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spañol 日本語

류현진, 매년 8개 팀 트레이드 거부 가능하다

류현진, 매년 8개 팀 트레이드 거부 가능하다

[엠스플뉴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은 매년 자신이 가기 꺼리는 8개 팀으로 트레이드를 거부할 수 있게 된다. 미국 'AP통신'은 1월 6일(이하 한국시간) 최근 토론토가 영입한 류현진과 야마구치 슌 등의 계약 세부내용을 공개했다. 류현진의 계약 내용에서 가장 주목할 ..

  [엠스플뉴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은 매년 자신이 가기 꺼리는 8개 팀으로 트레이드를 거부할 수 있게 된다.   미국 'AP통신'은 1월 6일(이하 한국시간) 최근 토론토가 영입한 류현진과 야마구치 슌 등의 계약 세부내용을 공개했다.   류현진의 계약 내용에서 가장 주목할 점은 바로 '트레이드 거부권'이다. 당초 류현진은 전 구단 트레이드 거부가 아닌 것만 알려졌을 뿐 구체적인 내용은 나오지 않았다. 'AP통신'에 따르면 류현진은 매년 8개 팀을 트레이드 거부 대상 팀으로 지정할 수 있다.     나머지 사항은 기존에 알려진 것과 같다. 류현진은 옵트아웃 없이 4년간 총액 8000만 달러를 토론토로부터 받게 된다.    야마구치의 계약에는 마이너리그 거부권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닝별로 인센티브가 책정됐다. 70이닝부터 100이닝까지 10이닝마다 10만 달러를 받을 수 있다. 이후로도 일정 구간마다 보너스를 받을 수 있다. 170이닝 이상 채우게 되면 연봉이 472만5천 달러까지 오르게 된다.   한편 야마구치의 원소속팀 요미우리 자이언츠는 토론토 구단에 127만 달러의 포스팅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또한 인센티브의 20%도 추가로 지급하게 된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More

'올스타 유격수' 호세 이글레시아스, BAL와 1+1년 계약

'올스타 유격수' 호세 이글레시아스, BAL와 1+1년 계약

[엠스플뉴스] 2015년 아메리칸리그 올스타에 선정된 유격수 호세 이글레시아스가 볼티모어 오리올스에 합류한다. 'MLB.com'의 마크 페인샌드는 1월 7일(이하 한국시간) 이글레시아스가 볼티모어와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1년 300만 달러 보장에 2021년은 클럽 옵션인 형태다. 이..

  [엠스플뉴스]   2015년 아메리칸리그 올스타에 선정된 유격수 호세 이글레시아스가 볼티모어 오리올스에 합류한다.   'MLB.com'의 마크 페인샌드는 1월 7일(이하 한국시간) 이글레시아스가 볼티모어와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1년 300만 달러 보장에 2021년은 클럽 옵션인 형태다. 이글레시아스는 최대 2년 600만 달러까지 얻어갈 수 있다.   쿠바 출신인 이글레시아스는 2008년 망명해 이듬해 보스턴 레드삭스와 계약했다. 이후 2013년 제이크 피비 삼각 트레이드에 엮여 디트로이트 타이거즈로 이적했다. 같은 해 올해의 신인 2위에 오른 이글레시아스는 몇 년간 디트로이트의 주전 유격수를 맡았다. 2015년에는 3할 타율로 올스타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후 타격에서 하락세를 보인 이글레시아스는 지난해 신시내티 레즈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었다. 그리고 146경기에서 타율 0.288 11홈런 59타점을 기록하며 제 역할을 다했다.   볼티모어는 지난해 'MLB 파이프라인' 기준 팀 내 유망주 13위 리치 마틴이 주로 유격수 자리에 나섰다. 그러나 타율 0.208과 OPS 0.581로 기대만큼의 성적은 보여주지 못했다. 이글레시아스는 마틴이 성장할 때까지 주전 유격수를 지킬 전망이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More

'팀 첫 日선수' 아키야마 쇼고, CIN와 3년 2100만$ 계약

'팀 첫 日선수' 아키야마 쇼고, CIN와 3년 2100만$ 계약

[엠스플뉴스] 신시내티 레즈 최초의 일본인 선수가 된 아키야마 쇼고(32)가 계약을 확정했다. 신시내티 구단은 1월 7일(이하 한국시간) 공식 SNS를 통해 아키야마와 계약을 완료했다고 전했다. 영어와 일본어 인사를 같이 올리며 아키야마를 환영했다. 아키야마의 세부 계약 내용..

