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Español 日本語

'부상' 신더가드, 복귀 시점 불투명…"회복 일정 모르겠다"

'부상' 신더가드, 복귀 시점 불투명…"회복 일정 모르겠다"

[엠스플뉴스] 광배근 부상을 겪고있는 노아 신더가드(뉴욕 메츠)의 복귀 시점이 불투명해 보인다. 미국 뉴욕 언론인 '뉴욕 데일리 뉴스'는 5월 23일(이하 한국시간) 신더가드의 심경을 전하며 그의 부상 관련 소식을 전했다. 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신더가드는 "매우 특이한 부..

     [엠스플뉴스]   광배근 부상을 겪고있는 노아 신더가드(뉴욕 메츠)의 복귀 시점이 불투명해 보인다.   미국 뉴욕 언론인 '뉴욕 데일리 뉴스'는 5월 23일(이하 한국시간) 신더가드의 심경을 전하며 그의 부상 관련 소식을 전했다.   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신더가드는 "매우 특이한 부상이다. 현재 회복 일정이 존재하지 않는다"며 부상 복귀와 회복에 대한 부정적 견해를 내비쳤다.   신더가드는 지난 5월 1일 워싱턴 내셔널스전 이후 통증을 느껴 조기 강판됐다. 이후 2일 오른쪽 광배근 파열 진단을 받으며 부상자 명단에 오른 데 이어 8일, 60일 부상자 명단에 등재됐다. 초기 검진 결과 회복 일정은 3개월로 알려졌다.     그러나 신더가드의 복귀 시점이 불투명하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부상 장기화가 염려된다. 신더가드는 "현재 부상을 당한 것은 무척 좋지 못한 일이다. 그러나 회복에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돼있다. 복귀할 때가 올 것이다. 나는 나아지고 있긴 하다"며 회복 일정은 뚜렷이 잡히지 않았으나 몸 상태가 호전되고 있음을 언급했다.   '에이스' 신더가드의 부상 회복이 어려움을 겪으며 메츠는 선발진 구성에 매우 힘든 여정을 겪고 있다. 신더가드 뿐 아니라 메츠는 스티븐 마츠, 세스 루고 등 역시 선발진들이 줄부상을 당한 상황. 또한 전날 LA 에인절스전에 이들을 대신하기 위해 선발 등판한 투수 토미 밀론은 1.1이닝 8실점(7자책) 부진을 겪으며 기대만큼의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신더가드는 부상을 입기 전 올 시즌 1승 2패 평균자책 3.29를 기록 중이었으며 메츠는 현재 18승 24패 5할 승률 밑으로 떨어지며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3위를 기록하고 있다.   김다빈기자 dabinnet@mbcplus.com
More

브랜든 필립스, 200홈런-200도루 달성…2루수 역대 6번째

브랜든 필립스, 200홈런-200도루 달성…2루수 역대 6번째

[엠스플뉴스] 브랜든 필립스(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200홈런 200도루 고지에 올랐다. 필립스는 5월 23일(이하 한국시간)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홈경기에 2번 타자 겸 2루수로 선발 출전해 대기록 달성에 성공했다. 4월 23일 필라델피아전서 통산 199..

  [엠스플뉴스] 브랜든 필립스(애틀랜타 브레이브스)가 200홈런 200도루 고지에 올랐다.    필립스는 5월 23일(이하 한국시간)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홈경기에 2번 타자 겸 2루수로 선발 출전해 대기록 달성에 성공했다.   4월 23일 필라델피아전서 통산 199홈런을 때려낸 뒤 20경기 연속 홈런 가뭄에 시달렸던 필립스는 이날 드디어 홈런 한 개를 추가하며 200홈런 고지를 밟았다.    첫 타석엔 10구 승부 끝에 2루수 땅볼로 물러난 필립스는 두 번째 타석서 홈런 아치를 그렸다. 팀이 0-1로 뒤진 3회 말 2사 주자 없이 피츠버그 ‘에이스’ 게릿 콜을 상대한 필립스는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를 터뜨리며 통산 200홈런 달성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통산 205도루를 훔쳤던 필립스는 이번 홈런으로 빅리그 2루수로서 역대 6번째로 200홈런 200도루 고지를 밟는 영광을 누렸다. 이전까진 크레이그 비지오, 라인 샌드버그, 조 모건, 로베르토 알로마 그리고 이안 킨슬러만이 이 기록을 보유하고 있었다.    한편, 2017시즌을 앞두고 신시내티 레즈를 떠나 애틀랜타의 유니폼을 입은 필립스는 올 시즌 38경기에 출전해 타율 .293 3홈런 13타점 7도루 OPS .776을 기록 중이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아담 존스, 캠든야즈서 125번째 홈런 달성…구단 신기록

아담 존스, 캠든야즈서 125번째 홈런 달성…구단 신기록

[엠스플뉴스] 아담 존스(볼티모어 오리올스)가 홈구장 캠든야즈에서 125번째 홈런을 기록하며 구단 내 신기록을 작성했다. 존스는 5월 23일(이하 한국시간) 캠든야즈서 펼쳐진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경기에 2번 중견수로 출전해 2회 첫 타석에서 쓰리런 홈런을 쳐냈다. 시즌 8호..

