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spañol 日本語

[MLB CUT] '괴력의 새신부?' 케이트 업튼, 벌렌더 밀며 힘자랑

[MLB CUT] '괴력의 새신부?' 케이트 업튼, 벌렌더 밀며 힘자랑

[엠스플뉴스] 케이트 업튼과 저스틴 벌렌더(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신혼 생활의 달달함이 묻어나는 영상을 공개했다. 업튼은 11월 16일(이하 한국 시간)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벌렌더와 함께 운동에 매진한 짧은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업튼은 운동기계 위에 벌..

  [엠스플뉴스] 케이트 업튼과 저스틴 벌렌더(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신혼 생활의 달달함이 묻어나는 영상을 공개했다.    업튼은 11월 16일(이하 한국 시간)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을 통해 벌렌더와 함께 운동에 매진한 짧은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업튼은 운동기계 위에 벌렌더를 싣고 오르막길을 오르며 괴력을 뽐냈다. 공식적인 프로필상 벌렌더의 몸무게는 무려 102kg.     업튼은 단 한차례도 쉬지 않고 천천히 오르막길을 오르며 운동선수 못지 않은 근력을 뽐냈다. 운동 기구에 올라탄 벌렌더는 밝은 표정으로 업튼의 모습을 뿌듯하게 지켜봤다.    메이저그를 대표하는 스타 커플 업튼과 벌렌더는 지난 2017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가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승리로 끝난 직후 결혼했다. 연애 3년 만에 결혼한 두 사람은 현재 베버리힐즈에서 달콤한 신혼을 즐기고 있다.     3년이라는 시간 동안 수많은 헤어짐과 만남을 반복했지만 업튼은 "나를 평가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봐줄 수 있는 남자"라며 남편 벌렌더를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한편, 지난 2017 시즌 휴스턴의 포스트시즌을 위해 팀에 합류한 벌렌더는 포스트시즌 기간 동안 5경기 36.2이닝 동안 평균자책 2.21을 기록하며 그 우승을 이끌었다.   엠스플뉴스 편집팀 
More

AL 알투베-NL 스탠튼, 2017 MVP 선정

AL 알투베-NL 스탠튼, 2017 MVP 선정

[엠스플뉴스]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끈 ‘작은 거인’ 호세 알투베가 아메리칸리그 MVP 수상 영광을 누렸다. '홈런왕' 지안카를로 스탠튼(마이애미 말린스)은 내셔널리그 MVP로 선정됐다. 미국 ‘MLB 네트워크’는 11월 18일(이하 한국시간) 전미야구기자협..

  [엠스플뉴스]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끈 ‘작은 거인’ 호세 알투베가 아메리칸리그 MVP 수상 영광을 누렸다. '홈런왕' 지안카를로 스탠튼(마이애미 말린스)은 내셔널리그 MVP로 선정됐다.   미국 ‘MLB 네트워크’는 11월 18일(이하 한국시간)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가 뽑은 ‘2017 메이저리그 MVP 수상자’를 발표했다. 아메리칸리그에선 알투베가 내셔널리그에선 스탠튼이 각각 MVP로 선정됐다.     내셔널리그에선 스탠튼이 1위표 10장, 2위표 10장, 3위표 5장으로 총점 302점을 기록, 총점 300점을 받은 2위 조이 보토(신시내티 레즈)를 간발의 차로 제치고 MVP에 선정됐다. 폴 골드슈미트(애리조나)는 총점 239점으로 3위, 놀란 아레나도(콜로라도)는 총점 229점으로 4위에 올랐다.   ‘건강한’ 스탠튼의 실력은 의심할 여지가 없었다. 데뷔 이래 잦은 부상에 발목이 잡혔던 스탠튼은 2017시즌 159경기에 출전해 타율 .281 59홈런 132타점 OPS 1.007의 압도적 성적을 거뒀다. 홈런, 타점 부분에선 MLB 전체 1위를 독식하며 가공할 장타력을 과시했다.   최고의 공격력을 자랑하는 타자에게 수여하는 ‘행크 애런 어워드’ 수상한 스탠튼은 11월 10일엔 생애 두 번째 내셔널리그 실버슬러거 수상을 확정했다. 그리고 이날엔 생애 첫 MVP를 품에 안는 영광을 누렸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홈런왕' 지안카를로 스탠튼, NL MVP 선정