  [엠스플뉴스]   신시내티 레즈 최초의 일본인 선수가 된 아키야마 쇼고(32)가 계약을 확정했다.   신시내티 구단은 1월 7일(이하 한국시간) 공식 SNS를 통해 아키야마와 계약을 완료했다고 전했다. 영어와 일본어 인사를 같이 올리며 아키야마를 환영했다.   아키야마의 세부 계약 내용을 보면 기존에 알려진 3년 2000만 달러보다 조금 더 많은 3년 2100만 달러(약 244억 원)로 확정됐다. 첫해 600만 달러의 연봉이 1년마다 100만 달러씩 늘어나는 구조다. 신시내티는 아키야마와 2022년까지 함께 한다.   신시내티는 아키야마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딕 윌리엄스 신시내티 야구 운영부문 사장은 'MLB.com'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아키야마가 FA가 될 때까지 수 년간 관찰했다"며 "아키야마의 외야 수비와 타격을 모두 좋아한다"고 밝혔다.     2015년부터 타격에 눈을 뜬 아키야마는 일본 최고급 타자다. 특히 2015년에는 216안타를 기록하며 일본 프로야구 한 시즌 최다안타 신기록을 세웠다. 올 시즌에도 179안타와 20홈런을 기록하며 정확성과 장타력을 동시에 자랑했다.   일본에서 주로 중견수를 맡았던 아키야마는 신시내티에서 코너 외야로 갈 전망이다. 또한 중견수 닉 센젤의 뒤를 받쳐주는 역할도 병행할 예정이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More

美 언론의 조언 "류현진, 체인지업 비중 높여야"

美 언론의 조언 "류현진, 체인지업 비중 높여야"

[엠스플뉴스] 기술적으로 고칠 것이 없어 보이는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도 손댈 곳이 있을까. 미국 '디 애슬레틱'은 1월 7일(이하 한국시간) 토론토가 류현진의 능력을 더 끌어내기 위한 몇 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토론토는 그동안 여러 투수의 피칭 레퍼토리를 바꾼 적이 있..

  [엠스플뉴스]   기술적으로 고칠 것이 없어 보이는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도 손댈 곳이 있을까.   미국 '디 애슬레틱'은 1월 7일(이하 한국시간) 토론토가 류현진의 능력을 더 끌어내기 위한 몇 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토론토는 그동안 여러 투수의 피칭 레퍼토리를 바꾼 적이 있다.    먼저, 우타자 상대 투심(싱커)의 비중을 줄여야 한다고 했다. 부상 복귀 직후 투심을 거의 던지지 않던 류현진은 2018년 전체 투구의 5.4%를 투심으로 던졌다. 지난해에는 이 비율이 14%까지 늘었다. 많이 던진 만큼 좋은 결과가 따라오진 않았다. 류현진의 지난해 투심 피안타율은 0.346이었다. 우타자 상대로는 0.395까지 치솟았다.     투심을 줄이는 대신 체인지업을 많이 던지라는 조언도 있었다. 류현진의 주 무기인 체인지업은 그동안 류현진이 메이저리그에서 살아남는 데 큰 도움을 줬다. 체인지업이 통할 때 더 많이 던지면서 타자를 상대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디 애슬레틱'은 이외에도 좌타자 상대로 바깥쪽으로 많이 승부해야한다고 했다. 같은 높이의 공이라도 좌타자 몸쯕 코스 피안타율이 0.263이던 류현진은 바깥쪽 코스는 0.056으로 완벽하게 봉쇄했다.   한편 토론토의 투수코치 피트 워커는 지난해 12월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류현진이 어떤 투구를 좋아하는지 알고 있다. 아무것도 바꾸지 않고 류현진이 알아서 하도록 놔둘 것"이라고 말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More

