취점을 내줬다.     4회에도 실점이 이어졌다. 커쇼는 바에즈에게 솔로 홈런을 내줬으며 브라이언트의 볼넷 출루 이후 타석에 들어선 앤소니 리조에게 투런 홈런을 내주며 3개의 피홈런과 함께 4실점했다.   다행히 상대 선발 존 레스터 역시 코디 벨린저와 키케 에르난데스에게 쓰리런 홈런을 내주며 다저스는 4-6으로 앞섰다.   하지만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선택은 단호했다. 커쇼가 5회 다시 러셀과 알모라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자 로버츠 감독은 가차 없이 커쇼를 마운드에서 내려보냈다.   커쇼는 이날 4.1이닝동안 3피홈런 11피안타 6탈삼진 4실점(4자책)이란 올 시즌 가장 좋지 못한 모습을 보였다.   아쉽게 시즌 8승 달성 또한 다음기회로 미루게 된 커쇼의 시즌 성적 또한 7승 2패 평균자책 2.37이 됐다.   김다빈기자 dabinnet@mbcplus.com
More

'오승환 휴식' STL, COL에 4-8 패배

'오승환 휴식' STL, COL에 4-8 패배

[엠스플뉴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콜로라도 로키스에 패하며 전날 승리를 이어가지 못했다. 오승환은 휴식을 취했다. 세인트루이스는 5월 29일(이하 한국시간) 쿠어스 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와의 원정경기서 4-8로 패했다. 반면 콜로라도는 전날 패배를 설욕하며 세인트루이스와..

  [엠스플뉴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콜로라도 로키스에 패하며 전날 승리를 이어가지 못했다. 오승환은 휴식을 취했다.    세인트루이스는 5월 29일(이하 한국시간) 쿠어스 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와의 원정경기서 4-8로 패했다. 반면 콜로라도는 전날 패배를 설욕하며 세인트루이스와의 3연전을 2승 1패, 위닝 시리즈로 마무리했다.      선발 랜스 린은 5이닝 동안 공 77개를 던져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경기 도중 손가락 물집 증세로 우려를 샀던 린은 끝까지 경기를 이어가려 했으나, 헤라르도 파라에게 다소 이른 시기에 마운드에 내려갔다.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홈런포 3방으로 추격에 박차를 가했으나, 불펜 맷 보우먼이 4실점으로 무너지며 추격의 불씨를 껐다.   콜로라도 ‘신인 선발’ 마르케즈는 5.2이닝 동안 공 92개를 던져 8피안타(2피홈런) 1볼넷 5탈삼진 2실점을 마크했다. 5회까진 무실점 행진을 달렸으나, 6회 홈런 2방을 헌납하며 크리스 러신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2회 알렉시 아마리스타의 3루 땅볼 타점(0-1)으로 선취점을 올린 콜로라도는 4회 홈런포로 앞서가기 시작했다. 4회 말 무사 1, 2루 기회를 맞은 헤라르도 파라는 중월 스리런포(0-4)를 작렬하며 달아나는 득점을 만들어냈다.    세인트루이스도 6회 홈런포를 가동했다. 6회 초 선두 타자 제드 저코의 솔로포(1-4)로 첫 득점을 신고한 세인트루이스는 곧이어 터진 그렉 가르시아의 중월 홈런(2-4)으로 추격의 고삐를 당겼다. 7회에도 토미 팜의 솔로포(3-4)가 터졌다.   하지만, 콜로라도는 만만치 않았다. 8회 말 무사 1, 2루에 마크 레이놀즈가 우전 적시타(3-5)를 터뜨렸다. 앞서 나온 알레드미스 디아즈의 야수 선택이 실점이 빌미가 됐다. 이어 카를로스 곤잘레스의 희생 플라이(3-6)로 득점을 추가한 콜로라도는 토니 월터스(3-8)의 2타점 적시타로 승기를 잡았다.   콜로라도가 8-3으로 앞선 가운데, 9회 콜로라도 마무리 그렉 홀랜드가 마운드에 올랐다. 홀랜드는 메이저리그 첫 타석 기회를 맞은 '루키' 폴 데용에게 솔로포(4-8) 일격을 맞았다. 하지만, 이후 세타자를 모두 범타로 처리하며 경기의 끝을 알렸다. 경기 결과는 콜로라도의 8-4 승리.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커쇼-레스터, 에이스들의 보기드믄 동반 부진

커쇼-레스터, 에이스들의 보기드믄 동반 부진

[엠스플뉴스]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명문팀 시카고 컵스와 LA 다저스의 에이스 투수들이 고전을 면치 못했다. 다저스와 컵스는 5월 29일(이하 한국시간) 다저 스타디움에서 두 팀간 3연전 마지막 경기를 치렀다. 이날 경기 전까지 다저스가 2전 전승을 거두며 컵스의 자존심을 누른..

