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spañol 日本語

아레나도, STL 이적설 다시 잠잠 "진척 없어"

아레나도, STL 이적설 다시 잠잠 "진척 없어"

[엠스플뉴스] 콜로라도 로키스 ‘간판스타’ 놀란 아레나도(28)의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이적설이 다시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세인트루이스 팬들은 좋다가 말았다. 미국 MLB.com 존 모로시는 1월 15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세인트루이스와 콜로라도가 아레나도 트레이드를 ..

  [엠스플뉴스]   콜로라도 로키스 ‘간판스타’ 놀란 아레나도(28)의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이적설이 다시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세인트루이스 팬들은 좋다가 말았다.   미국 MLB.com 존 모로시는 1월 15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세인트루이스와 콜로라도가 아레나도 트레이드를 두고 이름을 교환하기 시작했다”며 “아직 협상에 가속도가 붙었다고 할 순 없지만, 소식통은 양 팀 간 협상이 초기 단계는 넘어섰다고 귀띔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모로시는 콜로라도가 세인트루이스 우완투수 다코다 허드슨(25)에게 관심을 두고 있으며, 외야수 딜런 카슨(21), 3루수 놀란 고먼(19), 좌완 매튜 리베라토어(20), 포수 앤드류 키즈너(24) 등 세인트루이스 유망주 4인 가운데 적어도 한 명은 요구할 것이라는 예상도 곁들여 이적설에 불을 지폈다.   그러나 세인트루이스 팬들의 부푼 기대감은 얼마 지나지 않아 사그라들었다. 두 구단 간 협상에 진척이 없다는 후속 보도가 나왔기 때문. ESPN 제프 파산은 “콜로라도와 세인트루이스가 아레나도 트레이드를 두고 협상을 벌인 건 맞지만, 진척은 없었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파산은 “이름이 오고 간 게 생산적인 방향으로 흐르지 않았다"며 "아레나도의 옵트아웃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그의 세인트루이스행 가능성은 여전히 희박한 일”이라는 설명을 곁들였다.   아레나도의 세인트루이스행엔 걸림돌이 많다. 우선 트레이드 대가가 만만치 않다. 거부권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 게다가 아레나도는 2021시즌 이후엔 옵트아웃을 선언할 권리도 있다. 이는 구단의 보유 기간이 '7년'에서 '2년'으로 대폭 줄어들 수도 있다는 의미다. 보유 기간에 따라 트레이드 가치가 천차만별로 달라지는 만큼, 양측이 협상의 간극을 메우는 건 상당히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편,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대형 3루수인 아레나도는 2019시즌에도 155경기 타율 .315 41홈런 118타점 OPS .962 fWAR 5.9승의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지난해 2월엔 콜로라도와 8년 2억 6000만 달러 연장계약을 체결했으며, 잔여 계약은 7년 2억 3400만 달러 수준이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FA' 카스테야노스 향한 텍사스 관심은 현재진행형

'FA' 카스테야노스 향한 텍사스 관심은 현재진행형

[엠스플뉴스] ‘FA 외야수 최대어’ 닉 카스테야노스(27)를 향한 텍사스 레인저스의 관심은 현재진행형이다. 미국 ‘MLB 네트워크’ 존 모로시는 1월 15일(한국시간) “카스테야노스를 향한 텍사스의 관심은 지금까지도 여전하다”며 “텍사스는 카스테야노스에게 계약을 안길 유력 행선지 ..