'WS 마무리' 대니얼 허드슨, 워싱턴과 재계약

'WS 마무리' 대니얼 허드슨, 워싱턴과 재계약

[엠스플뉴스] 워싱턴 내셔널스가 '월드시리즈 마무리 투수' 대니얼 허드슨(33)과 재계약을 맺었다. 'MLB 네트워크'의 존 헤이먼은 1월 7일(이하 한국시간) 워싱턴이 허드슨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알려진 세부사항은 계약 기간 2년에 총액 1100만 달러(약 128억 원)로 전해졌..

  [엠스플뉴스]   워싱턴 내셔널스가 '월드시리즈 마무리 투수' 대니얼 허드슨(33)과 재계약을 맺었다.   'MLB 네트워크'의 존 헤이먼은 1월 7일(이하 한국시간) 워싱턴이 허드슨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알려진 세부사항은 계약 기간 2년에 총액 1100만 달러(약 128억 원)로 전해졌다. 마무리 횟수에 따라 100만 달러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허드슨은 2019년 워싱턴 우승의 한 축을 맡았다. 7월 워싱턴으로 트레이드된 후 24경기에서 평균자책 1.44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불안한 모습을 보인 마무리 션 두리틀을 대신해 9월에만 5세이브를 거뒀다.     후반기 활약을 바탕으로 허드슨은 포스트시즌에서 아예 마무리로 나섰다. 챔피언십시리즈까지 4세이브를 거두며 팀의 뒷문을 굳게 걸어 잠갔다. 월드시리즈 7차전에서는 마지막 이닝을 책임지며 이른바 '헹가래 투수'의 영광을 안았다.   이번 겨울 베테랑 불펜 윌 해리스와 데이빗 에르난데스를 영입한 워싱턴은 허드슨과 재계약하며 불펜의 깊이를 더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More

'전 롯데 외국인' 아수아헤, 컵스와 마이너 계약

'전 롯데 외국인' 아수아헤, 컵스와 마이너 계약

[엠스플뉴스] 지난해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었던 외국인 타자 카를로스 아수아헤가 시카고 컵스와 계약을 맺었다. 미국 '디 애슬레틱'의 컵스 담당인 사하뎁 샤르마는 1월 7일(이하 한국시간) 아수아헤가 컵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었다고 전했다. 앞서 아수아헤는 지난해 중..

  [엠스플뉴스]   지난해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었던 외국인 타자 카를로스 아수아헤가 시카고 컵스와 계약을 맺었다.   미국 '디 애슬레틱'의 컵스 담당인 사하뎁 샤르마는 1월 7일(이하 한국시간) 아수아헤가 컵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었다고 전했다. 앞서 아수아헤는 지난해 중반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마이너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2016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아수아헤는 3년 동안 활약했다. 2017년에는 89경기에서 83안타와 타율 0.270으로 준주전급 활약을 했다. 통산 성적은 175경기에서 타율 0.240 125안타를 기록했다.     이후 2019시즌을 앞두고 한국행을 선택했다. 앤디 번즈를 대신해 롯데 자이언츠의 2루수 자리를 차지했다. 그러나 기대만큼의 성적은 보여주지 못했다. 49경기에 나와 타율 0.252에 그쳤다. 결국 아수아헤는 6월 웨이버 공시되면서 한국을 떠났다.   아수아헤는 스프링캠프를 통해 로스터 마지막 자리에 들어가는 것을 목표로 한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More

에릭 테임즈, 워싱턴과 1+1년 보장 400만$ 계약

에릭 테임즈, 워싱턴과 1+1년 보장 400만$ 계약

[엠스플뉴스] 에릭 테임즈(34)가 월드시리즈 우승팀 워싱턴 내셔널스 유니폼을 입는다. 현지 언론들은 1월 7일(이하 한국시간) 테임즈가 워싱턴과 계약에 합의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계약 규모는 1년 300만 달러 연봉에 바이아웃 100만 달러를 합해 보장 400만 달러다. 2021년에는 ..