  [엠스플뉴스]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명문팀 시카고 컵스와 LA 다저스의 에이스 투수들이 고전을 면치 못했다.   다저스와 컵스는 5월 29일(이하 한국시간) 다저 스타디움에서 두 팀간 3연전 마지막 경기를 치렀다. 이날 경기 전까지 다저스가 2전 전승을 거두며 컵스의 자존심을 누른 상황.   이에 컵스 역시 필승의 자세로 경기에 임했으며 다저스 또한 3연전 스윕 달성을 위해 치열한 경기를 펼쳤다.   이 때문인지 각 팀을 대표하는 선발 투수들은 이날 잇따른 고전을 면치 못했다. 다저스의 선발 투수는 명실상부한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 이에 맞선 컵스의 선발 투수 또한 '베테랑' 존 레스터였다.   하지만 두 선수 모두 정신을 차리기 힘들 정도로 지속적인 피안타를 내줬다. 두 선수는 이날 단 한차례의 삼자 범퇴 이닝을 기록하지 못했다. 또한 이날 내준 실점 모두가 홈런으로 기록됐단 점은 두 선수의 자신감을 무너트리기 충분했다.   먼저 홈런을 내준 선수는 커쇼였다. 커쇼는 2회 초 윌슨 콘트레라스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하며 이날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커쇼가 홈런을 허용하자 레스터 또한 홈런으로 점수를 내줬다. 레스터는 2회말 선두타자 에르난데스에게 볼넷을 허용했으며 반스에게 안타까지 내줬다. 무사 1, 2루 상황. 이어 '겁없는 신인' 벨린저는 레스터를 상대로 쓰리런 홈런을 만들어내며 레스터에게 3실점을 한 순간에 선사했다.   3회에도 레스터의 수난은 이어졌다. 다시 쓰리런 홈런을 허용한 것. 1사 1, 2루 타석에 들어선 키케 에르난데스는 레스터의 패스트볼을 받아쳐 다시 3점 홈런으로 레스터를 울렸다.   스코어는 6-1. 이에 커쇼의 무난한 승리가 어느정도 점쳐졌으나 경기는 다시 다른 방향으로 전개됐다. 커쇼가 4회에만 두 번의 홈런을 다시 내주며 이날 세 번째 피홈런을 허용한 것이다. 커쇼는 바에즈에게 솔로 홈런을 내줬으며 브라이언트의 볼넷 출루 후 타석에 들어선 앤소니 리조에게 투런 홈런을 내주며 순식간에 3점을 허용했다.   결국 강판 역시 조기에 이뤄졌다. 레스터는 4회 3.1이닝만에 76구 투구 수로 조기에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레스터의 이날 성적은 3.1이닝 7피안타 2볼넷 2피홈런 3탈삼진 6실점(6자책).     커쇼 역시 조기 강판을 면치 못했다. 5회에도 마운드에 올랐으나 커쇼는 다시 러셀과 알모라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했다. 이날 11번째 피안타. 결국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6-4 리드 상황에도 불구하고 커쇼를 조기 강판시키는 결단을 내렸다. 커쇼의 이날 성적은 4.1이닝 11피안타 3피홈런 4실점(4자책) 6탈삼진 이었다.          결국 이날 치열한 투수전이 펼쳐질 것이란 예상은 완벽히 뒤집혔다.     김다빈기자 dabinnet@mbcplus.com
More

'어깨 부상' 이와쿠마, 불펜 투구 시작…6월 중순 복귀 목표

'어깨 부상' 이와쿠마, 불펜 투구 시작…6월 중순 복귀 목표

[엠스플뉴스] 시애틀 매리너스 투수 이와쿠마 히사시가 부상 후 처음으로 불펜 투구를 마쳤다. 시애틀 지역 언론 '타코마 뉴스 트리뷴'은 5월 28일(이하 한국시간) 기사를 통해 시애틀 선수들의 부상 소식을 전했다. 이 언론은 이와쿠마가 4일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서 어깨 염증 ..

  [엠스플뉴스]   시애틀 매리너스 투수 이와쿠마 히사시가 부상 후 처음으로 불펜 투구를 마쳤다.   시애틀 지역 언론 '타코마 뉴스 트리뷴'은 5월 28일(이하 한국시간) 기사를 통해 시애틀 선수들의 부상 소식을 전했다.   이 언론은 이와쿠마가 4일 LA 에인절스와의 경기서 어깨 염증 진단을 받은 후 처음으로 불펜서 공을 던졌다고 했다.   이와쿠마는 이 자리서 "첫 불펜 투구라 뭐라 평가하기 어렵다. 하지만 상태가 좋아지기 위해 어떤 일이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깨 상태에 대해선 완벽하진 않지만, 괜찮은 상태로 6월 중순 복귀를 목표로 잡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쿠마는 올 시즌 6경기에 선발 등판해 31이닝을 던지며 승리없이 2패 평균자책 4.35을 기록했다.   한편, '타코마 뉴스 트리뷴'은 오른쪽 어깨 부상을 당한 펠릭스 에르난데스 역시 6월 복귀를 목표로 불펜 투구를 시작했고, 좌완 제임스 팩스턴은 6월 1일 경기를 통해 복귀할 예정이라고 공개했다.   박정수 기자 pjs12270@mbcplus,.com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