  [엠스플뉴스]   ‘FA 외야수 최대어’ 닉 카스테야노스(27)를 향한 텍사스 레인저스의 관심은 현재진행형이다.   미국 ‘MLB 네트워크’ 존 모로시는 1월 15일(한국시간) “카스테야노스를 향한 텍사스의 관심은 지금까지도 여전하다”며 “텍사스는 카스테야노스에게 계약을 안길 유력 행선지 가운데 하나”라고 밝혔다.   '우타 빅뱃'을 찾는 텍사스는 카스테야노스에게 꾸준히 관심을 표명한 구단. 좌타 외야수는 많지만, 타선의 중심을 잡을 우타자가 부족한 텍사스에 카스테야노스는 꼭 알맞은 선수다. 여기에 퀄리파잉 오퍼를 받지 않아 ‘신인 지명권’을 잃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까지 갖췄다.   물론 카스테야노스는 훌륭한 방망이 솜씨에 비해 수비력이 한참 떨어지는 선수다. 특히 2018년엔 수비지표인 OAA가 -24(ML 외야수 최하위)에 이를 정도로 처참했다. 하지만 이듬해엔 리그 최악급 수비를 볼만한 수준(2019 OAA -7)으로 끌어올렸고, MLB.com 마이크 페트리엘로에게 '카스테야노스의 우익수 수비 실력이 상당히 늘었다'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또 원래 내야수 출신인 카스테야노스는 1루수 전향에 열린 자세인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카스테야노스가 텍사스에 입단한다면 그는 레인저스의 코너 외야와 1루를 번갈아 가며 맡을 것으로 보인다. 단, 외야 수비가 2018시즌 수준으로 회귀한다면 붙박이 1루수가 될 가능성이 크다.   한편, 카스테야노스는 2019시즌엔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시카고 컵스에서 뛰며 151경기 타율 .289 27홈런 73타점 OPS .863을 기록했다. 컵스 이적 후엔 OPS 1.002의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자신의 가치를 한껏 끌어올렸고, 시즌 종료 후 FA 시장에 나섰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FA 3루수' 도날드슨, MIN와 4년 9200만$ 계약

'FA 3루수' 도날드슨, MIN와 4년 9200만$ 계약

[엠스플뉴스] 미네소타 트윈스가 ‘FA 3루수’ 조시 도날드슨(34) 쟁탈전 승자로 떠올랐다. 미국 ‘디 애슬레틱’ 켄 로젠탈은 1월 15일(한국시간) “미네소타가 도날드슨과 4년 보장액 9200만 달러 계약에 합의했다. 2024시즌엔 옵션이 붙었고, 이 옵션이 실행되면 계약 총액은 최대 1억..

  [엠스플뉴스]   미네소타 트윈스가 ‘FA 3루수’ 조시 도날드슨(34) 쟁탈전 승자로 떠올랐다.   미국 ‘디 애슬레틱’ 켄 로젠탈은 1월 15일(한국시간) “미네소타가 도날드슨과 4년 보장액 9200만 달러 계약에 합의했다. 2024시즌엔 옵션이 붙었고, 이 옵션이 실행되면 계약 총액은 최대 1억 달러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도날드슨은 올겨울 앤서니 렌던과 함께 'FA 3루수 최대어'로 거론된 선수. 1월 초엔 도날드슨 쟁탈전이 미네소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워싱턴 내셔널스 3파전 양상을 띠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는데, 마침내 도날드슨의 새 행선지가 윤곽을 드러냈다.    이번에 미네소타에 입단하게 된 도날드슨은 빅리그 9시즌 통산 1038경기 타율 .273 219홈런 645타점 OPS .878을 기록 중인 우타자. 그동안 AL MVP 1회, 실버슬러거 2회, 올스타 3회에 선정되며 빅리그에 굵직한 발자취를 남겼다.   2018년엔 어깨와 종아리를 다치는 불운을 겪어 단 52경기 출전에 그쳤으나, 지난 시즌엔 타율 .259 37홈런 94타점 OPS .900 fWAR 4.9승의 빼어난 성적을 거두며 극적인 반등에 성공했다.    시즌 종료 후엔 애틀랜타가 제시한 퀄리파잉 오퍼를 거절하고 FA 시장에 나섰고 이번에 미네소타와 인연이 닿았다.   향후 미네소타는 도날드슨을 주전 3루수로 기용하고, 기존 3루수인 미겔 사노를 1루로 돌릴 것으로 전망된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사인 훔치기 주범' 알렉스 코라 보스턴 감독, 전격 사퇴

'사인 훔치기 주범' 알렉스 코라 보스턴 감독, 전격 사퇴

[엠스플뉴스] 사인 훔치기 스캔들의 '주범' 알렉스 코라(44) 보스턴 레드삭스 감독이 사실상 해임됐다. 미국 ESPN 제프 파산, MLB 네트워크 존 헤이먼 등은 1월 15일(한국시간) 코라가 보스턴 감독직에서 물러났다고 보도했다. 곧이어 보스턴 구단도 “코라 감독과 서로 작별하기로 ..