'홈런왕' 지안카를로 스탠튼, NL MVP 선정

[엠스플뉴스] ‘거포’ 지안카를로 스탠튼(마이애미 말린스)이 생애 첫 MVP 수상 영광을 누렸다. 미국 ‘MLB 네트워크’는 11월 18일(이하 한국시간)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가 뽑은 ‘2017 메이저리그 MVP 수상자’를 발표했다. 포스트시즌 시작 전에 투표가 마무리돼 ‘가을야구’ 성적은..

  [엠스플뉴스]   ‘거포’ 지안카를로 스탠튼(마이애미 말린스)이 생애 첫 MVP 수상 영광을 누렸다.   미국 ‘MLB 네트워크’는 11월 18일(이하 한국시간)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가 뽑은 ‘2017 메이저리그 MVP 수상자’를 발표했다. 포스트시즌 시작 전에 투표가 마무리돼 ‘가을야구’ 성적은 반영되지 않았다.   내셔널리그에선 스탠튼이 1위표 10장, 2위표 10장, 3위표 5장으로 총점 302점을 기록, 총점 300점을 받은 2위 조이 보토(신시내티 레즈)를 간발의 차로 제치고 MVP에 선정됐다. 폴 골드슈미트(애리조나)는 총점 239점으로 3위, 놀란 아레나도(콜로라도)는 총점 229점으로 4위에 올랐다.     ‘건강한’ 스탠튼의 실력은 의심할 여지가 없었다. 데뷔 이래 잦은 부상에 발목이 잡혔던 스탠튼은 2017시즌 159경기에 출전해 타율 .281 59홈런 132타점 OPS 1.007의 압도적 성적을 거뒀다. 홈런, 타점 부분에선 MLB 전체 1위를 독식하며 가공할 장타력을 과시했다.   최고의 공격력을 자랑하는 타자에게 수여하는 ‘행크 애런 어워드’ 수상한 스탠튼은 11월 10일엔 생애 두 번째 내셔널리그 실버슬러거 수상을 확정했다. 그리고 이날엔 생애 첫 MVP를 품에 안는 영광을 누렸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TEX , SF와 샘 다이슨 트레이드 마무리…마이너리그 외야수 콜 지명

TEX , SF와 샘 다이슨 트레이드 마무리…마이너리그 외야수 콜 지명

텍사스 레인저스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서 마이너리그 외야수 헌터 콜을 지명하며, 올해 6월 7일 (이하 한국시간) 있었던 구원 투수 샘 다이슨 트레이드를 공식 마무리했다. 샌프란시스코 입장에서는 이번 선수 지명은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콜은 샌프란시스코 ..