  [엠스플뉴스]   에릭 테임즈(34)가 월드시리즈 우승팀 워싱턴 내셔널스 유니폼을 입는다.   현지 언론들은 1월 7일(이하 한국시간) 테임즈가 워싱턴과 계약에 합의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계약 규모는 1년 300만 달러 연봉에 바이아웃 100만 달러를 합해 보장 400만 달러다. 2021년에는 뮤추얼 옵션(상호 동의 옵션)으로 계약이 실행되면 테임즈는 400만 달러의 연봉을 받게 된다.   워싱턴은 지난해 맷 애덤스와 라이언 짐머맨, 하위 켄드릭이 돌아가면서 1루수를 맡았다. 켄드릭과는 재계약했지만 애덤스와는 계약을 포기했다. 상대적으로 테임즈가 주전 경쟁을 하기 좋은 상황이다.   1루수를 저렴한 가격에 데려온 워싱턴은 앤서니 렌던이 떠나간 또 다른 코너 내야인 3루수 보강도 노리고 있다. 이미 내야수 스탈린 카스트로를 데려온 워싱턴은 조시 도날드슨 영입도 포기할 생각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2021년 옵션을 포기한 짐머맨과도 다시 계약을 맺을 가능성도 있다.     테임즈는 한국에서 엄청난 활약을 보여준 뒤 2016년 밀워키 브루어스와 3년 150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맺었다. 2017년 31홈런과 OPS 0.877로 기대 이상의 활약을 보여줬다. 올 시즌에도 홈런 25개를 때려내며 장타력에는 문제가 없음을 증명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More

'류현진 동료' 야마구치 슌 "실력으로 선발 쟁취할 것"

'류현진 동료' 야마구치 슌 "실력으로 선발 쟁취할 것"

[엠스플뉴스]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게 된 야마구치 슌(33)이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하려는 의지를 불태웠다. 일본 '스포츠호치'는 1월 6일(이하 한국시간) 오키나와에서 자율훈련에 들어간 야마구치의 근황에 대해 보도했다. 공교롭게 야마구치의 팀 ..

  [엠스플뉴스]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토론토 블루제이스 유니폼을 입게 된 야마구치 슌(33)이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하려는 의지를 불태웠다.   일본 '스포츠호치'는 1월 6일(이하 한국시간) 오키나와에서 자율훈련에 들어간 야마구치의 근황에 대해 보도했다. 공교롭게 야마구치의 팀 동료가 될 류현진도 6일 오키나와로 출국해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새로운 기분을 느낀다. 몸을 만들 예정"이라며 소감을 밝힌 야마구치는 선발에 대한 강한 의욕을 드러냈다. 야마구치는 "선발 자리를 고집하고 싶다. 실력으로 로테이션을 쟁취할 것"이라며 선발 한 자리를 가져가겠다고 말했다.     토론토의 선발진은 에이스 류현진을 필두로 이번 겨울 영입한 태너 로아크와 체이스 앤더슨이 상위 선발을 차지할 전망이다. 야마구치는 맷 슈메이커와 트렌트 손튼을 제쳐야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할 수 있다.    한편 야마구치는 토론토에 대한 이미지로 "젊은 선수들이 많다"는 것을 꼽았다. 토론토는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보 비솃, 캐반 비지오 등 '야구인 2세'가 많은 팀이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More

휴스턴 우승멤버 "사인훔치기로 우승 가치 깎이지 않아"

휴스턴 우승멤버 "사인훔치기로 우승 가치 깎이지 않아"

[엠스플뉴스] 2017년 월드시리즈 우승이 사인 훔치기 덕분이라는 의혹에 대해 당시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선수들이 이를 부정했다. 자신들의 타이틀을 더럽히지 말라는 것이다. '휴스턴 크로니클'은 1월 5일(이하 한국시간) 사인 훔치기 조사에 대한 유격수 카를로스 코레아와 투수 ..