  [엠스플뉴스]   아담 존스(볼티모어 오리올스)가 홈구장 캠든야즈에서 125번째 홈런을 기록하며 구단 내 신기록을 작성했다.   존스는 5월 23일(이하 한국시간) 캠든야즈서 펼쳐진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경기에 2번 중견수로 출전해 2회 첫 타석에서 쓰리런 홈런을 쳐냈다.   시즌 8호 홈런. 뿐만 아니라 지난 2008년 부터 10년째 볼티모어에서 뛰고 있는 존스는 이번 홈런으로 구단 내 대기록을 작성했다.     존스의 홈런은 캠든야즈에서 기록한 125번째 홈런. 그리고 이 기록은 라파엘 팔메이로가 가지고 있던 124홈런을 넘어선 구단 최다 홈런 기록이다. 존스는 지난 22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전에서 시즌 7호 홈런이자 홈구장 124번째 홈런을 달성하며 타이기록을 세운 바 있다.   이날 역사적인 대기록을 수립한 존스는 명실상부 볼티모어의 아이콘으로 자리잡고 있다. 존스의 올 시즌 성적은 177타수 49안타 8홈런 21타점 타율 .277 OPS(장타율+출루율) .763이다.   김다빈기자 dabinnet@mbcplus.com    
More

'투수 줄부상' 메츠, 대체 선발 밀론마저 부진…로테이션 제외 전망

'투수 줄부상' 메츠, 대체 선발 밀론마저 부진…로테이션 제외 전망

[엠스플뉴스] 선발 투수들의 잇따른 부상으로 대체 선발 등판한 토미 밀론이 다시 로테이션에서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메츠는 현재 '에이스' 노아 신더가드를 비롯해 스티븐 마츠, 세스 루고 등 선발 투수들이 모두 부상으로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메츠는 밀론을 5..

  [엠스플뉴스]   선발 투수들의 잇따른 부상으로 대체 선발 등판한 토미 밀론이 다시 로테이션에서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메츠는 현재 '에이스' 노아 신더가드를 비롯해 스티븐 마츠, 세스 루고 등 선발 투수들이 모두 부상으로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메츠는 밀론을 5월 22일(이하 한국시간) 씨티 필드 구장에서 펼쳐진 LA 에인절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시켰다.   그러나 밀론은 이날 1.1이닝 동안 7개의 피안타와 3개의 홈런을 내주며 8실점(7자책)으로 2회 강판됐다.     결국 메츠 테리 콜린스 감독은 다시 밀론을 선발진에서 교체하는 것을 고려 중이라 밝혀 메츠의 선발진 구상은 다시 골머리를 앓게 됐다.   콜린스 감독은 "지금 밀론의 교체를 고려해야 할 타이밍이다. 우리는 최고의 구상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밀론과 교체가 고려되는 투수는 트리플 A 7경기 선발 등판해 3승 1패 평균자책 1.96을 기록 중인 타일러 필인 것으로 알려졌다.   밀론은 경기 후 "에인절스 타자들은 내가 타석에 던지는 공마다 모두 쳐 내는 것처럼 보였다. 그것은 분명했다. 그리고 나는 이에 대한 해법을 전혀 모르겠다"며 낙심한 마음을 밝혔다.   지난 5월 15일, 밀론은 메츠 선발 투수들의 부상을 막기 위해 웨이버 클레임을 통해 밀워키 브루워스에서 메츠로 이적했다. 그러나 지난 경기 충격적 부진에 이어 올 시즌 성적 1승 2패 평균자책 7.91을 기록하며 소속팀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   김다빈기자 dabinnet@mbcplus.com
More

ESPN "류현진, 28일 컵스전 등판 유력"

ESPN "류현진, 28일 컵스전 등판 유력"