  텍사스 레인저스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서 마이너리그 외야수 헌터 콜을 지명하며, 올해 6월 7일 (이하 한국시간) 있었던 구원 투수 샘 다이슨 트레이드를 공식 마무리했다. 샌프란시스코 입장에서는 이번 선수 지명은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콜은 샌프란시스코 산하 더블A 리치몬드 소속으로 3년을 보냈지만, 구단 유망주 상위 30위권에 오르지 못했다.   올해 83경기에 나온 콜은 .249/.323/.431 (타율/출루율/장타율) 7홈런 34타점을 기록했다. 마지막 33경기에서 콜은 타율 .307에 .892의 OPS로 좋은 성적을 거뒀다.    텍사스의 부단장 조시 보이드는 콜을 지명한 배경에 대해 "신체 조건이 당당한 코너 외야수로 타석에서 장타력을 발휘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견고한 수비 능력에 평균 이상의 송구 능력을 갖추고 있다. OPS가 9할에 가까울 정도로 후반기 타격에서 맹활약을 보여줬다. 우리가 앞으로 이 선수를 담당하게 되어 기대된다."라고 덧붙였다.    트리플 A로 이관된 콜은 추후 40인 로스터에 포함되거나 그렇지 않으면 다가올 룰5드래프트에서 선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조지아 대학을 졸업해 2014년 드래프트에 참가한 콜은 원래 3루수 출신이다. 26라운드에서 샌프란시스코에 지명된 콜은 입단 후 외야로 전향했고, 강한 송구 능력 덕분에 지난 3시즌 동안 우익수로 뛰었다. 콜의 3년간 더블A 성적은 .269/.324/.432 (타율/출루율/장타율)이다.   한편, 다이슨은 2016년 38세이브를 기록하며 텍사스를 이끌었으나, 2017년 초반 17경기 1승 6패 평균 자책점 10.80으로 부진했고 결국 트레이드됐다. 샌프란시스코로 둥지를 옮긴 다이슨은 38경기 14세이브 (17세이브 기회)에 평균 자책점 4.03 WHIP 1.42를 기록했다.    원문기사 - T.R 설리반 / MLB.com 번역 - 정종민   <원문>   ARLINGTON -- The Rangers have acquired Minor League outfielder Hunter Cole from the Giants as the player to be named in the June 6 trade for reliever Sam Dyson.   The loss should not impact the Giants significantly. Cole, who has spent the past three years at Double-A Richmond, was not ranked among the club's Top 30 prospects by MLBPipeline.com.   Cole, 25, played in 83 games for Richmond this past season and batted .249 with seven home runs and 34 RBIs to go along with a a .323 on-base percentage and a .431 slugging percentage. He hit .307 with an .892 OPS in his final 33 games.   "He's a big, physical corner outfielder with strength in his bat," Rangers assistant general manager Josh Boyd said. "He's a solid defender with an above average arm. He finished the year really strong with close to a .900 OPS in the second half, and we're looking forward to getting our arms around him here."   Cole has been assigned to Triple-A Round Rock and will have to be added to the 40-man roster by Monday or he will be eligible for selection in the Rule 5 Draft.   Cole was originally selected as a third baseman by the Giants in the 26th round of the 2014 MLB Draft out of the University of Georgia. He was switched to the outfield, where he has played right field the past three seasons in Richmond because of a plus throwing arm. In three years at Richmond, Cole had a .269 batting average, a .324 on-base percentage and a .432 slugging percentage.   Dyson led the Rangers with 38 saves in 2016, but he was traded after going 1-6 with a 10.80 ERA in 17 games to begin the 2017 season. Dyson appeared in 38 games with the Giants, and he had 14 saves in 17 chances, a 4.03 ERA and a 1.42 WHIP.   By T.R. Sullivan / MLB.com
More

NYM 단장 "오타니 영입 포기 선언, 지금 시점에서 바보 같은 짓"

NYM 단장 "오타니 영입 포기 선언, 지금 시점에서 바보 같은 짓"

수년 동안, 뉴욕 메츠는 제한된 예산 범위 내에서 검증되지 않은 선수에게 많은 돈을 쓰는 것을 걱정해왔고, 결국 국제 선수 계약을 위한 포스팅 전에서 발을 빼 왔다. 하지만, 오타니 쇼헤이의 영입을 위한 포스팅은 다른 양상을 나타낸다. 실제로 이번 겨울 메츠가 오타니를 영입할 가능..