  [엠스플뉴스]   2017년 월드시리즈 우승이 사인 훔치기 덕분이라는 의혹에 대해 당시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선수들이 이를 부정했다. 자신들의 타이틀을 더럽히지 말라는 것이다.   '휴스턴 크로니클'은 1월 5일(이하 한국시간) 사인 훔치기 조사에 대한 유격수 카를로스 코레아와 투수 조 머스그로브(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이야기를 전했다. 두 선수는 2017년 휴스턴의 우승에 일익을 담당했다.   코레아는 자신이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관련 조사에 협조했음을 밝혔다. 그러면서 사인 훔치기를 폭로한 전 동료 마이크 파이어스에게도 냉소적인 발언을 했다. 파이어스는 휴스턴이 2017년 외야 카메라를 통해 사인을 얻어 휴지통을 두들겨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어른이고 하고 싶은 대로 할 수 있다"고 전제를 깔아둔 코레아는 "같은 팀이었기 때문에 코레아를 잘 안다. 그래서 (이번 폭로가) 놀라웠다"고 말했다. 사무국의 조사에 협력했다는 코레아는 더 말할 것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휴스턴의 2017년 우승은 더럽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은 팀을 떠난 머스그로브도 사인 훔치기 때문에 우승의 영광이 없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머스그로브는 "계속 클럽하우스에 있으면서 우리가 얼마나 열심히 했는지 지켜봤다. 사람들은 우리가 쓰레기통을 쳐서 사인을 전달한 것만 이야기할 뿐 우리의 준비 과정을 말하는 사람은 없다"며 가치를 폄하하지 않았으면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한편 머스그로브와 같은 자리에 있던 알렉스 브레그먼과 조지 스프링어는 사인 훔치기와 관련된 질문 일체에 대한 답변을 거부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More

류현진 없어도 강한 다저스, 파워랭킹 2위 올라

류현진 없어도 강한 다저스, 파워랭킹 2위 올라

[엠스플뉴스] 지난해 선발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준 류현진이 빠졌다. 대어급을 다 놓치고 이렇다 할 전력 보강도 없다. 하지만 LA 다저스는 여전히 강하다. 'MLB.com'은 1월 6일(이하 한국시간) 기존 전력과 비시즌 움직임을 토대로 2020년 첫 파워랭킹을 발표했다. 이 랭킹은 'ML..

  [엠스플뉴스]   지난해 선발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준 류현진이 빠졌다. 대어급을 다 놓치고 이렇다 할 전력 보강도 없다. 하지만 LA 다저스는 여전히 강하다.   'MLB.com'은 1월 6일(이하 한국시간) 기존 전력과 비시즌 움직임을 토대로 2020년 첫 파워랭킹을 발표했다. 이 랭킹은 'MLB.com'에서 6명이 투표에 참여하여 결정했다.   1위는 게릿 콜을 품에 안은 뉴욕 양키스였다. 비록 지난해 18승을 거둔 도밍고 헤르만이 징계로 인해 빠졌지만 콜의 영입이 모든 걸 덮었다. 포스트시즌에서 중심을 잡아줄 에이스가 부족했던 양키스는 콜을 데려오면서 이런 걱정을 덜어냈다. 부상만 조심하면 지구 우승까지는 떼놓은 당상이라고 평가했다.     양키스 바로 뒤에 있는 팀이 바로 다저스다. 이번 겨우내 조용한 다저스지만 기본 전력을 무시할 수 없다. 'MLB.com'은 "토론토와 4년 계약을 맺은 류현진이 떠나갔지만 클레이튼 커쇼와 워커 뷸러가 선발진에서 좋은 역할을 해줄 것이다. 또한 라인업 대부분이 유지된다"며 지난해의 기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지난해 월드시리즈 우승팀 워싱턴 내셔널스는 7위에 위치했다. 김광현의 소속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그다음 순위인 8위에 있고 류현진이 뛰게 될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20위권 바깥에 위치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