  [엠스플뉴스]   사인 훔치기 스캔들의 '주범' 알렉스 코라(44) 보스턴 레드삭스 감독이 사실상 해임됐다.   미국 ESPN 제프 파산, MLB 네트워크 존 헤이먼 등은 1월 15일(한국시간) 코라가 보스턴 감독직에서 물러났다고 보도했다. 곧이어 보스턴 구단도 “코라 감독과 서로 작별하기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보스턴은 구단 공식 성명에 “우리는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사인 스캔들’와 관련된 메이저리그 사무국 발표 내용을 논의하기 위해 만났다. 그리고 조사 결과를 고려할 때 코라가 더는 구단을 효과적으로 이끌지 못할 것으로 판단했고, 서로 작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라 역시 “여기서 작별하는 게 구단에 최선이라는 데 동의했다”며 “보스턴이 앞으로 나아가는 데 장애물이 되고 싶지 않았다. 지난 2년간 보스턴의 감독직을 맡은 건 내 인생 최고의 나날이었다”고 말했다.   사실상 보스턴에서 해임된 코라는 '사인 훔치기 스캔들'의 주범으로 알려진 이다. 2017년 휴스턴 벤치 코치를 역임하던 시절 전자기기를 활용한 사인 훔치기를 주도했다는 의혹을 받았고, 조사 결과 모든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발표에 따르면 코라는 쓰레기통을 두드려 사인을 알리는 행위, 리플레이 룸을 활용한 행위 등에 모두 적극적으로 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코라는 보스턴의 감독직을 맡은 첫해인 2018시즌에도 '사인 훔치기'를 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만일 휴스턴에 이어 보스턴에서도 ‘사인 훔치기’를 주도한 것이 적발된다면 영구 제명급의 중징계를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ATL, 홈구장명 '트루이스트 파크'로 변경

ATL, 홈구장명 '트루이스트 파크'로 변경

[엠스플뉴스] ‘선트러스트 파크’라는 구장명이 이제 메이저리그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애틀랜타 구단은 1월 15일(한국시간) “홈구장 명칭을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트루이스트 파크로 변경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2017년 홈구장을 새로 개장한 애틀랜타는 이 구장에 '선트러스..

  [엠스플뉴스]   ‘선트러스트 파크’라는 구장명이 이제 메이저리그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애틀랜타 구단은 1월 15일(한국시간) “홈구장 명칭을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트루이스트 파크로 변경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2017년 홈구장을 새로 개장한 애틀랜타는 이 구장에 '선트러스트 파크'라는 간판을 달았다. 그런데 지난해 12월 선트러스트가 BB&T와 인수합병을 하는 과정에서 사명을 ‘트루이스트’로 바꿨고, 홈구장명에도 자연스럽게 새 회사명이 붙게 됐다.   한편, 애틀랜타는 신구장 개장을 1년 앞둔 2016년 3월 말 구장 명명권을 선트러스트 은행에 팔았다. 당시 선트러스트는 25년간 2억 5000만 달러를 지급하는 조건으로 애틀랜타 홈구장 명명권을 사들였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LAA, ARI 우완 맷 안드리스 영입…스윙맨 예상

LAA, ARI 우완 맷 안드리스 영입…스윙맨 예상

[엠스플뉴스] LA 에인절스가 투수진을 보강했다. 에인절스 구단은 1월 15일(한국시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우완 투수 맷 안드리스(30)를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MLB.com에 따르면 애리조나는 안드리스를 내준 대가로 '투수 유망주' 제레미 비슬리(24)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

  [엠스플뉴스]   LA 에인절스가 투수진을 보강했다.   에인절스 구단은 1월 15일(한국시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우완 투수 맷 안드리스(30)를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MLB.com에 따르면 애리조나는 안드리스를 내준 대가로 '투수 유망주' 제레미 비슬리(24)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드리스는 빅리그 4시즌 통산 167경기(49선발) 428.2이닝 24승 30패 5세이브 9홀드 평균자책 4.58을 기록 중인 우완 투수. 탬파베이 레이스와 애리조나에서 뛰었고, 그동안 선발과 구원을 오가며 제 몫을 했다.   지난 시즌엔 불펜으로만 뛰었다. 애리조나 소속으로 54경기 70.2이닝 5승 5패 1세이브 평균자책 4.71의 성적을 남겼다. 하지만 선발 보직을 맡은 경험이 있는 만큼, 에인절스에선 선발과 구원을 오가는 ‘스윙맨’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에 안드리스와 유니폼을 맞바꿔 입은 비슬리는 ‘MLB 파이프라인’ 에인절스 팀 내 18위 유망주다. 지난 시즌엔 더블A와 트리플A에서 뛰었고 26경기(25선발) 122.1이닝 7승 7패 평균자책 4.49를 기록했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여친 폭행' 오두벨 에레라, PHI서 양도지명

'여친 폭행' 오두벨 에레라, PHI서 양도지명

[엠스플뉴스] 여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중징계를 받은 오두벨 에레라(28)가 결국,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외면을 받았다. 미국 MLB.com은 1월 15일(한국시간) “맷 클렌탁 필라델피아 단장은 12월 내내 에레라와의 시간이 끝나가고 있다는 힌트를 던졌다. 그리고 이 말이 공식화됐다. ..