  수년 동안, 뉴욕 메츠는 제한된 예산 범위 내에서 검증되지 않은 선수에게 많은 돈을 쓰는 것을 걱정해왔고, 결국 국제 선수 계약을 위한 포스팅 전에서 발을 빼 왔다. 하지만, 오타니 쇼헤이의 영입을 위한 포스팅은 다른 양상을 나타낸다. 실제로 이번 겨울 메츠가 오타니를 영입할 가능성이 낮지만, 이 선수에 최소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16일 (이하 한국시간) 단장 회의에 참석 중인 메츠의 샌디 앨더슨 단장은 "현재 상황을 보니, 우리에게 부정적인 면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일부 팬들에게 거짓된 기대감을 품게 해줄 수 있다는 점이 유일한 걱정거리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타니는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어느 곳이든 갈 수 있다. 지금 이 단계에서, 모든 구단이 어느 정도 관심을 드러낼 것이다. 포스팅 과정에서 알아야 할 부분도 많고, 오타니의 의향이 무엇인지도 파악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오타니는 모두를 열광시키는 '이도류' 선수로, 메이저리그에서 투수와 타자로 활약하고 싶은 열망을 드러냈던 바 있다.    과거였다면, 오타니의 메이저리그 진출은 마츠자카 다이스케나 다나카 마사히로처럼 1억 달러 규모의 입찰 전쟁으로 불꽃이 튀겼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현재 일본 프로야구의 포스팅 제도를 변경하는 과정에 있다. 현행 제도는 만 23세 미만의 해외 선수와 계약할 때, 구단별로 지정된 국제 아마추어 계약금 제한액수만큼만 사용할 수 있다. 띠라서, 국제 아마추어 계약금 제한 액수가 가장 넉넉한 텍사스 레인저스가 오타니와 계약을 하게 된다면, 내년 시즌 350만 달러의 연봉을 받을 수 있다. (*오타니의 일본 소속팀, 닛폰햄 파이터즈에게 2천만 달러의 포스팅 금액이 지급된다)   올해 7월, 메츠는 도미니카와 베네수엘라 출신 유망주들과 계약하며, 국제 아마추어 계약금 대부분을 사용했기에 오타니를 영입할 확률은 매우 낮다. FA가 되기 전 포스팅 제도를 통해 수백만 달러짜리 규모의 계약을 포기하면서까지 오타니가 메이저리그에 진출할 의향이 있다면, 자신을 처음으로 선택한 팀에서 뛰기 위해 수백만 달러를 포기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하다.    메츠가 오타니를 영입하길 원한다면, 세일즈의 기반을 뉴욕시에 두어야 하며, 플레이오프 진출 팀으로서 가능성을 보여줘야 한다. 그렇게 된다면, 독점 후원 계약을 따낼 기회를 받게 된다.    비록 메츠가 오타니를 유심히 관찰했던 것은 아니지만, 앨더슨 단장은 야구계 스카우트와 전문가들 사이에서 오타니가 잠재적인 슈퍼스타라는 공통된 의견이 있음을 밝혔다. 앨더슨 단장은 "지금 이 시점에서 각 구단이 오타니 영입전에서 빠지겠다고 말한 팀이 있는지 모르겠다. 그래서 우리도 지금은 오타니 영입전에서 발을 빼지 않겠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오타니에게 관심이 있는 구단은 매우 복잡한 입장에 처하게 될 것이다. 아직 어떤 조건이 설정되지 않았기에, 어떤 요소가 상황을 복잡하게 만드는지 파악하는 것은 이르다."라고 전망했다. 덧붙여 "오타니의 상황 및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 것인지 등 알아야 할 것이 많다. 하지만, 여기에서 '우린 오타니 영입에 관심 없어'라고 말하는 것은 바보 같은 짓이다."라며 자기 의견을 피력했다.   지난해 대학 풋볼 스타인 팀 티보우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으며 화제를 불러일으킨 앨더슨 단장은 이와 같은 시도를 많이 해왔다. 오타니의 능력에 대해 앨더슨 단장은 '색다른 요소'라고 표현했다. 이어 "어느 시점이 되면, 오타니는 투수나 타자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할 것이다. 오타니가 메이저리그에서 투타 겸업을 시도하는 것을 보면 재밌을 것 같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추가로 야구도 엔터테인먼트 사업이라고 주장하며 "다른 선수들이 하지 못했던 것들을 시도하는 재능을 보면, 그 선수를 보유한 팀이나 야구계 전체에게 즐거운 경험이 될 것이다.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 일을 생각하면 굉장히 멋있을 것 같다."라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원문기사 - 앤서니 디코모 / MLB.com 번역 - 정종민   <원문>   NEW YORK -- For years, the Mets have shied away from international bidding wars, wary of spending too much of their restrictive budget on unknown quantities. But Shohei Ohtani presents a different situation. The Mets are at least intrigued by the possibility of acquiring the Japanese superstar this winter, despite acknowledging the unlikelihood that they actually will be able to.   "I don't think there's a downside in looking into it," general manager Sandy Alderson said Wednesday at the General Managers Meetings in Orlando, Fla. "I think the only downside is creating a false set of expectations on the part of fans that have to be tempered. This guy could go to any one of 30 teams. At this stage, almost everybody has to be somewhat interested. There's a lot to be learned about the process, as well as what his intentions are."   Ohtani, 23, is an electrifying two-way player who has expressed his desire both to pitch -- his fastball has been clocked in the triple digits -- and hit in the Major Leagues.   In the past, Ohtani's entrance to the Majors would have sparked a nine-figure bidding war, a la Daisuke Matsuzaka and Masahiro Tanaka. But MLB is in the process of changing its rules regarding the Japanese posting system, which now limits initial contracts to what teams have available in their international bonus pools. As such, Ohtani can make a base salary of only $3.5 million next season -- and he is only likely to make that much if the Rangers, who lead all teams in available bonus pool money, sign him. In addition, the maximum posting fee is $20 million, paid to Ohtani's Japanese club.   The Mets are already longshots in that they spent the vast majority of their bonus pool money on a group of Dominican and Venezuelan prospects in July. But if Ohtani is willing to give up potentially hundreds of millions for the chance to come to MLB before he is an unrestricted free agent, thus necessitating the posting system, it stands to reason he would also forgo an extra million or two to play for his first-choice team. If they want to acquire Ohtani, then, the Mets must base their sales pitch around their location in New York City, their potential as a playoff team the unique endorsement opportunities those factors provide.   Although the Mets have not heavily scouted Ohtani, Alderson said there is enough of a consensus among scouts and experts around baseball to believe he is a potential superstar.   "I don't know that anybody has ruled themselves out of the Ohtani sweepstakes at this point, so we certainly wouldn't rule ourselves out at this point," Alderson said. "But that's going to be a very complicated proposition for anybody that is interested. I think it's a little early to know exactly what those complications are even, because the basic parameters haven't been set. I think there's still a lot to be learned in his situation, and how it will ultimately unfold. But to sit here today and say, 'No, we're not interested,' I think would be foolish."   Alderson cited the "novelty factor" of Ohtani's two-way abilities, saying many of the same things he did after signing former college football star Tim Tebow to a Minor League contract last year.   "I think it would be fun to watch him make the attempt, and maybe at some point he will decide to do one or the other," Alderson said. "I say it from time to time, this is an entertainment business. The foundation is baseball, but it is entertainment. And to see someone with that kind of talent potentially do what others have not been able to do, that will be an exciting experience for the team involved, as well as the rest of baseball. I think it's going to be fascinating to see what happens."   By Anthony DiComo / MLB.com
More