[엠스플뉴스] LA 다저스 류현진의 다음 선발 등판 일정이 28일 경기로 굳어지는 모양새다. 미국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은 5월 23일(이하 한국시간) 기사를 통해 '류현진이 27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시카고 컵스와의 홈 3연전 중 한 경기에 선발 등판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엠스플뉴스]   LA 다저스 류현진의 다음 선발 등판 일정이 28일 경기로 굳어지는 모양새다.   미국 스포츠 전문 채널 'ESPN'은 5월 23일(이하 한국시간) 기사를 통해 '류현진이 27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시카고 컵스와의 홈 3연전 중 한 경기에 선발 등판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ESPN은 알렉스 우드, 류현진 그리고 브랜든 매카시 순서로 컵스전 선발 로테이션을 예상했다. 이대로 등판일자가 확정된다면 류현진은 6일 휴식 후 28일 경기에 선발로 나오게 된다. 류현진은 올 시즌 컵스 상대로 한 차례 선발로 나와 4.2이닝 6피안타 4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된 바 있어, 이번 등판을 통해 설욕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류현진은 가장 최근 등판이었던 19일 마이애미 말린스전에 선발 등판해 5.1이닝동안 7피안타(2피홈런) 2실점으로 시즌 2승째를 올렸다.   현재까지 류현진은 올 시즌 7경기서 36이닝을 던져 2승 5패 평균자책 4.75를 기록 중이다.         박정수 기자 pjs12270@mbcplus.com
More

'부진의 연속' 다나카, 반등 다짐 "다시 일어나야 한다"

'부진의 연속' 다나카, 반등 다짐 "다시 일어나야 한다"

[엠스플뉴스] 다나카 마사히로(뉴욕 양키스)가 최근 부진을 딛고 반등을 이뤄내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2017시즌을 앞두고 유력한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후보로 꼽혔던 다나카는 현재 최악의 슬럼프를 겪고 있다. 5월 15일엔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상대로 1.2이닝 8실점 난타를 ..

  [엠스플뉴스] 다나카 마사히로(뉴욕 양키스)가 최근 부진을 딛고 반등을 이뤄내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2017시즌을 앞두고 유력한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후보로 꼽혔던 다나카는 현재 최악의 슬럼프를 겪고 있다. 5월 15일엔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상대로 1.2이닝 8실점 난타를 당한 데 이어 21일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경기서도 3이닝 6실점으로 무너졌다.   이에 MLB.com은 5월 23일(이하 한국시간) 다나카를 만나 최근 부진에 대한 심경을 물었다.    “마치 커다란 낭떠러지에 떨어진 것 같았다. 그러나 고개를 떨구고 있을 수만은 없었다”고 입을 연 다나카는 “고개를 들어 내가 할 일을 해야 한다. 고칠 것은 고치면서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분명히 그 과정은 지루하고 절망스러울 것이다. 그러나 다시 일어나야 한다”며 반등을 향한 굳은 의지를 다졌다.   조 지라디 양키스 감독도 다나카의 부진 탈출을 돕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지라디 감독은 “다나카는 이미 메이저리그에서 많은 성공을 거뒀다. 때문에 단순히 일본에서 빅리그 무대로 넘어와 슬럼프에 빠진 것과는 궤를 달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그가 정체된 것은 사실”이라며 “우리는 다나카를 도울 몇 가지 방법을 찾았고, 앞으로 그를 돕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라디 감독은 최근 부진에도 불구하고 다나카를 26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전 선발 투수로 예고하며 변함없는 믿음을 보여줬다. 부진 탈출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다나카가 캔자스시티를 상대로 호투를 펼쳐 지라디 감독의 믿음에 보답할지 관심이 쏠린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美 NBC스포츠 "오승환, ML 아시아 대표 선수 중 한 명"

美 NBC스포츠 "오승환, ML 아시아 대표 선수 중 한 명"

[엠스플뉴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오승환이 아시아 대표 선수로 소개됐다. 미국 NBC 스포츠는 5월 23일(이하 한국시간) 기사를 통해 올 시즌 빅리그 무대서 활동중인 대표 아시아 선수 5인을 선정했고, 그 중 오승환이 포함됐다. NBC 스포츠는 오승환에 대해 '오승환은 올 시..

  [엠스플뉴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오승환이 아시아 대표 선수로 소개됐다.   미국 NBC 스포츠는 5월 23일(이하 한국시간) 기사를 통해 올 시즌 빅리그 무대서 활동중인 대표 아시아 선수 5인을 선정했고, 그 중 오승환이 포함됐다.   NBC 스포츠는 오승환에 대해 '오승환은 올 시즌 세인트루이스가 승리한 22경기 중 11경기에 관여했다. 오승환의 10세이브는 내셔널리그 2위의 기록'이라고 소개하면서, '오승환은 시즌 초반 평균자책 16.20으로 시작했지만, 18경기를 치르며 평균자책을 낮췄다. 현재 평균자책 3.32로 오승환을 평가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평가했다.   오승환은 5월 들어 6경기 연속 무실점 등으로 평균자책을 한때 2점대까지 낮췄다. 그러나 가장 최근 경기였던 20일 경기서 1이닝 2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된 오승환은 이후 오른쪽 중지손가락에 물집이 생기며 당분간 출전이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    오승환은 올 시즌 19경기서 21.2이닝을 던져 1승 2패 10세이브 평균자책 3.32를 기록 중이다.   한편, NBC 스포츠는 오승환과 함께 다르빗슈 유(텍사스 레인저스), 우에하라 고지(시카고 컵스), 아오키 노리치카(휴스턴 애스트로스) 그리고 토미 팜을 아시아 대표 선수로 꼽았다.         박정수 기자 pjs12270@mbcplus.com
More