  [엠스플뉴스]   여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중징계를 받은 오두벨 에레라(28)가 결국,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외면을 받았다.   미국 MLB.com은 1월 15일(한국시간) “맷 클렌탁 필라델피아 단장은 12월 내내 에레라와의 시간이 끝나가고 있다는 힌트를 던졌다. 그리고 이 말이 공식화됐다. 필라델피아는 에레라를 양도지명(DFA)했다고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에레라는 빅리그 5시즌 통산 631경기 타율 .276 60홈런 233타점 56도루 OPS .756을 기록 중인 외야수. 데뷔 첫 두 해엔 평균 fWAR 3.75의 빼어난 성적을 거뒀고 이를 바탕으로 5년 3050만 달러의 연장계약을 이끌어냈다.   하지만 최근 2시즌 동안 하락세를 겪었다. 2018년엔 타율 .255 OPS .730으로 고전했고, 지난 시즌엔 타율 .222 OPS .629의 극심한 부진에 빠졌다. 게다가 지난해 5월 말엔 여자친구를 폭행해 물의를 빚었고, 결국 2019시즌 잔여 경기 출전 정지 징계(85경기)라는 철퇴를 맞았다.   그러자 필라델피아도 '에레라가 없다'는 전제하에 팀을 구성하기 시작했다. 맷 클렌탁 필라델피아 단장은 올해엔 아담 헤이슬리와 로만 퀸에게 더 많은 중견수 기회를 부여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리고 이번에 에레라를 전력 외 선수로 분류했다.   아직 에레라의 잔여 계약은 1950만 달러가 남았다. 2020년엔 700만 달러, 2021년엔 1000만 달러 그리고 2020년 구단 옵션 바이아웃 250만 달러를 보전해야 한다. 따라서 이 조처가 방출로 이어지면 연평균 610만 달러의 액수가 필라델피아의 사치세 기준 페이롤에 포함될 전망이다.   한편, 필라델피아는 신시내티 레즈에서 양도지명된 외야수 닉 마르티니를 클레임으로 영입해 에레라의 빈 자리를 메웠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나쁜 녀석들' 휴스턴, 결국 중징계로 2010년대 마무리

'나쁜 녀석들' 휴스턴, 결국 중징계로 2010년대 마무리

[엠스플뉴스] 2010년대 메이저리그의 '나쁜 녀석들' 휴스턴 애스트로스는 결국 징계로 2010년대를 마무리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월 14일(이하 한국시간) 휴스턴이 2017년 이후 사인을 훔쳤다는 의혹에 대한 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어 휴스턴 구단에는 벌금 500만 달러와 2..

  [엠스플뉴스]   2010년대 메이저리그의 '나쁜 녀석들' 휴스턴 애스트로스는 결국 징계로 2010년대를 마무리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월 14일(이하 한국시간) 휴스턴이 2017년 이후 사인을 훔쳤다는 의혹에 대한 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어 휴스턴 구단에는 벌금 500만 달러와 2년간 드래프트 1-2라운드 박탈, 제프 르나우 단장과 A. J. 힌치 감독에게는 자격정지 1년의 중징계를 내렸다.   휴스턴이 구설수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1년 말 제프 르나우가 단장으로 부임한 이후 휴스턴의 행동은 논란의 연속이었다. 2005년 월드시리즈 진출 이후 6년간 포스트시즌에 오르지 못하던 휴스턴은 아예 '탱킹'을 택했다. 주축 선수를 트레이드하고 선수 영입은 거의 없다시피 했다. 2011년부터 2013년까지 3년 연속 100패를 거두며 '정도를 넘는 리빌딩'이라는 비난을 받았다.   이어 2014년에는 조지 스프링어에게 7년 장기계약을 맺지 않으면 메이저리그 콜업을 하지 않겠다는 협박성 제안을 했다. 같은 해 신인 드래프트에서는 1라운드에서 지명한 브래디 에이켄의 몸 상태를 꼬투리 잡아 계약금을 깎으려고 시도했다. 두 사건으로 휴스턴은 본격적으로 비난을 받기 시작했다.   기나긴 암흑기를 지나 2015년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며 르나우와 휴스턴의 행동은 재평가받는 듯했다. 휴스턴은 리빌딩의 모범으로 떠올랐고 많은 구단들이 이를 따라했다. 이런 움직임 때문에 메이저리그 전반의 인기가 떨어진다는 비판이 나올 정도였다.   2017년 드디어 월드시리즈 우승을 하고도 휴스턴에 대한 논란은 끊이지 않았다. 2018년에는 폭행 혐의로 출장정지 징계를 받은 로베르토 오수나를 영입하면서 도덕성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해에는 부단장이 오수나의 영입을 옹호하는 발언을 여기자들에게 하면서 물의를 일으켰다.     그리고 휴스턴의 자랑이었던 2017년 월드시리즈 우승의 명예마저도 더럽혀졌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발표에 따르면 휴스턴은 2017년 포스트시즌 내내 카메라를 통해 상대 팀의 사인을 훔쳤다. 이로 인해 휴스턴은 부정행위로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는 오명에서 벗어날 수 없게 됐다.   2010년대를 암울하게 시작했던 휴스턴은 끝내 2010년대 말의 업적마저 부정당할 위기다. 2010년대 휴스턴의 야구 부문 운영을 담당했던 르나우 단장은 사무국의 발표 직후 구단주로부터 해고 통보를 받고 구단을 떠났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More