美 언론 "배지환, ATL 징계 여파로 팀 떠날 수도"

美 언론 "배지환, ATL 징계 여파로 팀 떠날 수도"

[엠스플뉴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해외 아마추어 선수 계약 규정 위반으로 인해 경북고 내야수 배지환(18)의 계약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MLB.com 마크 보우먼 애틀랜타 담당 기자는 11월 16일(이하 한국시간) “만일 애틀랜타가 국제 계약 선수 가운데 최소 1명 이상을 잃지 않..

  [엠스플뉴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해외 아마추어 선수 계약 규정 위반으로 인해 경북고 내야수 배지환(18)의 계약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MLB.com 마크 보우먼 애틀랜타 담당 기자는 11월 16일(이하 한국시간) “만일 애틀랜타가 국제 계약 선수 가운데 최소 1명 이상을 잃지 않는다면 놀라운 일이 될 것”이라며 “케빈 마이탄과 아브라함 구티에레즈 그리고 배지환이 징계에 의해 영향을 받을 수도 있다”고 전했다.   애틀랜타 존 코포렐라 전 단장은 해외 유망주 영입과정에서 템퍼링과 이면계약 등의 의혹을 받았다. 결국, 코포렐라는 이 일에 대한 책임을 지고 해임됐고, 현재 메이저리그 사무국에선 애틀랜타에 대한 징계가 논의 중에 있다.   이 과정에서 경북고 배지환의 계약도 코포렐라의 규정 위반 사례에 포함될 수도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보우먼 기자는 지난 9월 애틀랜타와 30만 달러의 계약을 체결한 배지환도 이번 징계의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만일 실제로 계약이 무산된다면, 배지환은 계약금을 보장받은 채 FA 자격을 얻어 새로운 팀을 물색할 수도 있다.    한편, 보우먼 기자는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추수 감사절(11월 넷째 주 목요일) 이전엔 애틀랜타의 규정 위반에 대한 징계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오승환, FA 랭킹 101명 중 95위…마르티네스 1위