'ERA 9.00' DET 아니발 산체스, 트리플A행 자청

'ERA 9.00' DET 아니발 산체스, 트리플A행 자청

[엠스플뉴스] 아니발 산체스(디트로이트 타이거스)가 트리플A로 내려간다. 미 ‘MLB 트레이드 루머스’는 5월 23일(이하 한국시간) 디트로이트 프리 프레스 앤서니 페네치 기자를 인용해 “디트로이트가 산체스를 트리플A로 내려보냈다”고 보도했다. 2013년 14승 8패 평균자책 2.57을 ..

  [엠스플뉴스] 아니발 산체스(디트로이트 타이거스)가 트리플A로 내려간다.   미 ‘MLB 트레이드 루머스’는 5월 23일(이하 한국시간) 디트로이트 프리 프레스 앤서니 페네치 기자를 인용해 “디트로이트가 산체스를 트리플A로 내려보냈다”고 보도했다.    2013년 14승 8패 평균자책 2.57을 기록, 아메리칸 사이영상 4위에 오르기도 했던 산체스는 이후 잦은 부상에 시달리며 좀처럼 컨디션을 회복하지 못했다. 지난해엔 153.1이닝을 던져 평균자책 5.87로 부진을 겪었고, 결국 올 시즌은 선발 로테이션에서 탈락하는 수모를 겪었다.   불펜 보직을 맡은 올 시즌에도 좋지 못했다. 산체스는 올 시즌 21이닝을 던져 평균자책 9.00에 그치며 부진을 면치 못했다. 반등의 계기가 필요하다고 느낀 산체스는 마이너리그 거부권을 보유했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트리플A행을 요청했고, 디트로이트 구단은 이를 받아들였다.    MLB TR에 따르면 차후 산체스는 트리플A에서 조정 과정을 거친 뒤 빅리그 선발 로테이션 재진입을 노릴 계획이다.   한편, 산체스는 빅리그 12년 통산 267경기에 등판해 87승 87패 평균자책 4.00을 기록 중이다.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김현수, MIN전 선발 라인업 제외…만치니 좌익수

김현수, MIN전 선발 라인업 제외…만치니 좌익수

[엠스플뉴스] 김현수(볼티모어 오리올스)가 2경기 연속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김현수는 5월 23일(이하 한국시간) 캠든 야즈에서 열리는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경기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전날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서 8회 대타로 출전해 무안타에..

  [엠스플뉴스] 김현수(볼티모어 오리올스)가 2경기 연속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김현수는 5월 23일(이하 한국시간) 캠든 야즈에서 열리는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경기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전날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서 8회 대타로 출전해 무안타에 그쳤던 김현수는 이날 경기에서도 벤치에서 출전 기회를 노린다.    볼티모어가 상대하는 미네소타의 선발 투수는 우완 카일 깁슨이다. 깁슨은 올 시즌 0승 4패 평균자책 8.20으로 부진한 끝에 결국, 트리플A로 강등됐다. 트리플A에선 12.1이닝을 던져 평균자책 2.92로 반등을 이뤄냈으며, 이에 미네소타는 이날 깁슨을 콜업해 다시 빅리그 마운드에 내세웠다. 김현수는 지난해 깁슨을 상대로 3타수 1안타를 기록한 바 있다.    볼티모어 선발 투수는 우완 우발도 히메네즈다. 히메네즈는 올 시즌 1승 2패 평균자책 6.52로 좋지 못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최근 경기인 18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전에선 5이닝을 던져 5실점으로 무너지며 패전의 멍에를 썼다.  다음은 볼티모어의 5월 23일 선발 라인업    세스 스미스(우익수)-아담 존스(중견수)-매니 마차도(3루수)-마크 트럼보(지명타자)-크리스 데이비스(1루수)-웰링턴 카스티요(포수)-트레이 만치니(좌익수)-조나단 스쿱(2루수)-J.J. 하디(유격수)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More

[코메툰] MLB 한일 투수, 시련의 계절?

[코메툰] MLB 한일 투수, 시련의 계절?

 
More