다저스 "사무국, 휴스턴 징계 대해 언급 말라 요청"

다저스 "사무국, 휴스턴 징계 대해 언급 말라 요청"

[엠스플뉴스]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사인 훔치기' 피해자라고 할 수 있는 LA 다저스가 이번 징계에 대해 의견을 내놓지 않았다. 대신 사무국이 이번 사건에 대해 이야기하지 말라는 지시를 했다고 말했다. 다저스는 1월 14일(한국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휴스턴이 받은 징계사항..

  [엠스플뉴스]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사인 훔치기' 피해자라고 할 수 있는 LA 다저스가 이번 징계에 대해 의견을 내놓지 않았다. 대신 사무국이 이번 사건에 대해 이야기하지 말라는 지시를 했다고 말했다.   다저스는 1월 14일(한국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휴스턴이 받은 징계사항에 대해 언급했다. 다저스는 지난 2017년 월드시리즈에서 7차전 승부 끝에 휴스턴에 패배하며 월드시리즈 우승에 실패했다.   보도자료를 통해 다저스는 "모든 구단은 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 휴스턴의 징계에 대해 얘기하지 말아달라고 요청받았다"고 말했다. 또한 "다저스 역시 2017년 월드시리즈에서 휴스턴의 범법행위에 대해 언급하지 말라고 들었다"며 이번 사건에 대해 더 이상 논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는 자칫 사건 은폐 논란으로 불거질 수도 있다. 실제로 현지 언론인들은 다저스의 발표를 인용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More

'왕년의 강타자' 팻 버렐, SF 마이너 타격코치 부임

'왕년의 강타자' 팻 버렐, SF 마이너 타격코치 부임

[엠스플뉴스] 왕년의 강타자 팻 버렐이 싱글A 타격코치로 현장에 복귀한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는 1월 14일(이하 한국시간) 버렐을 상위 싱글A 팀의 타격코치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버렐은 은퇴 후 샌프란시스코의 스카우트로 활동했다. 지난 1998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엠스플뉴스]   왕년의 강타자 팻 버렐이 싱글A 타격코치로 현장에 복귀한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는 1월 14일(이하 한국시간) 버렐을 상위 싱글A 팀의 타격코치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버렐은 은퇴 후 샌프란시스코의 스카우트로 활동했다.   지난 1998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필라델피아 필리스 유니폼을 입은 버렐은 필라델피아에서 중심타자 역할을 수행했다. 필라델피아에서 뛰었던 9년 동안 버렐은 251홈런 827타점을 쓸어 담았고 OPS 0.852로 생산성을 자랑했다.   그러나 2008년 월드시리즈에서 최악의 부진에 시달린 버렐은 결국 우승반지만 받고 필라델피아와 결별했다. 이후 탬파베이 레이스를 거쳐 2010년 샌프란시스코 유니폼을 입었다. 96경기에서 18홈런을 때려내는 활약으로 팀을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이끌었다.     필라델피아 출신이지만 버렐은 은퇴 후 샌프란시스코에서 더 많은 활동을 했다. 스카우트 이외에도 지역 언론의 애널리스트로 활약하는 등 샌프란시스코 지역에서 여러 일을 해왔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