오승환, FA 랭킹 101명 중 95위…마르티네스 1위

[엠스플뉴스] 오승환이 미국 현지 언론이 선정한 자유계약선수(이하 FA) 랭킹서 하위권에 머물렀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팅 뉴스'는 11월 16일(이하 한국시간) FA로 나온 선수 101명의 순위를 매긴 기사서 오승환을 95위에 위치시켰다. 오승환보다 순위가 낮은 선수는 스..

  [엠스플뉴스]   오승환이 미국 현지 언론이 선정한 자유계약선수(이하 FA) 랭킹서 하위권에 머물렀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포팅 뉴스'는 11월 16일(이하 한국시간) FA로 나온 선수 101명의 순위를 매긴 기사서 오승환을 95위에 위치시켰다.   오승환보다 순위가 낮은 선수는 스캇 펠드먼, 마이클 피네다, 맷 할러데이, 우발도 히메네스, 체이스 어틀리 그리고 존 래키로 대부분 노장 선수들이었다.   오승환은 빅리그 첫 해였던 2016시즌 6승 3패 19세이브 평균자책 1.92로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쳤지만, 올해엔 1승 6패 20세이브 평균자책 4.10으로 다소 부진했다. 특히, 작년보다 20이닝을 적게 던졌음에도, 피홈런이 2배 증가한 10개를 허용한 점이 아쉬웠다.     이러한 부진과 적지 않은 나이 때문에 현지 언론에서도 오승환의 장기 계약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다만, 또 다른 매체인 '팬레그스포츠'는 1년-400만 달러로 오승환의 적정 몸값을 책정하기도 했다.   한편, 스포팅 뉴스는 올 시즌 중반 애리조나로 트레이드돼 맹활약한 외야수 J.D. 마르티네스를 FA 순위 1위로 선정했다. 이어 제이크 아리에타와 다르빗슈 유가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박정수 기자 pjs12270@mbcplus.com
More

美 매체 "LAD, 스탠튼 영입 나선다"…류현진 트레이드 카드로?

美 매체 "LAD, 스탠튼 영입 나선다"…류현진 트레이드 카드로?

[엠스플뉴스] LA 다저스가 '내셔널리그 MVP 유력 후보' 지안카를로 스탠튼(마이애미 말린스) 영입전에 뛰어든 가운데, 현지 매체가 스탠튼 영입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트레이드 카드로 활용될 수도 있다는 예상을 내놔 관심을 모았다. 미국 매체 ‘다저스 다이제스트’는 11월 1..

  [엠스플뉴스]   LA 다저스가 '내셔널리그 MVP 유력 후보' 지안카를로 스탠튼(마이애미 말린스) 영입전에 뛰어든 가운데, 현지 매체가 스탠튼 영입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트레이드 카드로 활용될 수도 있다는 예상을 내놔 관심을 모았다.   미국 매체 ‘다저스 다이제스트’는 11월 16일(이하 한국시간) MLB.com 마크 파인샌드 기자를 인용해 “다저스가 스탠튼 영입전에 뛰어들었다”고 전하면서 이를 기반해 가상으로 트레이드 시나리오를 작성했다.   스탠튼은 2015시즌을 앞두고 마이애미와 13년간 3억 2,500만 달러라는 초대형 계약을 맺었다. 그러나 데릭 지터가 이끄는 마이애미의 새 구단주 그룹이 선수단 몸값 줄이기에 나서면서 스탠튼은 이적 시장 ‘뜨거운 감자’로 등극했다.        이에 이 매체는 스탠튼 트레이드 가상 시나리오를 작성하면서 ‘마이애미가 다저스 외야수 작 피더슨, 알렉스 버두고 외에도 어린 투수들에게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봤다. 덧붙여 “다저스는 워커 뷸러를 내주진 않을 것이다. 그러나 야디에르 알바레즈, 더스틴 메이, 조단 셰필드, 브록 스튜어트 등은 가능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베테랑 투수들의 이름도 언급됐다. 이 매체는 ‘브랜든 매카시와 류현진 그리고 스캇 카즈미어’도 트레이드 카드로 포함될 수 있다고 예측하면서 세 선수가 다음 시즌을 끝으로 FA 자격을 획득한다는 점을 주목했다.    한편, 미국 'USA 투데이' 밥 나이팅게일 기자는 이날 “8개 구단이 스탠튼 영입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두 팀이 스탠튼 영입전의 선두 주자”라고 전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SEA, OAK '우타 거포' 힐리 영입…2대1 트레이드

SEA, OAK '우타 거포' 힐리 영입…2대1 트레이드

[엠스플뉴스] 시애틀 매리너스가 우타 거포 내야수 라이언 힐리(25세)를 영입했다. 미국 '스포팅 뉴스'는 11월 16일(이하 한국시간) “시애틀이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의 내야수 힐리를 트레이드를 통해 영입했다”고 보도했다. 오클랜드는 힐리의 대가로 우완 불펜 에밀리오 파간과 마..

  [엠스플뉴스]   시애틀 매리너스가 우타 거포 내야수 라이언 힐리(25세)를 영입했다.   미국 '스포팅 뉴스'는 11월 16일(이하 한국시간) “시애틀이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의 내야수 힐리를 트레이드를 통해 영입했다”고 보도했다. 오클랜드는 힐리의 대가로 우완 불펜 에밀리오 파간과 마이너리그 내야수 알렉산더 캠포스를 받았다.     지난해 오클랜드 소속으로 빅리그 무대를 밟은 힐리는 72경기에 출전해 타율 .305 13홈런 37타점 OPS .861의 성적으로 큰 기대를 모았다. 데뷔 2년 차인 올해엔 149경기에 출전해 타율 .271 25홈런 78타점 OPS .754로 지난해보단 다소 아쉬운 성적을 거뒀으나, 그 가능성을 보여줬다.   그러나 내야 수비에선 부족한 실력을 보였고 ‘내야 유망주’ 맷 올슨과 맷 채프먼이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하면서 입지가 좁아졌다. 이에 오클랜드는 1루수 겸 3루수 힐리를 이적 시장에 내놓았고, 이날 시애틀과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한편, 시애틀의 3루엔 카일 시거, 지명타자엔 넬슨 크루즈가 자리 잡고 있는 가운데, 차후 힐리는 시애틀의 주전 1루수로 기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시애틀, 오타니 영입에 총력전…레전드 그리피 日 파견

시애틀, 오타니 영입에 총력전…레전드 그리피 日 파견

[엠스플뉴스] 시애틀 매리너스가 오타니 쇼헤이 영입 총력전에 나섰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더 애슬레틱'의 캔 로젠탈 MLB 전문 기자는 11월 16일(이하 한국시간) 시애틀이 오타니와의 협상을 위해 레전드 캔 그리피 주니어를 일본에 파견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그리피는 오..

  [엠스플뉴스]   시애틀 매리너스가 오타니 쇼헤이 영입 총력전에 나섰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더 애슬레틱'의 캔 로젠탈 MLB 전문 기자는 11월 16일(이하 한국시간) 시애틀이 오타니와의 협상을 위해 레전드 캔 그리피 주니어를 일본에 파견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그리피는 오타니의 시애틀 행을 설득하기 위해 일본에서 본인이 직접 설득하고 싶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역대 최다인 99.3%의 득표율로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 그리피를 앞세워 협상 과정서 최대한 성의를 보이겠다는 계획으로 보인다.   시애틀 구단은 제리 디포토 단장이 지난 여름 일본으로 날아가 니혼햄 경기를 관전할 정도로 오래 전부터 오타니 영입에 관심을 보여왔다.   시애틀은 사사키 가즈히로, 이치로 스즈키 그리고 최근 이와쿠마 히사시까지 수많은 일본인 선수들을 거쳐갔던 구단이다.    과연, 구단 프랜차이즈 스타까지 내세운 비장의 카드가 오타니 영입으로 연결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박정수 기자 pjs12270@mbcplus.com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